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빠르게 변화하는 인도 시장에서 통합적 리테일 솔루션을 제시하는 한편 
혁신적이며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실현할 독보적 역량을 키워 왔다.
제일기획 인도법인 리테일 비즈니스 사업부는 불과 1년 전 만들어진 신생 조직이다.
그러나 클라이언트를 위한 흥미로운 솔루션을 시도하며 혁신과 실용, 두 마리 토끼를 놓치지 않고 있다.

▲제10회 아시안 리테일 콩그레스(Asian Retail Congress) 2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린 제일기획 인도법인
 

수상으로 입증하다

**
**
인도법인 리테일 사업부 VM & Shopper Marketing팀(이하 VM팀)은 글로벌 및 인도 로컬 브랜드에 대한 풍부함 경험이 있는
비주얼 머천다이저, 디자이너, 프로젝트 매니저, 플래너, 지원 분야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2014년 새해부터
글로벌 브랜드인 피자헛(Pizza Hut)과 쌤소나이트 계열의 Lavie Handbags을 새로 영입했으며,
지난 2월 개최된 제10회 아시안 리테일 콩그레스(Asian Retail Congress)에서는 첫 출품에 2개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본고에서는 아시안 리테일 콩그레스 수상 작품에 대한 소개를 통해 제일기획의 리테일 솔루션 역량을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아시안 리테일 콩그레스는 글로벌 리테일 비즈니스 사례 공유 및 발전을 모색하는 아시아 유일의 독보적 리테일 분야 이벤트이다.
2월 13일과 14일 이틀간 진행된 행사는 선도적인 글로벌 리테일 기업을 비롯해 주요 브랜드 메이커의 최고 경영진 및 임원들을 초대해
네트워크를 조성하고 사업 아이디어를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시각과 접근법을 모색하는 자리로 활용됐다.
또한 우수한 리테일 마케팅 사례에 대한 시상식이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삼성전자 갤럭시 탭3 쇼케이스로 ‘Impact Retail Design & VM’ 부문 수상, 갤럭시 노트3 & 기어의
윈도우 디스플레이로 ‘Innovate Retail Concept of the Year’ 부문 수상의 기쁨을 거뒀다. Levis, Vero Moda, Tata & Godrej 등의
글로벌 톱 브랜드와도 어깨를 나란히 해 뿌듯함이 더 컸다.
 
 

갤럭시 탭3, 공중에 띄우다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담당한 갤럭시 탭3, 노트3는 제품이 가진 USP가 명확하다.
   따라서 이 차별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매장에서부터 제품의 특성을 어필하고
   소비자의 구매욕을 증폭시키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이었다.
   또한 클라이언트인 삼성전자의 고유한 브랜드 철학을 유지하는 것,
   타이트한 일정과 예산 역시 필요충분조건이었다. 프로젝트의 시작은 항상
   콘셉트 개발이다. 갤럭시 탭3의 경우 매장 내에서 제품 자체를 돋보이게 하면서
   새로운 멀티윈도우 기능과 슬림한 디자인을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것이 과제였다.
 
   VM팀은 철저한 사전 조사를 바탕으로 매장 내 전시된 제품 간
   경쟁구도 상황 및 활용 가능한 공간을 최대한 고려해 혁신적인 콘셉트를
   고안해 냈다. 바로 자기(Magnetism)를 활용해 제품을 공중에 띄워 보자는 것.
   이는 큰 반향을 일으켰다. 공중에서 제품을 360º 회전시킴으로써
   슬림한 디자인을 입체적으로 강조할 수 있었다.
 
   또한 디스플레이 받침대에 제품 설명을 기재해 제품 메시지가 소비자에게
   명확히 전달될 수 있었다. 숫자 ‘3’ 형상은 탭3의 연장선이었다.
   이러한 새로운 방식과 시도 자체가 혁신이었다. 또한 디스플레이 개발 시
   가장 중요한 것은 내구성과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조할 수 있는 재질을
   찾는 것이었다. VM팀은 디지털 프린트가 적용된 MDF 소재와
   LED 조명 효과를 더했다. 숫자 3 형상은 아크릴 라우터 커팅으로 제작됐고,
   디스플레이 받침대 위에서 탭3를 공중에 띄워 제품의 가벼움을 강조하였다.
   제품을 공중에 띄워 전시하는 역동성과 동시에 심플함도 놓치지 않아 
   매장 내 다른 요소로부터 확연히 차별화시킬 수 있었다.
 
 
   ◀갤럭시 탭3는 공중에서 제품을 360º 회전시켜
      슬림한 디자인을 소비자에게 어필했다
 
 

매장 전시의 고정관념을 깨다

 


삼성전자는 웨어러블이라는 새로운 시장 선점을 위해 갤럭시 노트3 &
기어를 론칭했다. 혁신적인 디지털 기기의 등장,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더 큰 도전 과제와 마주하게 됐다. 갤럭시 노트3 & 기어는 출시와 함께
시장 선두주자로 부상했고, 시장의 기대치 또한 매우 높았다.
 
이에 제품 전시를 위한 VM 전략은 노트3의 핵심 USP(에어커맨드와
펜 윈도우, 캡처 후 쓰기, 스크랩북, 액션 메모, 갤러리, 런처, 안전모드,
S노트, 스케치북, S플래너 등)를 제시하고 노트3와 기어 간 끊김 없는
연결성을 강조하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따라서 디스플레이용 노트3
화면을 디자인할 때 LED 조명으로 에어커맨드, 기어, S펜 세 가지 기능을
순차적으로 강조하기로 했다.
 
또한 제품의 가벼움을 보여주기 위해서 혁신적인 방법이 시도됐다.
제품을 매장 내 전시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과감히 깬 것이다.
사실 전시 위치 조율을 위해 클라이언트에게 스탠딩 형식의 다양한
디스플레이 콘셉트를 제시했다. 그러나 클라이언트는 전시 공간을
최소화하고 눈에 확 띄는 동시에 강렬한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콘셉트에 대한 니즈가 컸다. 따라서 VM팀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갤럭시 노트3 & 기어는 매장 유리 외벽에 화면을 설치하는 ▶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관심을 모았다

 
그것은 노트3의 화면을 매장의 유리 외벽에 설치하는 것이었다. 외부 유리벽에 설치하는 것인 만큼 가볍고 투명한 재질을 사용해
매장의 가시성을 훼손하지 않고, 단기간 내 700개 이상의 매장에 적용 가능한 내구성이 강하고 설치하기 손쉬운 재질을 찾는 것이
관건이었다. 이런 제약을 고려해서 반투명 디지털 프린트를 적용한 0.5mm 두께의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를 썼다. 그리고 노트3,
기어, S펜은 가벼움을 강조하기 위해 얇은 아크릴 및 OGP 시트로 제작됐고 조명을 더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이머를 활용해 노트3, 기어, S펜을 동시에 LED 조명으로 밝게 강조해 디바이스 간 연결성을
강조했다는 점이다. 노트3와 기어의 뒷면은 불투명한 비닐에 프린트해 실제 제품처럼 보이게 했다.
 
제일기획 인도법인 리테일 사업부는 젊다.
단순히 출범 기간만이 아니라, 새로운 시도를 하는 데 주저함이 없기 때문이고 또 성공적인 결과물로 혁신을 만들어 냈기 때문이다.
제일기획은 그간 리테일 솔루션 역량을 배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고 그 성과가 차츰 드러나고 있다.
인도법인의 수상도 그중 하나다. 고객과 만나는 최접점인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일기획이 선보일 새로운 혁신이 비상하고 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