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톨스토이의 단편소설 제목이기도 한 이 질문을 내게 던져보면, 내 대답은 이렇다.
나는 ‘재미’로 산다.
 
돌이켜보니 20년 넘게 내가 AE로 살아올 수 있었던 이유는 재미였던 것 같다. 광고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AE는 매우 역동적이고 
능동적인 속성을 지녔다. 그러한 속성이 내 적성과도 잘 맞았고, 그래서 내게 일은 재미와 동의이음어였다.
또한 클라이언트가 바뀔 때마다 새로운 분야를 공부하며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 이전까지 관심도, 지식도 없던 분야를 공부하며 
내 세계가 확장돼 가는 희열을 맛보는 것. 이건 꽤 괜찮은 경험이다. 하긴 필로소피(Philosophy)란 말의 어원도 지식에 대한 
호기심과 사랑이 아니던가. 그러고 보면 나도 필로소피한 인간의 범주에 드는 걸까. 
 
광고일이 재미있게 느껴지는 또 다른 이유는 보람 때문이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심리학을 전공했던 나는 다른 이에게 
도움을 주며 영향을 미치는 일을 하고 싶었다. 그런 맥락에서 그동안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 내가 자부심을 느끼는 게 몇 가지 있다.
예를 들어 K2와 카스, 갤럭시 같은 작업이 그렇다.
K2는 잘 알려져 있지 않던 아웃도어 브랜드를 메이저 브랜드로 부상시키며 시장까지 넓혔던 프로젝트이다.
배우 이민호와 2NE1 산다라 박이 모델로 나왔던 카스 후레쉬는 젊은 층에 어필하며 당시 2위였던 브랜드를 1위로 끌어올렸다.
 
2006년 TV 전파를 탔던 삼성에버랜드 패션의 갤럭시 광고는 내게 조금 더 각별하다. 
이 광고는 피어스 브로스넌을 모델로 내세웠는데 그게 다 이유가 있었다. 그때만 하더라도 남성 정장은 유명 배우를 가용해 
브랜드 이미지만 어필하는 수준이었다.
물론 피어스 브로스넌도 유명 모델이기는 하지만, 갤럭시 광고는 그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당시 한국 남성들에겐 제대로 된 정장 문화가 없어 옷 입는 게 각양각색이었다. 드레스 셔츠 입는 법, 정장에 맞는 구두 선택법, 
포켓 치프 코디법 등 한국 남성의 패션 문화를 한번 개선해 보자는 게 그 프로젝트의 의도였다.
이미 남성 정장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었던 갤럭시가 전달해야 할 메시지는 기능성이나 세련된 디자인 
그 이상의 것이어야 했다. 그래서 ‘The Suit’라는 콘셉트를 기저로, 영국식 정통 슈트의 품격과 문화를 전달하기 위해 
아일랜드 출신의 배우 피어스 브로스넌을 선택했고, 광고 카피도 이에 맞춰 작성했다.
행복하게도 갤럭시의 전략은 적중했다. 매출도 20%가 올랐다. 하지만 내가 만족스러웠던 건 매출이 아니라 광고로 인해 
한국 남성들의 슈트 문화에 변화가 일어났다는 사실이었다. 
이처럼 기획이란 세상을 바꿀 수도 있다. 얼마나 멋진 일인가. 이래서 내가 지금까지 이 일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
 
물론 나라고 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건 아니다. 마음이 맞는 클라이언트가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PT가 성공할 때도 있고 실패할 때도 있다. 스트레스가 쌓이고 일이 잘 풀리지 않으면 한 번씩 슬럼프가 찾아온다. 
이것을 어떻게 극복해 내느냐가 관건이다. 스트레스가 없는 일은 없다. 그리고 다소의 스트레스는 필요하기도 하다.
관건은 스트레스를 긍정의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재미있게 오래할 수 있는 비결이 
스트레스와 슬럼프 관리인 것이다.  
 
나는 후배들에게 ‘지속 모드’를 지켜가라고 말하고 싶다. 어제 100점 맞고 오늘 0점 맞기보다는, 
어제 50점 맞고 오늘 60점 맞고 내일 70점 맞는 게 낫다. 단 한 번에 잘 되는 일이란 없다.
지금 당장 큰 성과가 없다고 좌절하지 말고, 조금씩 성과를 쌓아올리는 인내심을 키워보자. 그것이 바로 내공이다.
 
내공을 쌓는 데 좋은 방법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운동이고 하나는 독서이다. 나는 자주 걷는다. 
걷기가 무슨 운동이냐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걷기만큼 좋은 운동도 없다. 걸으면서 생각을 정리할 수 있고 지구력도 키울 수 있다.
또 독서는 마음을 다스리고 지식을 쌓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방법이다. 평소 나는 타임 스케줄을 꼼꼼히 작성해 실천한다.
예컨대 월요일에서부터 일요일까지 한 주 동안 해야 할 일을 회사, 집, 기타 항목을 나눠 작성한다.
독서 역시 마찬가지다. 회사에서 자료로 봐야할 책, 집에서 읽을 책, 기타 여가 시간에 읽을 책을 나눠 놓는다.
주제별 독서도 좋다. 내 경우 몇 년 전부터 신화에 호기심이 생겨 신화와 관련된 책을 계속 읽고 있다. 
신화의 아키타이프(Archetype)에 대한 공부는 스토리텔링이나 통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지난해에는 소비자 행동을 
주제로 삼아 독서를 하기도 했다.
주제별 독서 외에도 나는 한 주 동안 음악, 철학, 미술, 역사, 문학,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의 책을 훑어본다. 나의 독서는 
마지막 책장을 덮으면서 끝나는 게 아니다. 책을 다 읽고 나면 컴퓨터에 정리를 하고, 따로 파일철을 해 홀더에 보관한다.
이렇게 분류해 두면 나중에 강의나 PT 준비를 할 때 아주 유용하다.
 
나는 광고인이 가볍게 보이는 게 싫다. 광고를 한다고 하면 사람들은 반짝반짝하는 아이디어와 재치, 순발력만을 생각한다.
물론 그런 능력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런 재능은 유통기한이 짧다. 내공 있는 광고인이 되기 위해서는 먼저 지식인이 되어야 한다.
인구에 회자되는, 소위 잘나가는 광고인들을 떠올려 보라. 그들은 모두 엄청난 독서량을 자랑하는 지식인이다.
가벼워서는 오래 가지 못한다. 오늘의 광고인을 내일의 광고인으로 만드는 건 지식의 지층이다. 나는 후배들이 
광고라는 산을 오르면서 더 높은 곳에 베이스캠프를 쳤으면 좋겠다. 
전진 캠프를 높은 곳에 마련해야 더 높이 올라갈 수 있지 않겠는가.
연예계를 한번 보라. 혜성처럼 눈부시게 등장했다가 연기처럼 홀연히 사라진 스타가 얼마나 많은가. 끊임없이 읽고 생각하며 
꾸준히 자신을 키워가는 사람이 오래간다.
 
후배들이여, 지금 반짝하지 말라.
찰나의 반짝임에 속지말라.
그래야 오랫동안 재미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