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룩앳미의 시작, 삼성전자 론칭피플 캠페인

전 세계적으로 자폐를 겪고 있는 사람은 약 6,000만 명. 우리나라는 60명 중 한 명이 자폐를 겪고 있다는 연구 보고도 있는데요. 자폐아동은 타인과의 눈맞춤을 어려워합니다. 아기는 엄마와 눈맞춤을 통해 표정을 익히고 말을 배우게 되는데 자폐아동은 표정을 배우지 못해 감정 표현에 서툴고 타인과의 소통에 어려움을 겪곤 하죠.

이런 아이들이 수월하게 소통하는 게 있습니다. 바로 디지털기기!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데요. 부모님들은 아이가 타인을 대하며 소통 능력을 키워가길 바라는 마음에 스마트폰을 보지 못하게 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스마트폰을 활용해 타인과의 소통능력을 키워줄 수 있다면 어떨까요? 평소 자폐를 겪고 있는 지인의 아이를 보며 떠올린 아이디어가 삼성전자 ‘론칭피플 캠페인’을 통해 구체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첨단 기술을 통해 소비자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삶의 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다는 브랜드 철학을 담아 론칭피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론칭피플 캠페인의 일환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아이들의 장애를 도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룩앳미를 개발하게 된 것이죠. 

 

스마트폰으로 눈맞춤을 훈련할 수 있는 룩앳미 애플리케이션 개발

룩앳미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타인을 찍거나 자신의 모습을 담아 눈맞춤을 훈련하고 표정을 익히는 프로그램인데요. 의료진 그리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찾아가 자문하고 협업을 요청해 TF팀을 구성한 뒤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앱은 임상시험에 들어갔는데요. 8주 동안의 임상시험에 참여한 아동 중 60%가 눈맞춤이 개선됐고 표정을 이해하는 능력이 향상되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그 중 눈에 띄는 효과를 보인 종현이를 모델로 캠페인 영상을 촬영했죠. 

 

종현이의 눈맞춤이 시작되다, 룩앳미 캠페인의 성과

2014년 12월, 드디어 룩앳미 앱 론칭. 2013년 11월에 본격적으로 시작해 일 년이 넘는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요. 전문가를 섭외하고 임상시험에 참여할 아이들과 가족들을 설득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룩앳미 앱은 론칭 하자마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낳았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자폐아동을 위한 훈련 센터나 프로그램은 있지만 자원과 인력 부족으로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은데요. 룩앳미 앱은 특히 이 점을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았죠. 스마트폰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훈련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룩앳미 캠페인은 더불어 삼성과 제일기획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에 일조했다고 평가받고 있는데요. 브랜드 캠페인의 일종인 삼성 론칭피플 캠페인의 취지와 목적을 훌륭하게 달성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12월 제일세미나를 마치며

효과를 장담할 수 없었던 아이디를 실현하기 위한 과정. 그 과정에서 누군가는 ‘이게 과연 될까?’라는 의문을 표했는데요. 막연한 아이디어에 전문적인 지식으로 가능성을 제시해주신 전문의분들과 연구진들, 그리고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주신 여러 협력업체 전문가분들 덕분에 룩앳미 캠페인은 성공을 거뒀습니다.

2013년부터 2015년 12월, 지금까지 힘들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룩앳미 캠페인으로 인해 저와 제일기획은 행복한 시간을 보냈고요. 앞으로도 장애를 가진 분들이나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위한 아이디어를 실행해 가고 싶습니다. 여러분, 격려와 응원 부탁드려요. 지금까지 이주희 프로의 12월 제일세미나 포스팅이었습니다. 따뜻한 연말 그리고 희망찬 새해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