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은 2013년 국내 총 광고비를 2012년 9조 3,854억 원 보다 2.2% 성장한 9조 5,893억 원으로 발표했습니다.
 
2013년도의 2.2% 저성장 실적에 대해 제일기획은 빅 스포츠 이벤트나 선거 등 주요 이슈의 부재, 가계부채의 증대에 따른 민간소비 감소와 수출 부진 등 불투명한 대내외 경기 불황의 여파로 대부분의 기업들이 광고마케팅 예산을 보수적으로 운용한 결과로 분석했습니다.
 
 

방송과 인쇄 미디어

 
    

 
지상파 TV 광고비는 2012년 대비 5.4% 감소했습니다. 지상파 TV는 IPTV의 성장과 N스크린 서비스의 확대 등으로 시청률 감소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최근 3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케이블 TV(종합편성채널 포함)는 경기 하락의 영향 속에서 2012년 보다 성장세가 둔화됐습니다.  
2013년 케이블 TV 광고비(종합편성채널 포함)는 2012년 대비 4.6% 성장한 1조 3,825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대형 MPP(Multi Program Provider : 복수채널 사용사업자)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PP(Program Provider : 방송채널 사용사업자, 프로그램 제공업자)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종합편성채널은 드라마와 예능 등의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시청률의 증가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종편 4사 모두 전년 대비 20% 이상의 성장을 이뤘습니다.
 
신문 광고 시장은 스마트폰의 가입자가 3,500만 명을 넘어서고 모바일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크게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이용률의 증가는 특히 무가지와 스포츠지 시장 축소에 영향을 미쳐 2012년 대비 6.6% 역(逆) 신장한 1조 5,447억 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했습니다.  
잡지 광고 시장도 2012년 대비 8.4% 감소한 4,650억 원의 시장을 형성하며 역(逆)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넷과 모바일

 
 
유선 인터넷 시장은 2012년 대비 2.5% 성장한 2조 30억 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성장세가 둔화된 반면, 모바일 광고시장은 스마트폰 보급 확대에 따라 성장세를 지속해 2011년 600억 원에서 2012년 2,100억 원, 2013년 4,60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인터넷 검색 광고는 2012년 대비 2.0% 성장한 1조 3,210억 원의 시장 규모이며, 노출형 광고(Display AD : 인터넷 페이지에 이미지나
플래시, 동영상, 텍스트 형태로 노출되는 광고. 배너 광고, 동영상 광고, 스폰서 광고 등)는 전년 대비 3.5% 성장한 6,820억 원의 시장을
형성했습니다.
 
 

OOH(Out of Home) 광고



옥외, 극장, 교통 광고는 전년에 이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인기에 따른 경기장 광고의 지속 성장,
관광객 증가로 인한 철도, 공항 광고 등의 교통 광고의 성장, 디지털 사이니지(Signage)의 판매 활성화 등으로
옥외, 교통, 극장 광고 시장은 총 9,645억 원의 시장을 형성하며 전년 대비 5.9%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극장 광고는 국내 영화 산업의 활황과 함께 10.9% 성장한 1,708억 원의 시장을 형성했습니다.

2014년 총 광고비 전망

지난 1월 한국은행은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을 3.8% 수준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소비와 투자 등 내수가 개선되고 수출 증가세가
유지되면서 경기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광고 시장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빅 스포츠 이벤트가 연중 이어지면서
올해 광고 시장은 전년 대비 약 3.8% 성장한 9조 9,572억 원대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액으로는 전년 대비 3,679억 원 증가)
 
지상파 TV 광고 시장은 동계올림픽, 월드컵 중계 등의 영향으로 2.3% 수준의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케이블 TV 시장은
스포츠 중계의 수혜를 크게 받지 못하고, VOD 시장으로의 시청행태 변화와 종합편성채널과 타 유료방송 서비스와의 경쟁의 격화 등으로
올해 전망은 그리 긍정적이지 않습니다.

IPTV 등의 N스크린(하나의 콘텐츠를 스마트폰, PC, 스마트TV, 태블릿PC 등 다양한 디지털 정보기기에서 공유할 구 있는 컴퓨팅
네트워크 서비스) 광고 시장은 전년에 이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모바일 광고 시장은
2013년 대비 68%대의 성장을 하며 규모 면에서는 8천억 원에 이르는 (7,750억 원)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광고비 집계방식 변경

제일기획은 이번 총 광고비 집계 시, 기존과 다른 집계 기준을 적용해 광고비를 산출했습니다. OOH(Out of Home) 광고를 극장, 교통,
일반 옥외로 구분해 상세 집계했으면 기존 광고비 조사에서 기타 항목으로 분류했던 유통, 전시, DM, 전화번호부 광고 등은 올해부터
집계에서 제외했습니다. 달라진 집계 방식으로 2012년 광고비 규모는 작년 집계 기준 대비 약 3,851억 원 수준 감소했습니다.
(2012년 광고비의 경우 2013년 집계시 9조 7,706억 원→2014년 집계시 9조 3,854억 원)

제일기획은 달라진 집계 방식을 2012~2013년도 집계치와 2014년 전망치에 동일하게 적용시켜 광고시장의 성장성을 더욱 명확하게
조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