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얼마 전 우리 동네 유명 피자집 맞은편에 또 하나의 이탈리안 피자집이 생겼다. 
인테리어나 규모, 가격 면에서 그다지 빠지지 않는데 몇 주가 지나도 손님이 거의 들지 않았다. 
밖에서 훤히 들여다보이는 빈자리를 보며 “왜 장사가 안될까?” 하고 무심코 던진 질문에 동생이 주저 없이 답한다. 
“영혼이 없잖아요.” 
그 역시 한 번도 그곳에서 식사해 본 적이 없다. 브랜드, 디자인, 사람, 간판 등의 총체적 커뮤니케이션에 아무런 개성과 느낌이 없다는 
의미였을 거다. 
 
누구나 돈만 있으면 똑같이 꾸밀 수 있는 시대에 같으면서도 다르고 신경 쓰지 않은 듯하지만 섬세한 정체성과 퀄리티를 
드러내 보이기란 그리 쉽지만은 않다. 그래서 요즘 내 정보검색의 주요 필터는 ‘영혼’이다. 
영혼이 깃들어 보이는 브랜드와 장소, 아이템이 갖는 특성과 사람들의 미묘한 판단 기준의 변화를 찾는 것이다. 
 
먹거리 식당, 여행에 관한 주제는 누구나 관심을 갖고 쉽게 열변을 토하기에 이러한 변화를 가늠하는 가장 좋은 척도가 된다. 
그래서 나는 사람들이 언젠가 여유가 되면 한 번쯤은 꼭 가보고 싶고 경험하고 싶어 하는 대상을 찾아 
이 시대의 결핍과 선망의 코드를 읽는다. 
예를 들면 이렇다. 덴마크에 사는 한 지인에게서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스웨덴 ‘Ett Hem’과 이탈리아 ‘Moravola’부티크 호텔을 
추천받았다. 
만만치 않은 가격대지만 이처럼 새롭게 떠오르는 핫 플레이스들의 톤 앤 매너와 주인의 철학, 방문한 이들의 표현 자체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에 관한 좋은 인사이트 소스가 된다. 
 

 
그녀는 Ett Hem의 ‘느긋하고 포근한 집 같고, 꾸밈없고, 화려함보다는 편안함을 추구’하는 점과 
Moravola의 ‘집에 돌아온 느낌, 요리사와 함께 시장에서 식재료를 구입하고 요리하는 동안 주방에서 대화할 수 있는 퍼스널한 경험’을 
칭찬했다. 이런 표현에서 유럽인들이 무의식적으로 표현하는 ‘Home’이란 단어의 관념, 느낌, 그리고 ‘Personal’한 경험의 궁극에 대한 
단서를 얻는다. 
 

 
사실 Home과 Personal 두 단어는 매우 주관적이고 문화에 따라 차이가 크지만, 검색해 보면 모든 방문객이 거의 유사한 경험을 
말하고 있다. 홈(Home)에 대해 각각 다른 기억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모두가 선망하고 추억하는 집, 그리고 고향이라는 
이상적 원형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여행과 관련해 깊은 인사이트를 주는 잡지 에서도 Ett Hem이 특별한 이유가 자신이 직접 경험하지 못한 걸 공감하게 하고, 
충분히 값을 치르면서도 특별히 초대받은 손님처럼 느끼게 하는 것이라 했다. 
다시 말하면 이 특별한 비결이 부티크 호텔의 ‘영혼’이 아닐까. 
 

베스트 트렌드 정보 사이트

 

트렌드 포스트 trendpost.com

뉴욕 베이스의 패션 트렌드 에이전시 트렌드포스트와 한국의 인터패션플래닝이 파트너로 서비스하는 유료 정보 사이트. 현재 유행하는 라이프스타일 키워드와 대표적 사례들을 찾는데 도움 된다.
 

트렌드 헌터 trendhunter.com

아트와 디자인, 기술,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가장 세련되고 독특한 아이디어를 훌륭한 비주얼 자료와 함께 소개. 
가 볼만하다. 
 

트렌드 인사이트 trendinsight.biz

마이크로 트렌드 및 사회, 경제, 문화 현상과 사례를 징후로 파악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는 트렌드 인사이트 정보를 제공한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