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구특공대는 아닐지라도 ‘지구 환경 지키기’는 우리 모두의 숙명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분은 머리와 몸이 따로 움직이는 환경보호를 하고 있진 않나요?
에코컵을 들고다니는 것이 좋다고 듣긴 했지만, 자연스럽게 일회용컵에 커피를 마시게 되고 
머리감을 때 샴푸,린스보다 비누와 식초가 환경에 좋다고 들었지만, 이것 참 지키기 쉽지 않죠.^^;;
 
제일기획은 머리로는 알아도 행동하기 어려운 습관이 아닌, 생활 속에서 쉽게 지켜나갈 수 있는 좋은 습관을 만들어주고자 했습니다. 
 
지구를 위해 중립을 지키자고 외치는 에쓰오일 뉴트럴 캠페인이 바로 그것이죠. ^^
빛나는 아이디어로 2013 부산국제광고제 Direct 부문 동상과 2013 스파익스 아시아 미디어 부문 은상 수상을 이뤄 낸 
에쓰오일 뉴트럴 캠페인, 함께 보실까요~?
 

 
 
 

지구를 구하는 시간, 1분 

 


  

 
씽씽 달리던 자동차가 빨간불에 걸려 교차로에 머무는 시간 1분. 제일기획은 이 1분이 지구를 구하는 시간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했습니다. 
 


 
 
이 짧은 시간동안 자동차 기어를 중립으로 놓는 습관을 들이면
연료 38%, 이산화탄소 39%, 기타 대기오염 물질 40%가 감소되기 때문인데요.
 

 
한대의 차가 하루 평균 63개의 교차로를 만난다고 하니 
각 교차로에서의 1분,1분이 합쳐져 긴 시간의 행동이 되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1분의 습관을 어떻게 만들어내냐고요? 비밀은 한 장의 뉴트럴 스티커에 있었습니다. 
 


  

  
에쓰오일 주유소를 찾은 자동차 창에 ‘기어 중립, 환경을 지키는 좋은 습관입니다’라는 메시지가 써진 스티커를 붙여주었는데요. 
 


  

 
이 스티커, 참 재미있습니다.^^
자동차가 움직일 땐 올라가 보이지 않다가 신호에 멈춰서면 내려와 보이게 되죠. 
 

 
운전자들은 기어 중립에 대해 깜빡하고 있다가도 신호대기 시 눈 앞에 나타나는 스티커를 보며 
다시 한 번 기어 중립을 상기하게 되는데요. 
 

 
이처럼 신호대기 시 1분의 습관을 들였을 때, 매년 소나무 8,920 그루를 심는 어마어마한 효과가 나타난다고 하네요.^^b
 
 

네버엔딩 에코 캠페인

 
제일기획과 에쓰오일은 이 전에도 자동차 운전자의 생활 속에 스며드는 에코 캠페인을 펼쳐왔습니다.
노란색 풍선으로 주차장의 빈자리를 알려주는 Here balloon 캠페인이 그 중 하나이죠.
 

 

 
Here balloon의 프로세스는 아주 간단합니다. 각 주차 구역에 ‘HERE’라는 메시지가 써있는 풍선을 설치하면 차가 주차구역에 들어가면서 풍선이 저절로 내려가고, 차가 자리를 떠나면 풍선이 두둥실 올라가는 것이죠.
 
운전자는 떠오른 풍선을 보며 빈자리를 찾기 위해 주차장을 빙빙 돌지 않고도 빠르게 주차를 할 수 있는데요. 
이 캠페인 역시 낭비하는 자동차 연료를 줄여 환경을 지켜나간다는 점에서 뉴트럴 캠페인과 일맥상통합니다.^-^
 
 

피할 수 없다면 줄여라!

 
사실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 자체가 지구 환경에 좋지 않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에쓰오일은 지구 환경 보호에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껴왔죠. 자동차 없이 살기는 너무 불편한 세상..’자동차 운전을 피할 수 없다면, 연료 절약으로 오염 물질을 줄여나가자!’
 
이 캠페인은 제일기획과 에쓰오일이 시작했지만 운전자가 완성하는 캠페인입니다. 자동차 운전을 하면서 지구를 지키게 된다니, 
운전자에게도 색다르고 보람찬 경험이 되겠지요? ^^
 
이처럼 고객과 함께 해서 더 의미있는 캠페인을 통해 에쓰오일은 “Save Oil, Save Earth”를 실천해가고 있습니다.
 
고객을 위한 좋은 기름이자 지구를 위한 좋은 기름으로 거듭나는 에쓰오일과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로 에쓰오일의 캠페인에 날개를 
달아주는 제일기획의 다음 프로젝트는 어떤 모습일지,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