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 장의 사진으로 시작된 ‘Invisible People, 보이지 않는 사람들’ 캠페인

이들에 대한 관심이 없었음은 물론, 존재조차 몰랐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부끄럽고 미안한 마음도 들었고요. 그래서 ‘난민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난민을 알리는 캠페인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유엔난민기구(UNHCR)를 찾아갔습니다.

 

난민을 만나기 위해 찾아간 니제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Invisible People, 보이지 않는 사람들’ 전


 

7월 제일세미나 part 2를 마치며

전시 기간 동안 많은 분이 전시장을 찾아주셨습니다. 난민들에게 후원하고 싶다고 연락을 주신 분들도 87분이나 계셨고요.

한 장의 사진에서 시작된 이 캠페인의 가장 큰 목적은 ‘난민들의 존재를 알리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주변의 잘 보이지 않는 사람들을 보이게 하는 것이 숙제였죠. 요즘 주목을 받고 있는 마케팅 솔루션, 테크놀로지를 활용하면서도 그것이 부각되지 않도록 했어요. 스토리를 앞세워 난민들에 주목할 수 있도록 3D 프린팅과 QR코드, 그리고 NFC칩 등을 사용했죠.

마지막으로 환하게 웃는 그들의 모습과 이야기를 떠올리며 우리 모두가 이들을 잊지 않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지금까지 신석진, 이성하 프로의 제일세미나 포스팅이었습니다~

*7월 제일세미나 영상은 제일기획 페이스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