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러분은 ‘남자의 슈트’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멋있다’, ‘매력 있다’, ‘근사하다’, ‘완벽하다’?!
남자의 멋스러운 슈트에 흔들리지 않을 여심이 어디 있을까요.  
 
남자에게 있어 슈트란 ‘남자다움’의 상징이자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 수단이 되기도 하죠. 
서로 다른 느낌의 두 남자가 슈트를 차려입었는데요.
배우 현빈과 가수 육중완입니다. 
두 남자의 ‘슈트빨’ 이 발산하는 매력, 지금부터 제일기획이 남자의 계절 가을을 맞아  
야심 차게 선보인 제일모직의 ‘로가디스 스마트 슈트’ 캠페인에서 만나볼까요? 
 
 
 

 
 
영상을 보신 분들은 깔끔한 슈트를 입고 등장한 육중완의 모습에 깜짝 놀라셨을 거예요. 
흔히 슈트 모델 하면 9등신의 빈틈없이 완벽한 모델을 생각하기 마련이잖아요. 
 
로가디스 스마트 슈트는 기존의 생각을 깨고 육중완을 모델로 발탁함으로써 
유머와 재미 요소까지 전달하고자 했는데요. 
동시에 고객의 니즈인 스타일과 편안함 모두를 반영한 제품이라는 점도 어필하고자 했죠. 
 


 
 
현빈이 세련되고 스마트한 이미지로 슈트의 멋스러움을 뽐내고 있다면 
육중완은 특유의 익살스러움으로 스마트 슈트의 또다른 매력을  보여주는데요. 
여기 이들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똑똑한 슈트의 비밀이 있었으니! 
조금 더 깊숙이 영상 속으로 빠져볼까요? 
 
 
 
 
 

 
영상을 잘 보면 스마트 슈트와 두 남자의 완벽한 호흡이 여러 가지 상황에서 등장합니다. 
여자들의 로망인 한 손 후진을 부드럽게 해내는가 하면 탄탄한 삼두근을 자랑하며 
일명 ‘썸남’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 내고 있는데요. 
  
첫 번째 상황에서는 현빈과 육중완이 무거운 짐을 번쩍 들어 올리며 여심을 흔들어 놓고 말죠.
바로 어떤 움직임에도 완벽한 ‘스마트 스트레치’ 기능 때문임을 알 수 있는데요.
  


 
 
이 남자들 무엇인가에 몰두한 남자의 모습이 여심을 사로잡는다는 것을 아는걸까요?   
두 번째 상황에서는 여성의 눈빛을 의식이라도 한 듯 경제 뉴스를 집중해 보기 시작하는데요.   
이 또한 스마트 슈트의 ‘스마트 콘텐츠’기능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어요? 
아름다운 여성과 대화를 나누는 사이 화면에 다른 여성의 이름이 뜨며 전화가 울린다?!
영상에서는 우리가 익히 잘 아는 봉숙이도 등장을 하네요.^^ 
그 때 이 남자들, 재킷 안으로 슬며시 휴대 전화를 넣는 순간 진동으로 바뀌고 마는데요. 
주머니에 넣기만 하면 자동으로 진동모드로 바꿔주는 ‘스마트 에티켓’이 이번에도 한몫을 했네요. 

영상을 보는 재미는 두 남자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문구에도 있습니다. 

시종 일관 ‘너는 슈트였다. 스마트를 더하기 전에’라는 카피가 반복되면서 
‘너는
____가 된다’의 완성된 문장을 기대하게 하죠.  
 
배려 VS 매력덩어리 
전략 VS 미친 존재감  
매너 VS 그린라이트 
 
한 남자는 스마트함을 한 남자는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하는데요.
슈트를 입은 여러분은 어떤 모습인가요?   
 
입는 옷에서 이제는 다양한 기능을 담은 옷으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슈트. 
로가디스 스마트 슈트 캠페인 영상에서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패션과 테크놀로지의 접목이 현빈과 육중완의 등장만큼이나 신선하고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  
 
 


여기서 끝이 아니랍니다!육중완의 재치 넘치는 바이럴 영상도 인기리에 재생되고 있으니 즐겁게 감상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