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은 지난 6월 16일(현지 시각) 세계 최고 권위의 칸 광고제(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에서 
“라이프셰어, 브랜드의 새로운 기준(Life share, The New Normal for Brands)”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칸 광고제에서 세미나를 개최한 제일기획은 이번 세미나 개최를 통해 
7년 연속 칸 세미나 개최라는 자랑스런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올해 세미나에는 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과
제일기획 영국법인의 다니엘리 피안다카 이노베이션 그룹장이 연사로 나서 
브랜드와 제품이 사람들의 인식에서뿐만 아니라 실제 삶 속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했습니다. 
 
다니엘리 피안다카 그룹장은 “최근의 기민한 소비자들(Agile Consumer)은 기술을 능동적으로 잘 이용하고, 
젊음을 가지고 있으며, 세계 주요 도시에 많이 분포하는 특성을 지닌다”며 
“이들은 이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도 사려 깊고 의미 있는 것에 가치를 둔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에 ‘라이프 셰어’는 이와 같은 소비자들의 특성을 이해하고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혁신적인 방법을 찾는 것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무대에 오른 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은 기민한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고 라이프셰어를 넓히기 위한
삼성전자의 노력과 그 안에서 테크놀로지가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이야기했는데요. 
“혁신이 혁신으로 끝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소비자의 삶을 가치있게 만들 때만 비로소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영희 부사장은 이어 기술을 통해 라이프셰어를 실현시킨 삼성전자의 다양한 캠페인을 소개했는데요. 

 
▲ 각각 다른 나라로 입양된 쌍둥이(twinster) 자매가 재회하게 된 리얼 스토리에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와 웨어러블 기기를 접목시킨 ‘another me’ 캠페인 
 
▲일상 속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로 소비자의 삶에
가치를 더하고자 한 영국 포토벨로 마켓의 갤럭시 스튜디오 사례 등을 소개했습니다. 
 

 



 
제일기획 세미나는 칸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지난 6년간 칸 세미나를 통해 ‘디지털’에 특화된 마케팅 인사이트를 제공해온
제일기획답게 올해 세미나에도 세계 각지의 광고인과 마케터 700여 명이 몰렸는데요. 
 
걸그룹 2NE1이 공동연사로 나서 디지털 한류 마케팅을 소개한 2012년 세미나와
제일기획 한,미,영 네트워크 대표 광고인들이 공동연사로 나선
작년 세미나의 흥행 행진을 이어가며 칸 세미나에서의 제일기획의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 번 입증시켰습니다. 
  
칸 세미나는 칸 광고제에서 시상식만큼이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전 세계 각계각층의 저명인사들로부터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세미나는
기업의 CEO, 마케팅 담당자 등이 최신 마케팅 트렌드를 공유하는 기회를 제공하죠.
이를 통해 칸 세미나는 칸 광고제가 단순한 ‘광고 시상식’의 의미를 넘어 글로벌 마케팅의 지표이자
종합 비즈니스의 장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칸 광고제 조직위원회는 매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세미나를 주최할 기업을 선정하며,
광고 마케팅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이 세미나를 개최하기 위해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기도 하는데요. 
올해에는 구글, 페이스북, 코카콜라, P&G, 마이크로소프트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세미나 기업으로 나서며
국내 기업 중에는 제일기획이 유일하게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지난 6월 15일(현지 시각) 개막한 칸 광고제는 오는 21일까지 시상식, 세미나, 포럼,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됩니다.  
올해 칸 광고제에는 필름, 미디어, 사이버, 디자인 등 17개 부문에 역대 최다인 37,427개의 작품이 출품돼 크리에이티브를 겨룹니다. 
한편 제일기획 이현정 팀장과 제일기획의 중국 디지털 광고 자회사 제일 오픈타이드 남용식 대표는 
각각 미디어 부문과 사이버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활동하고 있습니다. 
시상식은 현지 시각으로 16~18일과 21일 총 4일에 걸쳐 부문별로 열립니다. 
 
 

 
 

삼성 웨어러블 기기의 가치를 담은 ‘Another Me(또 다른 나)’ 캠페인 

 
25년간 서로의 존재는 물론, 자신이 쌍둥이라는 사실조차 모른 채
8000km나 떨어져 있는 미국과 프랑스에서 각각 살아온 사만다(Samantha Futeman)와 아나이스(Anais Bordier). 
‘또 다른 나 캠페인’은 이 두 사람이 자신의 쌍둥이 자매를 찾은 실화를 바탕으로 기획됐죠.  
 
삼성전자는 두 사람의 실화를 통해 공간의 제약 없이
가족, 친구, 연인 그리고 세상과 끊임없이 소통할 수 있게 도와주는
삼성의 웨어러블 기기의 가치를 담았는데요.
 
이들 자매는 외모와 체형은 물론이고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무의식적 사고와 행동까지도 놀라울 정도로 닮았습니다. 
8000km 거리도, 25년의 시간도 아무런 장벽이 되지 않는 그들의 리얼 스토리를 통해
삼성 기어2, 삼성 기어 핏 등 삼성 웨어러블 기기의 메시지 ‘Always in Sync’를 전달했습니다. 
 

 

 
 

갤럭시 노트3 체험 프로그램, 갤럭시 스튜디오 인 유어 라이프 

  



 
삼성전자는 영국에서 ‘갤럭시 노트3’ 체험 프로그램인 ‘갤럭시 스튜디오 인 유어 라이프’를 진행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다양한 접점에서 갤럭시 노트3의 체험 기회 확대와 더불어 지역 공동체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는데요. 
 
영화 노팅힐의 배경이 된 영국 ‘포토벨로’ 거리의 다양한 상점에서 갤럭시 노트3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고객들이 삼성전자 제품 체험 전용 공간인 갤럭시 스튜디오 외에도
미용실, 네일샵, 정육점, 카페 등 삼섬 8곳에서 상황에 맞는 유용한 기능을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예를 들어 미용실에서 갤럭시 노트3의 스크랩 북으로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추천받거나
S펜으로 원하는 스타일을 직접 설명할 수 있고, 정육점에서 고기를 구입한 후 ‘액션 메모’ 기능을 통해
각 육류에 어울리는 와인이나 소스를 인터넷에서 바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