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旅行)’! 듣기만 해도 설레고, 기분이 좋아지는 묘한 매력이 있는 말입니다. 여러분도 그렇죠? 장소가 어디라도, 누구와 가더라도
여행은 마음을 들뜨게 하는 것 같습니다. 많은 일이 그러하듯 여행에도 목적이라는 것이 있기 마련인데 크게는 개인적 ‘휴식’이거나,
회사의 ‘업무’라는 카테고리로 묶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자와 후자는 같은 ‘일상에서의 일시적 벗어남’이라는 것에서 동일하지만,
우리가 기다리고 준비하고 진행하는 동안 얻게 될 ‘즐거움’이라는 측면에서는 많은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저의 경우 ‘휴식’과 ‘출장’을 바라보는 그 시선의 차이를 바꾸게 된 계기가 있었으니 바로 얼마 전에 다녀온 출장입니다. 그리 길지 않은 일정으로 중국, 일본, 베트남에 다녀왔는데 베트남 출장은 ‘업무’적 성격이 강해서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만, 중국과 일본은 매우 달랐습니다. ‘업무’적 성격보다는 ‘새로운 것의 발견’이라는 목적이 강해서 단순히 견문을 넓히고 경험하는 것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그래서인지 동행을 했던 동료들과의 대화도 그렇고 그곳에서 보았던 컨퍼런스도 그렇고 서로 주고받는 질문들까지 목적이 묻어 나는 
내용들이었습니다.
 
기존의 비슷했던 형태의 여행이나 출장과는 전혀 다른 느낌을 얻을 수 있었고, 새로운 뿌듯함을 얻게 됐습니다. 그렇다고 진행의 순서나
내용이 이전과 완전히 달랐을까 생각해 보면 그렇지도 않았습니다. 제가 느낀 새로움은 어디로부터일까요?  이유는 아마도 목적이 
단순했다는 것과 명확했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단순하고 명확한 목적에 맞춰진 마인드 세팅! 
즉 중요한 한 가지에 초점을 맞추는 것입니다.
 
우리는 살면서 많은 순간 ‘처음부터 끝까지’ 아니면 ‘가능한 많은 것’을 목표로 하면서 그에 따르는 노력의 투입은 모자란 경우를 
목도하기도 하고 스스로 그렇게 행동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노력하지도 않고 많은 것에 대한 기대감을 갖다 보니 실망과 좌절감을 쉬이 느끼고 힘들어 하는 것을 봅니다.
 
작은 하나를 얻기 위해 딱 들어맞는 만큼의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생각보다 쉽진 않지만 어찌 보면 상식적인 생활의 원리 
아닐까요? 여행으로 시작해서 너무 멀리 왔나요? 여행의 진정한 고수들은 무리해서 단 시간에 많은 나라와 도시를 가기보다는 한 나라의 한 도시를 집중적으로 여행한다고 합니다. 기간에 관계없이 말이죠.
 
아마도 명확하고 단순한 목표가 주는 명확하고 깊이 있는 여행의 ‘즐거움’을 얻을 수 있어서이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여러분, 여행도 
일도 또 다른 많은 것들도 좀 단순하게 접근해 보는 건 어떨는지요? 앞으로 있을 여러분의 즐거운 여행을 기원해 봅니다.
 
 
ddallgo.kang@samsung.com">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