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의 중국 법인인 제일 차이나(Cheil China)가 중국 최대 광고제
‘ROI 페스티벌(ROI Festival)’에서 최고의 크리에이티브와 마케팅 수행 능력을 인정받으며
‘올해의 광고회사(Best Creative Agency of the Year 2014)’로 선정됐습니다.
 

 
**
**

 
제일 차이나는 지난 10월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7회 ROI 페스티벌에서 
금상 5, 은상 4, 동상 1 등 총 10개의 본상을 수상했는데요. 
중국 현지 및 글로벌 광고회사를 제치고 최다 수상 회사에 주어지는 ‘올해의 광고회사’상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최고 혁신회사(Innovative 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된 이후 2년 연속 쾌거를 거둔거죠.
 
제일 차이나 뿐만 아니라  중국 자회사이자 디지털 에이전시인 제일 오픈타이드도 금상 3, 은상 1를 수상함으로써,
이번 광고제에서 금상 8, 은상 5, 동상 1 등 총 14개의 상을 받게 됐습니다.
 
또한, 이번 페스티벌에서 삼성전자는 물론 중국 현지 기업의 브랜드 캠페인으로 금 ∙ 은 ∙ 동상을 석권했는데요.
먼저, 삼성전자 캠페인을 볼까요?
소아 마비로 학교에 가기 힘든 중국 어린이에게 휠체어를 제공해 학습의 꿈을 잃지 않게 해준다는 내용의
중국 삼성 기업광고는 중국 사회를 감동시키며 삼성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크게 기여해 TV 부문 금상을 받았습니다.
 


 
갤럭시 기어 제품광고는 웨어러블 기기의 특성을 재미있게 표현해 1개월 만에 조회수가
140만 회를 넘는 등 뛰어난 캠페인 성과를 인정받아 온라인 부문 금상을 거머쥐었죠.
 


 
제일기획은 중국 현지 기업의 캠페인에서도 다양한 상을 받으며 두각을 나타냈는데요. 
온라인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한 아얼산(阿尔山) 생수 광고는 쉽게 버려지는 플라스틱 병을 줄이기 위해
생수병에 자신만의 표시를 할 수 있게 하는 ‘시그니처 보틀(Signature Bottle)’을 도입했습니다. 
내가 먹던 생수병에 이름쓰기, 여러분도 사용해보고 싶으시죠?^^
 


 
이 외에도, 부모님께 전화를 걸면 잠금화면이 해제되는 일명 ‘효도앱’ 캠페인을 진행한 이리(伊利)우유,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환자들의 신발에 GPS를 부착해 길을 잃지 않도록 한 소어곤(浙江深港)신발,
맹인 안내견의 발자국 모양을 거리에 표현해 중국사회에 맹인과 안내견에 대한 관심을 촉발시킨
중국 맹인 안내견 훈련기지 캠페인이 중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감동을 선사해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리우유의 ‘효도앱’ 캠페인 영상 보러 가기
☞ 소어곤신발의 ‘Please Take Me Home’ 캠페인 영상 보러 가기
중국 맹인 안내견 훈련기지 맹인안내견 공익광고 캠페인 영상 보러 가기
 
 
제일기획은 이번 ROI 페스티벌뿐만 아니라, 
지난 9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스파익스 아시아에서도 세미나, 아카데미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가 하면 
은 2, 동 8 등 총 10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입증했죠.
 
아시아로, 세계로 쭉쭉 뻗어나가는 제일기획, 블로그 이웃님들 모두 응원해주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