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TV에서 아이 돌보는 아빠들의 모습이 심심찮게 보입니다.
 
상남자의 표본으로 보이는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라는 프로그램에서 
‘추블리’ 부녀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딸바보가 되어 딸 추사랑 양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파이터의 모습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미소를 머금게 합니다.
 
MBC ‘아빠 어디가’에서 아들 윤후와 친구처럼 잘 놀아주고, 능숙한 요리실력을 뽐낸 가수 윤민수는 
예비 신부들의 이상형으로 손꼽히기도 했답니다. 
 
추성훈, 윤민수처럼 본업에 충실하면서 아이를 잘 돌보고, 가정적인 남자의 모습은 그야말로 이상적이라 할 수 있는데요.^^ 

듬직한 가장의 역할을 하던 아빠들에게 이제 세상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슈퍼맨이 되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무엇이든 잘 하는 그런 아빠 말이지요. 좋은 아빠 되기 참 어렵습니다.

이렇듯 달라진 좋은 아빠, 좋은 남편상은 여성 소비자를 타깃으로 하는 상품의 광고에도 적용되어 왔는데요.
진정한 슈퍼맨이 된 이 시대 남자들의 모습을 담고있는 제일기획의 광고 몇 편을 소개해드릴게요~!
 
 

# 백년동안 흑초 돌려차기 편

 


 

 

 
아빠 앞에서 돌려차기를 선보이는 아들이 가소롭다는 듯 몸소 시범을 보이는 아빠. 
그러나 몸이 따라주지 않네요. 아빠 체면이 말이 아닙니다.^^;
 
요즘 엄마들은 엄격하고 무서운 아빠가 아닌, 아이들과 잘 놀아줄 수 있는 아빠를 원합니다. 
쉬는 날 아이와 함께 집 앞 공원이라도 가 줄 수 있는 남편을 바라는 게 큰 욕심일까요?
아들 앞에서 돌려차기로 허세를 부리다 넘어질지언정, 놀아주는 그 자체로도 바람직한 아빠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아이와 ‘잘’ 놀아주기 위해선 쌩쌩한 몸이 뒷받침되어야겠죠? 
백년동안 흑초 돌려차기 편은 아이와 잘 놀아줄 수 있는 아빠가 되기 위해서는 
건강한 몸을 유지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유머러스하게 전하는 광고였습니다.^^
 
 

# 삼성생명 초보 아빠 편

 


 

 

 
눈꺼풀이 천 근~만 근~ 정신줄 놓기 일보 직전이지만 남편은 오늘도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를 위해 이 밤을 지새웁니다.
 
아이를 다루는 손길이 조금은 서툴어도 아내를 대신해 아이를 정성껏 돌보는 초보 아빠의 모습. 
아마도 모든 싱글 여성이 꿈꾸는 결혼 생활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세상에 이런 남자들만 있다면 우리나라의 줄어드는 결혼율, 출산율 걱정도 덜어질 것만 같네요.^^;  
 
‘사람이니까 힘들지만, 사랑하니까 일어난다’라는 아빠의 자상한 내레이션은 
‘사람, 사랑’이라는 삼성생명 슬로건을 한층 깊이 있게 만들어주는데요. 
아내를 대신해 아이를 돌보며 밤을 새우는 따뜻한 아빠이자 남편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삼성생명에 대한 신뢰감을 쑥쑥 높여줍니다. 
 
 

# 백설 토마토 파스타 소스 편





 


 

 
주방은 금남(禁男)의 방이던 시절도 있었는데..
요즘 남자들이 달라졌어요~ 주방에서 활약하는 남자들이 늘어나고 있죠.
 
광고 속에서도 주방으로 간 남자의 모습을 별다른 이질감 없이 볼 수 있는데요. 
토마토 파스타를 만드는 고수의 모습이 여간 자연스럽지 않나요? 
물론 파스타 소스는 여성 소비자가 많이 구매하는 제품입니다만, 남자가 요리하는 모습이 여성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죠.
 
요리하는 남자, 여자들이 참 좋아합니다. 
그런데 그냥 요리하는 남자 말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요리하는 남자는 더 좋지요! ^^
 
 

만능 슈퍼맨이 되기 위해 필요한 것

 
그러고보니 무엇이든 잘하는 슈퍼맨 아빠의 모습은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것 같습니다.
아이와 놀아주고, 아내를 도와주고, 가족을 위해 요리 해주는 아빠의 자상한 행동은 사랑 없이 하기 힘들죠.
 
하지만 아빠가 만능 슈퍼맨이 되기 위해 필요한 것이 한 가지 더 있습니다.
그건 바로 온 가족의 무한 응원과 사랑! 
오늘도 열심히 달리는 우리 가족의 슈퍼맨을 위해 ‘사랑한다, 고맙다’ 한마디를 전해보는 건 어떨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