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 블로그 이웃 여러분 안녕하세요!
글프로 인사드립니다.^^

오늘은 얼마 전 막을 내린 2014 칸 국제광고제 현장 소식을 가득 안고 왔는데요.
전 세계 광고인의 축제 현장에서는 어떤 일이 펼쳐졌는지 궁금한 여러분들을 위해
글프로가 지금부터 칸의 생생한 모습을 전해드리려고 해요.
저와 함께 현장 속으로 떠나 봐요! 

‘제61회 칸 국제광고제’가 6월 15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렸습니다.
세계 최고 권위의 광고제답게 올해는 17개 부문에 3만 7427개의 작품이 출품돼, 역대 최다기록을 세웠다죠!

제일기획도 이번 광고제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쳤습니다.
제일기획 이현정 팀장과 제일 오픈타이드 남용식 대표가 각각
미디어 부문과 사이버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활동하기도 했죠.

이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칸 세미나를 개최하는가 하면 전 세계 광고인과 교류할 수 있는 파티도 열었답니다.

지난 6월 16일 제일기획이 칸 국제광고제에서 7년 연속 ‘칸 세미나’를 개최했다는 소식,
제일기획 블로그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 제일기획 2014년 칸 세미나 개최 소식 바로가기

세미나에는 제일기획 영국법인의 다니엘리 피안다카 그룹장과 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이 함께 무대에 올라
“라이프 셰어, 브랜드의 새로운 기준”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죠.

이날 행사에는 세계 각국의 광고인과 마케터 700여 명이 참석해 뜨거운 반응을 보였는데요.
작년 세미나의 흥행을 올해도 이어가며 칸 세미나에서의 제일기획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어요.

세미나 현장에서는 흥미로운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는데요. 바로 카메라 로봇 NX Rover(NX 로버)의 등장이었죠.
다니엘리 피안다카 그룹장과 이영희 부사장이 NX Rover를 향해 포즈를 취하는 모습입니다.
와우! 사진도 꽤 근사하게 잘 나왔죠?^^

시상식, 세미나뿐 아니라 전 세계 핫한 크리에이터들과의 네트워킹 파티도 진행했는데요.
파티 음식에는 외국인들에게 가장 한국적인 음식으로 알려져 있는 비빔밥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프랑스 칸 현장에서 ‘비빔밥 파티’라니! 굉장하죠?^^
먹어보면 반하는 그 맛, 참석한 사람들도 음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하네요.
글프로도 현장에 슬며시 등장했답니다. 신난다 신나~ 

또 하나! 파티장마저 청사초롱, 복주머니 등 한국적인 느낌을 가미해 꾸며졌다고 하니!
한국적인 맛과 멋을 나눈 그 현장, 생각만 해도 설레는 모습이네요.

참, 이곳에도 NX Rover가 나타나 사진을 찍어주며 파티 분위기를 돋웠는데요.
파티의 묘미! 이벤트도 빠지지 않았답니다.
갤럭시 11 캠페인 팀으로부터 축구스타 싸인볼을 받아 진행한 럭키 드로우 이벤트는 그야말로 인기 만점.
☞ NX Rover 탄생 소식 바로가기

함께 공통된 주제를 나눈다는 것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즐거움을 선사하죠.
그것이 세미나 현장이든, 파티 현장이든, 시상식 현장이든 말이죠.
전 세계 광고인이 모인 칸 국제광고제에서 그 의미는 더욱 클 것만 같은데요.

여기서 잠깐! 화기애애한 현장 소식을 만나봤다면 제일기획이 칸에서 선보인 수상작 소식입니다.
올해 제일기획 본사와 해외 네트워크 출품작 중 총 34개 작품이 숏리스트(본선)에 올랐고요,
영라이언즈 미디어 부문 금상 포함 은상과 동상, 총 7개 상을 수상했답니다. 자, 그럼 한 번 만나볼까요?


‘Very Good Manners’ 캠페인- 은 1 동 1

 



레스토랑에서 포크와 나이프를 엇갈리게 놓으면 식사 중,
포크와 나이프를 일렬로 놓으면 식사를 다 했다는 제스처이자 테이블 매너죠. 모두 사용하고 계신가요?

제일기획은 여기에 한 가지 제스처를 더 했습니다.
포크와 나이프를 십자가 형태로 놓으면 식사를 다 마쳤고, 더불어 결식아동을 위한 기부의사가 있다는 의미인데요.

제일기획 폴란드 법인은 테이블 매너를 이용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기부를 실천하는 솔루션,
폴란드 적십자사의 ‘Very Good Manners’ 캠페인을 진행했답니다.

 

‘Invisible People’ 캠페인 – 동 2

 



미술관 계단 귀퉁이, 화장실 구석, 창틀…
혹시 이런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외로이 자리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발견한 적 있으신가요?

제일기획은 유엔난민기구와 공동으로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는 소박한 명제에서
출발해 고국을 떠나 난민으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시캠페인에 담아냈습니다.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미니어처를 만들고 NFC 등의 최신 테크놀로지를 통해 관람객의 반응을
이끌어 냈는데요. 감성적인 예술작품과 테크놀로지를 결합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시했죠.

 

‘Smart Toys’ 캠페인 – 동 1

 




손에서 놓으려야 놓을 수 없는 매력적인 스마트 기기들.
각종 스마트기기의 발전으로 아이들도 온종일 스마트 기기의 세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인데요.

제일기획 스페인 법인은 아이들의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과 테크놀로지 사용의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Smart Toys’라는 솔루션을 제시했습니다.

Smart Toys는 라켓, 줄넘기, 공 컬렉션으로 내부에 움직임 센서를 심어 사용한 시간을 기록할 수 있는데요.
아이들은 미리 입력한 사용 시간을 채워야만 스마트 기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왜냐면 책정한 시간을 넘겨야만 잠금장치가 해제되기 때문이죠.
아이들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건강한 솔루션, Smart Toy 캠페인입니다.

**
**

‘Simon the ogre’ 캠페인 – 은 1

**




**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해소에는 여행만큼 제격인 게 없죠?
제일기획의 영국 자회사 BMB는 한 가족의 가장인 사이먼을 누적된 스트레스 때문에 괴물로 변한 모습으로 표현했는데요,

그가 가족들과 여행을 떠나 여유와 평안을 되찾으면서, 추악했던 외모가 점점 사람답게 변화하는 과정을 그렸습니다.
바로 여행사 홍보 캠페인이었어요. 칸 필름부문 은상을 차지했습니다.

‘Donate Your Sense’ 캠페인  – 금 1

또한, 만 29세 미만 젊은 광고인들이 현장에서 과제를 받고 서로의 아이디어를 경쟁하는 영라이언스 컴피티션에서
제일기획 중국법인 크리에이터 2명이 미디어 부문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Donate your sense’라는 이름의 이 캠페인은 청각, 시각 장애인을 후원하는 영국의 ‘Sense International’이라는 단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한 것인데요, 스마트폰에 입력하는 문장 중 ‘Sense’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으면
그 단어에 자동으로 밑줄이 생기고 클릭하면 바로 Sense International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이디어 입니다.
젊은 세대들이 청각, 시각 장애인 후원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겠죠?^^

2014 칸 국제광고제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 제일기획.
글프로는 함께 나누고 즐기는 모습에서 진정한 글로벌 축제의 의미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전 세계인의 광고제에서 제일기획이 더욱 빛나는 이유가 아닐까 해요.
그럼, 앞으로의 활약도 많이 기대해 주실 거죠?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