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봄은 여자의 계절’, ‘여자들이 남자보다 더 봄을 탄다’는 일반적인 인식을 뒤집는 빅 데이터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제일기획의 빅 데이터 기반의 소비자 분석 전문 조직인 제일 DnA 센터(Cheil Data & Analytics Center)가 지난 3월 한달 간
소셜 미디어 소비자 의견(Buzz)과 20~40대 디지털 패널 행동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성보다 남성이 봄에 대해 감성적이며
그 중에서도 40대 남성이 가장 감성적이라는 분석 결과를 얻었습니다.
 
제일기획이 분석한 약 1억 건의 빅 데이터 결과를 보면, 봄 관련 검색어 중 가장 인기를 끈 것은 봄 코디, 봄 자켓 등
패션 관련 검색어였습니다. 성별로는 남성(40.5%)이 여성(37.5%) 보다 봄 패션을 검색하는 비중이 높게 나왔습니다.
 
특이한 점은 봄과 관련된 노래나 시, 봄바람, 봄 꽃 등 감성적인 단어를 검색하는 비중이 남성(36.7%)이 여성(28.1%) 보다
높다는 것입니다. 여성의 경우, 감성적 단어 보다는 청소, 날씨정보 등 생활어를 검색하는 비중(34.4%)이 높았습니다.
 
즉, ‘여자가 봄을 탄다’는 일반적 인식과 달리, 남성이 봄을 감성적으로 받아들이고 여성을 봄을 실용적으로 인식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40대 남성들은 봄 관련 검색어 중 절반 이상(51.1%)을 감성적 단어에 할애했습니다. 반면 40대 여성의 경우, 패션 관련 검색어를
가장 많이 검색했고 감성어 검색 비중(29.7%)은 적었습니다.
 


 
 
또 다른 재미있는 특징은 봄 관련 검색어를 시각, 청각 등 오감(五感)과 연결해 분석한 결과입니다. 꽃, 패션 등 시각과 관련한
항목이 남녀 모두 가장 높은 비중(남 66.1%, 여 73.7%)을 차지했으나 남성은 봄 노래 등 청각 관련 검색어(19.8%)를,
여성은 봄나물이나 제철음식 등 미각과 관련한 검색어(18.1%)를 두 번째로 많이 찾았습니다.
 
제일기획은 이와 같이 행동 데이터 분석을 통해 ‘봄을 느끼는 남성과 여성의 차이’ 결과를 얻어냄으로써 마케팅이 일반적 상식과
통념에만 의존해서는 안 됨을 보여줬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제일기획이 분석한 행동 데이터는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어내는
엄청난 양의 버즈 및 검색어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소비자 행동 분석 및 예측에 대한 정확도가 높다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제일 DnA 센터 조경식 센터장은 “보다 다양해지는 소비자 특성을 감안할 때, 응답자의 불완전한 기억에 의존하거나
상황에 따라 편향된 응답이 나오는 등 데이터 왜곡이 발생할 수 있는 기존의 설문 조사 방법 보다, 소비자의 실제 행동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적용한 과학적 솔루션이 향후 기업들의 마케팅 전략 수립에 보다 많이 활용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