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느덧 2015년을 마무리 짓고, 다가오는 2016년을 맞이할 때! 트렌드 뉴스도 벌써 2015년의 마지막 소식을 전하게 됐는데요. 12월에 소개해드릴 트렌드 용어는 바로, 다가오는 2016년에 주목할 마케팅 트렌드, ‘온디맨드(On-Demand)’입니다.

온디맨드란, 고객의 요구에 따라 즉시 제공되는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를 말하는데요. 고객이 필요로 할 때, 서비스가 곧바로 고객을 찾아오는 친절한 서비스이죠!

온디맨드, 생소한 것 같지만 일상생활 속에서도 종종 접해온 용어라고 할 수 있는데요. TV 프로그램이나 영화 등을 필요한 시간에 언제든 볼 수 있는 ‘VOD서비스’가 비디오 온디맨드(Video On-Demand)의 준말이라는 사실!

이렇듯 온디맨드는 기존부터 있었던 개념이지만, 2016년에 다시금 주목할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 모바일 환경과 결합해, 온디맨드의 즉시성이 배가되었기 때문이죠! 모바일과 결합된 온디맨드 서비스,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답니다.

어두운 밤 혹은 인적이 드문 거리에서 택시가 잡히지 않을 때, 스마트폰으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고객이 있는 곳으로 찾아오는 ‘카카오택시‘를 이용해보셨나요? 승객은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에 만족하고, 택시기사님은 효율적인 운영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는데요. 서비스가 시작된 지 8개월 만에 누적 호출 5,000만 건을 돌파하며 대표적인 온디맨드 서비스로 자리 잡았습니다.

또한, 지난 트렌드 뉴스 ‘푸드테크’ 편에서 소개해드린 배달 앱 서비스 역시, 온디맨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례 중 하나인데요. 이용자의 현재 위치를 파악해 가까운 배달 음식점을 보여주고, 결제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배달앱은 편리함과 신속함을 내세우며 전단지를 대신해 애용되고 있죠!

2016년에는 카카오택시나 배달앱 서비스와 같이 O2O(Online to Offline)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바일 온디맨드의 역할이 기대되는데요. 하지만 온디맨드 서비스에서 모바일은 일종의 중개 역할일 뿐, 실질적인 서비스는 오프라인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을 알아두어야 합니다. 본질적으로 소비자에게 필요한 것을 고려하고 제공해주는 오프라인 서비스의 역할이 더욱 중시되는 것이죠.

이번 시간에는 소비자에게 무엇인가 필요한 상황에 즉시 필요한 것을 제공해주는 온디맨드 서비스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제일기획 블로그도 이웃 여러분들이 필요한 정보를 그때그때 찾을 수 있는 온디맨드 블로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6년에도 알찬 정보로 가득한 제일기획 블로그 기대해 주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