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커버스토리: Sharing Economy

 

 
물건을 소유하기보다 공유하는 데 더 큰 가치를 두는 세상!
요즘 서로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경제’가 주목받고 있는데요. 
‘세계적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 ‘메가트렌드’라고 부를 정도라고 해요.
 
제일기획 10월 사보에서는 글로벌 핫이슈   공유경제를 특집 주제로 다뤘는데요. 
새로운 마케팅 돌파구로써 공유경제가 만들어 내고 있는 경제 기회를 집중 조명해보았답니다.
커버 디자인에도 공유경제에서 재화의 움직임을 ‘부메랑’ 이미지로 표현해보았고요.
 
홀가분~ 홀가분~ 민율이가 무아지경의 춤을 추며 불렀던 노래. 기억하시죠?  
삼성카드 홀가분 프로젝트의 캠페인 송이었는데요.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홀가분 박스에 담아 필요한 사람들과 나누는 이 프로젝트는 
소비의 실용적 가치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기회를 만들어냈습니다.

10월 사보에서는 홀가분 프로젝트도 ‘재화공유 = 가치창출’이라는 공유경제적 관점에서 소개합니다.
 

Special Ⅱ: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과 향후 전망

 

 
미국 하버드대학 교수 로렌스 레식(Lawrence Lessig)이 주창한 공유경제는 실물자산을 소유하는 대신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는 협력적 소비(Collaborate Consumption)를 의미합니다.  
제공자 입장에서는 잉여 자원을 활용해 수익 발생과 사회적 기여를 실현할 수 있고,
이용자 입장에서는 자주 사용하지 않는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지출을 줄일 수 있죠.
 
세계 공유경제 시장은 지난 2013년, 51억 원을 기록했는데 거래와 저렴한 비용을 기반으로
매년 8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메가트렌드 시장이라고 해요.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은 크게 공유 주체에 따라 B2C 모델과 P2P 모델로 구분되는데요.
B2C 모델은 특정 사업자가 소유한 자산을 이용자와 공유하는 방식으로 기존의 렌탈 서비스와 비슷하고요.
P2P 모델은 자산을 소유한 사람과 이용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과 그 기대효과 및 향후 전망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이야기! 10월 사보에서 만나보세요~   
 

Cheil’s Up Ⅰ: 사람을 위한 솔루션, 광고를 재정의하다-스파익스 아시아 참관기  
 

 
지난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싱가포르에서는 아시아 · 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의 광고제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가 열렸는데요. 블로그에서도 제일기획의 수상 소식과 활약상을 전해드렸죠. 
 
10월 사보에서는 제일기획 외의 해외 유명 에이전시를 비롯한 타사의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글로벌한 시각으로 돌아본 2014 스파익스 아시아! 이번 광고제가 어떤 인사이트를 제공했는지
어떤 크리에이티브로 광고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불어 35회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 금상 수상을 통해 2014 스파익스 아카데미에
참여하게 된 학생의 두근두근 열정 가득한 후기도 담겨있답니다.
 
알찬 내용으로 가득한 10월 제일기획 사보, 정성스런 마음으로 준비했으니

꼭 다운로드 받으셔서 읽어주세요~ 사보와 함께 유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