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늘이 너무 예쁜 계절입니다. 얼마 전까지 덥다 덥다 했었는데… 
 
어느새 가을이 눈앞에 펼쳐지고 있습니다. 사계절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요즘입니다. 얼마 전에 이라는 영화를 보게 
되었는데요. 가까운 미래에 로봇 격투기가 흥행을 하게 되고, 그것을 통해 생활하는 한 남자와 아들 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어디선가 본 듯한, 어찌 보면 흔한 영화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보는 내내 저는 눈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아마도 가장 큰 이유는 영화 전반에 숨어 있는 인간 삶의 고민들과 갈등, 어쩔 수 없이 나타나는 인간적인 면들과 함께, 기계와 관련된 
스토리지만 기계가 줄 수 없는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볼 수 있어서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루가 다르게 우리는 디지털화된 업무 시스템과 더불어 일을 하고 있고 우리가 하는 모든 업무는 온라인과 모바일에 의해 관리되고 
때론 통제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 시스템은 더 정교화되고 더 복잡해지겠지요.
 
우리가 하는 기획 업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클라이언트는 효율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고 기획의 많은 부분이 디지털 영역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그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기획자도 있습니다. 물론 대세의 중요성은 알고 있고, 동의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디지털을 떼어 놓고 특정 캠페인의 기획 방향을 고려하기는 힘들다는 것을 매일 체험하고 있기는 합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혹시 
디지털 메시지를 만들고 발신하면서 그것을 소비하는 대상이 바로 ‘사람’이라는 부분을 잊고 단지 기술적인 부분에만 천착하는 기획을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 볼 일인 것 같습니다.

담긴 스토리나 메시지가 궁극적으로 ‘사람’에게 도달할 것이므로 디지털화됐다라는 형식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닌 얼마나 그 브랜드 
캠페인이 목표로 하는 메시지를 정확한 타깃에게 제대로 전달하여 기능하고 있는 지를 진행 중에 지속적으로 타진해 봐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렇지 않으면 최신 기술을 차용해 디지털화된 현란한 메시지를 만들었지만 전혀 사람(소비자)들에겐 공감과 감동 반향이 없는 차가운 일방적인 메시지일 뿐일 수 있다는 것이지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빅 모델을 활용하고도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하는 것 역시 이와 유사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기획자들은 그래서 
클라이언트의 제품(서비스)을 활용하는 많은 사람(소비자)에 대한 연구가 깊고 넓게 선행돼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 방금 나온 따끈따끈한 기술적 장치를 이해하고 바로 활용하는 기민함보다 한 사람의 눈물, 한 사람의 고민을 들어주며 깨닫고 배우는 것이 느려 보여도 더 심도 있는 기획을 할 수 있는 기초가 아닐까요?

사람(소비자)과 디지털 간에 절묘한 균형 감각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ddallgo.kang@samsung.com "메일보내기"">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