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마프로는 물건을 사거나 외식을 할 때 구매만으로도 기부에 참여하는 경험을 종종 하는데요.이렇게 소비자의 구매가 기부활동으로 이어지는 것처럼 기업이 소비자를 통해 경제적 가치와 공익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마케팅을 ‘코즈마케팅Cause Marketing)’이라고 합니다.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최근 ‘착한 기업, 착한 소비’라는 말이 화제로 떠오르고 있죠.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기업활동이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영향력이 커진 만큼 이제 물건을 사고, 파는 것은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추구해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인데요. 그 접점에 있는 것이 바로 코즈마케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착한 소비 활동과 더불어 기업의 브랜드 가치까지 높이는 코즈마케팅에 대해 살펴보도록 해요. 

“왜 코즈마케팅이라고 부를까?”라고 한 번쯤 생각해보셨을 텐데요.  코즈마케팅의 ‘Cause’는 대의명분을 뜻하는 말로 ‘소비자에게 소비에 대한 명분을 부여한다’는 뜻입니다. 매출 일부분을 공익을 위해 사용하면서 착한 소비를 이끌어내는 전략을 일컫는 것인데요.코즈마케팅의 가장 기본적인 유형이 바로 소비자의 소비를 통해 기부 활동을 하는 펼치는 것이죠.  
무엇보다 코즈마케팅은 사회적인 이슈를 이익 추구를 위해 활용하는 마케팅 기법으로 기업과 소비자가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는데요. 

그 예로 제일모직 로가디스 스트리트가 진행한 헌 옷을 활용한 코즈마케팅을 들 수 있습니다.   한 해 발생하는 헌옷을 경제적 가치로 환산하면 천억 원 이상. 로가디스 스트리트는 여기에서 착안해 헌 옷 증정과 함께 착한 소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는데요.  소비자에게는 브랜드에 상관없이 입던 남성복을 가지고 오면 같은 아이템 구매 시 할인 혜택을 제공했고요, 수거한 헌 옷은 선별작업과 수선, 세탁을 거쳐 기아대책재단인 ‘행복한 나눔’에 기부를 진행했죠. 
여기서 잠깐! 코즈마케팅은 사회적 이슈 해결을 통해 공익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비슷한 점이 많은데요. 혼동하지 마세요~ CSR은 기업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수행하는 역할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는 반면 코즈마케팅은 기업의 마케팅 활동에만 초점을 두는데요. 기업이 추구하는 사익(私益)과 사회가 추구하는 공익(公益)을 동시에 추구한다는데 의미를 찾을 수 있답니다. 

코즈마케팅을 적용한 최초의 사례는 1984년 미국 신용카드업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진행한 ‘자유의 여신상 복원프로젝트’입니다. 

당시 마케팅 담당자 제리 웰시는 자유의 여신상 보수공사를 활용해 마케팅 캠페인을 펼치면 어떨까라고 생각한 끝에 기부를 통한 기금마련 프로젝트에 나서게되는데요. 
기존 고객이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1센트씩, 신규 고객이 가입할 때마다 1달러씩 기부하도록 했죠. 고객들의 반응은 예상보다 훨씬 뜨거웠습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카드 사용은 27%나 증가했고, 170만 달러에 이르는 복구공사 기금이 모아졌다고 하네요.  
이 캠페인은 세계 최초의 코즈마케팅 사례라는 기록을 남기며 이후 미국과 유럽 기업들을 중심으로 코즈마케팅이 널리 확산되는 계기가 됐죠. 

공익활동과 마케팅을 접목한 코즈마케팅은 최근 우리 사회에서도 적극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제일기획은 ‘삼성생명의 생명의 다리’, ‘CJ 제일제당의 미네워터 바코드롭’ 캠페인을 진행해왔는데요. 자살률이 높았던 마포대교를 생명의 다리로 바꾸고, 물이 절실히 필요한 아프리카 어린이를 위해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이 캠페인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국내 코즈마케팅의 성공 사례가 되었죠. 
제일기획 폴란드 법인에서도 결식아동들에게 따뜻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한 색다른 기부 캠페인,’베리 굿 매너(Very Good manners)’ 캠페인을 적십자와 함께 진행했다고 하는데요. 

레스토랑에서 포크와 나이프는 식사 중 유용한 의사표현의 수단이 되기도 하죠?포크와 나이프를 대각선 방향으로 서로 교차시키면 식사 중, 나란히 놓으면 식사가 끝났음을 알리는데요.   그렇다면 포크와 나이프를 적십자 마크처럼 십자 모양으로 놓으면 무슨 의미일까요? 바로, 계산 시 아이들의 한 끼 식사비용을 적십자에 기부할 의사가 있음을 표시하는 것인데요. 
폴란드의 몇몇 레스토랑에서 시작된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는 1주일 만에 30여 개의 레스토랑이 참여의사를 밝혔으며, 500만 명 이상의 폴란드사람들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매일 펼쳐지는 일상을 기부와 연결함으로써 자발적 참여가 이뤄지는 기부문화를 만들어 낸 셈이죠.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는 이런 점에서 기업의 사회적 활동이 기존의 일방적 기부를 넘어 고객과 함께하는 기부 형태로 진화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됐을 뿐만 아니라  고객과의 공감대 형성에도 큰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코즈마케팅은 기업과 사회, 소비자 모두가 함께 누리고 나누는 선순환의 고리를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기업의 브랜드 가치 증대에 매우 효과적인 수단이 되기도 하는데요. 
오늘도 많은 기업이 기업의 이익과 공공의 이익을 함께 달성하기 위해 사회적 이슈에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 가치 있는 고민이 모여 소비자에게는 더 나은 혜택을 제공하고, 사회에는 공익적인 가치를 만들어 낼 때 비로소 성공적인 코즈마케팅이 이뤄지지 않을까요? 
그 바탕에는 여러분의 착한 소비가 자리하고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