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여러분은 무엇으로 글을 쓰시나요?
펜과 종이보다는 휴대 전화와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고 있진 않으신가요?
 
생각해 보면 펜으로 글씨를 쓸 땐 각자의 색깔이 묻어나는 글씨체가 있었죠.
예를 들면 ‘엄마 글씨’, ‘친구 글씨’, ‘선생님 글씨’처럼 말이죠.
 
글씨체로 누구인지를 알아맞힐 수 있을 만큼 글씨는 그 사람을 떠올리는 상징이 되기도 하는데요.
지금은 사람뿐만 아니라 기업, 도시, 방송, 상품 등을 위한 글씨체를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여기에는 한글의 아름다움을 담고자 하는 노력이 깃들어 있다는 것이죠!  
 
568돌 한글날을 맞아 우리가 매일 쓰는 한글에 예술을 더하는 글꼴(Font, 서체) 디자인에 대해 알아볼까요?
 
 
 
 
내일, 10월 9일은 바로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반포를 기념하는 ‘한글날’입니다.
한글날은 1446년 음력 9월에 훈민정음이 반포됐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1926년 음력 9월 29일을 ‘가갸날’로 지정한 것이 그 시초인데요. 이후 1928년 ‘한글날’로 이름이 바뀌게 됐죠.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제작된 14개의 자음과 10개의 모음으로 이뤄진 한글은 문자 역사상
‘가장 과학적이고 진화된 문자’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유수의 외국 학자들은 한글을 이렇게 표현하기도 했죠.
 
“한글보다 뛰어난 문자는 세계에 없다. 세계의 알파벳이다.” 
-미국 언어학자 로버트 램지
 
“한글이야말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문자다.”
-네덜란드 언어학자 프리츠 포스
 
“한국 사람들은 한글이 지닌 아름다움과 창의성을 지구별 사람들과 나눠야 한다. 
그랬을 때 지구별 사람들이 한국 문화에 더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미국 前 한국 대사 캐슬린 스티븐스
 
이들의 말에서 한글은 ‘우수성’을 지닌 문자일 뿐만 아니라 ‘아름다움’을 지닌 문자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글의 멋을 살리기 위한 활발한 노력은 디지털 시대로 접어들며 다양한 글꼴로 나타나기 시작했는데요.
특히 우리가 매일 시간을 보내는 컴퓨터 윈도 환경에도 글꼴로 인한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오랫동안 ‘굴림체’나 ‘바탕체’가 기본 글꼴로 사용됐는데 윈도 비스타 운영체제부터
‘맑은 고딕’체가 선택되어 약 12년 만에 기본 글꼴이 바뀐 것이죠.
문서 작성을 하는 경우에도 문서 성격에 따라 글꼴을 달리해 변화를 꾀할 수 있습니다.
 
 
 
 
각 기업들도 고유의 글꼴을 개발해 사용하거나 상품에 고유의 글꼴을 적용하는 등
글꼴 마케팅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데요. 자사 웹사이트에서 각종 인쇄물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글꼴을 사용하여 각 기업만의 확고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제일기획을 비롯하여 삼성, SK, CJ, 현대카드 등 국내 기업들의 전용 글꼴 사용도 익히 잘 알려져 있죠.
특히 삼성그룹은 최초로 기업 전용 글꼴을 도입하며 기업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데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기도 했고요. 
 
제품 포장지나 포스터 등에 영어를 지양하고 효과적인 글꼴의 한글을 넣는 사례도 있습니다. 
제품에 담긴 가치나 포스터의 내용을 충실히 반영하고 표현하기 위함인데요.
글자의 형태로 이런 섬세한 마케팅이 가능하다는 사실!  흥미롭죠?
 
 
 
 
글꼴 마케팅은 기업을 넘어 지자체에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2008년 서울의 전통적 미와 현대적 멋을 동시에 담아 ‘서울서체’를 개발했는데요.
 


 
 
현재 ‘서울한강체’ 4종, ‘서울남산체’ 4종, ‘세로쓰기’ 1종, ‘서울한강 장체’ 5종, ‘서울남산 장체’ 5종 등
총 19종의 글꼴을 배포했습니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한글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고 세계 문화도시로서의
고유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고자 하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는데요.
서울서체가 서울의 역사, 환경, 전통문화 및 민족의 정체성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니
서울서체를 통해 한글의 아름다움은 물론 서울의 아름다움을 널리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서울 시내에서 길을 지나가다 보면 보이는 안내 표지판, 시내버스 노선표, 주민센터 현판, 도로 안내 표지판 등에는
모두 서울서체가 적용되어 있고요. 서울의 상징! 꽃담 황토색의 해치택시에 새겨진 한글도 서울서체입니다.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으니 우리 이웃님들도 사용해보세요~    
 
서울서체 다운로드하러 가기
 
 

 
네이버도 국민용 한글 글꼴을 만들어 무료 배포에 나섰습니다.  
영문 글꼴에 비해 대중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한글 글꼴이 턱없이 부족하다 판단하고

전 국민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글꼴을 개발하여 보급하기로 했죠.
이로써 한글 문서 사용 환경 개선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인데요.
 
 

 
‘나눔’체  개발을 통해 많은 사람이 아름다운 한글을 사용할 수 있도록 무료로 배포했습니다.
‘나눔고딕’, ‘나눔명조’, 잉크를 아낄 수 있는 ‘나눔글꼴에코’까지
네이버 ‘한글한글 아름답게’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답니다.
 
‘나눔’ 글꼴 다운로드하러 가기  
  
매일 사용하고 보지만 그 아름다움을 무심코 지나쳐버리고 마는 우리의 한글!
지금도 한글에 예술성을 더하는 아름다운 글꼴은 다양하게 디자인되고 있는데요.
 
한글이 아름답다고 불리는 것도, 다양한 글꼴로 그 아름다움을 표현하려는 것도
백성을 생각해서 한글을 만들었던 세종대왕의 마음처럼 진심을 담아 만드는 과정 때문에
더욱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한글날을 맞아 여러분의 진심을 여러분만의 ‘글씨체’로 전해보는 건 어떨까요?
한 자 한 자에 마음을 담아 전해보세요!! 
받은 이에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움을 지닌 문자가 될 거예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