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기 수목드라마 ‘상속자들’의 주인공 김탄과 차은상의 패딩과 가방이 경매에 부쳐졌다고 합니다. 어디? 어디?
바로 제일기획이 마련한 자선바자회 현장입니다.
 
12월 12일 제일기획 본사에서 열린 사랑爱바자회에는 이민호, 박신혜씨를 비롯한 연예인들과 제일기획 임직원들이 기증한 
잇 아이템들이 입찰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는데요. 
사랑爱바자회는 2010년부터 매해 12월에 열리는 제일기획만의 독특한 봉사 프로그램으로, 
제일기획 임직원뿐만 아니라 광고모델들도 직접 참여해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바자회 현장에는 가방에서부터 야구선수 오승환 사인볼, 태권V 스페셜에디션 피규어, 텀블러, 마스크팩까지  
다양한 기부 물품이 행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기획다운 기증품들이 특히 눈길을 끌었는데요.  
광고 촬영 현장에서 사용한 제품들과 모델들이 기증한 소장품이 바로 그것입니다.  
장동건, 김우빈, 정우, 걸스데이, 윤후 등 약 40여 명의 광고 모델이 소장품을 기증했습니다.  
특히 ‘국악 소녀’ 송소희는 KT 광고에서 직접 입었던 한복을 기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외에도 개그맨 정성호씨가 이번 바자회 행사의 사회를 맡아 나눔에 동참했습니다. 
  


  
‘상속자들’의 이민호와 박신혜씨도 마지막 드라마씬 촬영을 끝내고 행사에 직접 참여하셔서 
드라마에서 입고 나온 가방과 패딩 등 의상들을 기증해주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랑 나눔의 마음이 팬심까지 자극해, 이민호씨 팬클럽 MINOZ에서는 무려 5톤의 쌀까지 보내주셨어요. 와우~감사합니다!!
  
 

  
박신혜씨는  “봉사를 통해 이웃을 돕는다는 것이 생각은 많아도 실천이 쉽지 않았는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작게나마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 는 소감을 밝혔으며,  
이민호씨 역시 “팬분들까지 소식을 듣고 함께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사랑爱바자회에 참여한 제일기획의 김진성 프로는  
“평소 업무로 인해 봉사활동에 많이 참여를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 자선 바자회를 통해  
갖고 싶었던 물건도 사고 좋은 일도 할 수 있어 두 배로 따뜻한 연말이 된 것 같다”며 이번 자선 바자회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사랑爱 바자회’를 통해 조성된 기부금은 희귀난치병 어린이들의 치료와 재활에 사용됩니다. 
제일기획은 기증품 경매를 통해 모은 성금에 매칭그랜트 방식을 적용해 두 배 규모의 기부금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부금은 이민호씨 팬클럽에서 보내온 쌀과 함께 서울 구로구에 소재한 성프란치스꼬 장애인종합복지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쌀쌀한 겨울, 마음 한구석이 훈훈해지는 즐겁고 유쾌한 제일기획만의 사회공헌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여러분도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