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만화 을 보신 적이 있으신 가요? 
저녁에 문을 열어 새벽 늦게까지 밥을 파는 식당에는 도시 청춘들의 싱글라이프가 잘 녹아 있습니다. 
혼자의 외로움을 밝혀주는 따듯한 불빛 아래 맛있는 음식과 맥주 한 잔을 먹으며 울고 웃는 그들의 이야기는 
어쩐지 남의 이야기 같이 느껴지지 않는 것 같아요. 
 


 
 
과거와 달리 한국도 싱글 라이프에 대한 선입견(?)은 많이 사라진 편입니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의 문제이며, 자유로움에 삶의 무게를 더 두는 분들도 많습니다.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했던 역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는데요. 
결코 쓸쓸하지 만은 않았던 그들의 자유분방한 1인 생활이 부럽게 느껴진 분들도 많았을 거라 생각됩니다. 
 
2013년 기준으로 전체 가구 수 중 약 25%가 1인 가구라고 하는데요. 
4가구 당 1가구는 싱글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생각보다 그 비율이 무척 높죠? 
그만큼 1인 가구는 이제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주변의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우리들의 우아한 싱글 라이프를 위해서 많은 먹거리, 제품, 마케팅 등이 이곳 저곳에서 제공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더욱 멋진 “싱글”이 될 수 있는 달콤한 먹거리와 함께 1인 가구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나 혼자 살아도 궁상맞지 않게, 듀오들의 부러움을 살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혼자서도 먹방을 찍는 1인 식당 

 

서울대 입구에 자리하고 있는 은 규동 전문점입니다. 
늘 가게 앞에서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특이한 가게 규칙 때문에 더(?)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손님은 2명까지만 받는 것이 특징인데요. 
문 앞에서 벨을 누르고 기다리면 비는 인원만큼만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이런 방식은 호기심을 자극하는 식당 마케팅이라고 보아도 되겠죠? ^-^
 
문 앞에 붙어있는 “친절을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사장님의 패기가 무척 인상적입니다. 
혼자 조용히 식사하는 것을 즐기는 분들에게 아주 좋을 것 같아요. 규동이 4,500원이면 서울에서는 무척 저렴한 가격이니까요. 
물론 맛이 보장되기 때문에 추운 날 많은 분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이겠죠?
 


 
  
홍대 는 홍대 특유의 감성이 살아있는 식당 겸 카페입니다. 
간판은 커피 자루에 작게 쓴 Delmundo라는 문구가 전부이기 때문에 잘 찾아 가셔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식당에 간판이 없으면 허전하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고급스러워 보이고 “나만의 아지트”같은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간판이 없는 것’ 또한 전략적인 마케팅의 일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델문도만의 특징은 바로 1인석이 따로 준비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독서실처럼 칸막이가 돼 있어 혼자오는 손님을 배려한 자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혼자 온 경우 디저트, 음료 등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가 아닌가 싶네요~
델문도에서는 일본 특유의 깔끔함과 단정함이 살아있는 일본식 밥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혼자서 괜찮은 식사와 술을 함께 하고 싶다면!
강남에 위치하고 있는 는 일인용 화로가 제공되는 야끼니꾸 전문점입니다. 
야끼니꾸는 화로에 소량의 고기를 구워 먹는 일본 요리인데요. 
는 회전초밥을 먹을 때처럼 레일이 있어 그릇에 따라 부위별로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최근 TV에 많이 소개가 되며 혼자서 찾는 분들도 점점 늘고 있다고 해요. 
  

소비 대세 1인 가구 마케팅을 하라 

 


소비 시장에서는 1인 가구를 타켓으로 한 제품 출시 및 마케팅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식품 회사에서는 집에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 특히 웰빙에 초점을 맞춘 
제품들을 런칭하고 있으며, 대형마트에서는 유기농 농산물들을 1인이 먹을 수 있는 
적당한 양으로 소포장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는 실질적인 소비로 이어지며 매출신장을 기록하고 있어요. 
 
영화관들은 싱글 고객을 겨냥한 솔로 이벤트를 진행하여 큰 호응을 얻기도 했는데요.
CGV,메가박스 등에서 솔로로 온 관객들에게 할인 혜택을 주거나 음료와 팝콘을 저렴하게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또한 커플 이벤트를 마련해서 솔로로 영화를 보고 커플이 되어서 나간다는 재미있는 컨셉 
무비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CGV의 싱글 고객 이벤트 
 

 
 
실제 1인 가구의 소비키워드는 SOLO라고 합니다.  
Self(자기지향), Online(온라인지향), Low price(저가지향), One-stop(편리성 지향)으로 분류를 하는데요. 많은 기업들이 이런 부분에 초점을 맞춰서 마케팅을 펼치고 있고, 1인 가구의 마케팅적인 분석이 치열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쇼핑 검색 사이트인 는 싱글 다나와를 새로 런칭해서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싱글 다나와(http://www.singledanawa.co.kr/pages/) 사이트에는 싱글에 특화된 가구에서 부동산, 여행까지 모두 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또 각종 대형쇼핑몰 사이트에서는 수시로 싱글 기획전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싱글들의 경우 혼자 살다보니 방을 자기만의 스타일로 꾸미고 싶어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때문에 스타일 있는 가구의 선택은 무척 중요합니다.                                                         
최근 옥션에서는 1~2인용 가구만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픽앤데코 코너를 만들어 이케아, 소프시스 등 싱글들에게 인기있는 가구들을 모아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픽앤데코 기획전 바로 가기)                                
 


 
과거의 싱글라이프가 “어쩔 수 없음”이었다면 최근에는 우아한 “선택”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계적으로도 혼자사는 1인 가구는 급증하고 있는 추세인데요. 
2011년 1인 가구의 수는 2억 7000만 명으로 1996년에 비해 무려 81%나 급증 했습니다. (유로모니터, 2011)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1인 가구의 수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요. 
때문에 1인 가구를 노린 제품이나 마케팅이 점점 중요해질 것 같습니다.
 
혼자여서 아름다운 싱글들의 이야기는 결코 외롭거나 쓸쓸하지 만은 않은 것 같네요.
이렇게 많은(?) 먹거리, 놀거리들이 앞으로도 늘어날 테니까요. ^^
 
 
 *상기 이미지는 모두 협의 하에 사용됨을 알려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