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의 자회사이자 중국의 유명 디지털 광고회사인 오픈타이드 차이나(대표 남용식)는 오는 9월 5일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전자상거래(e-Commerce)를 통한 중국시장 매출확대 및 성장전략’을 주제로 한 제4회 서울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날 주제발표를 할 오픈타이드 차이나 전자상거래사업부 박세환 그룹장은 오픈타이드 차이나만의 중국 비즈니스 통합 솔루션을 중심으로 중국 온라인유통의 최근 현황, 주요 온라인쇼핑몰 특징, 단계별 진입전략 및 매출확대를 위한 전략적 고려사항 등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2억 7천만 명의 온라인 쇼핑몰 이용자와 5,500만 명의 모바일 커머스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의 올해 
전자상거래 시장 예상 규모는 342조 원으로 이는 작년 대비 42% 성장한 수치다.  이와 같은 급격한 성장세는 앞으로도 계속돼 2015년에는 시장규모가 660조 원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은 양적 성장과 더불어 질적 성장이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더 큰 매력이다.  
과거에는 중국 최대 오픈마켓인 타오바오(淘宝)를 중심으로 중저가의 의류 및 일상용품이 거래되었으나 최근에는 전자제품, 자동차와 
같은 고가의 전문화된 제품의 판매도 증가하고 있다. 전자제품 판매로 성장한 징동(JD.com)의 경우 가구, 화장품, 스포츠, 유아, 건강식품, 자동차용품 등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올 거래규모가 20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처럼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이 매력적인 시장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신규 업체의 폭발적 증가에 따른 가격경쟁 심화, 한국 브랜드 도용, 가격문란 행위 등 시장 진입에 있어서 여러 가지 어려움도 존재한다.  
오픈타이드 차이나는 이 같은 환경적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맞춤형 유통·물류·판촉 전략을 제공하는 전문 대행업체로서의 노하우를 이번 컨퍼런스에서 공유할 예정이다. 
 
오픈타이드 차이나 남용식 대표는 “지난 13년간 축적한 디지털마케팅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 예정인 한국기업들이 공통적으로 고민하는 진입전략, 브랜딩, 유통관리, 매출증대, 수익성 개선 등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컨퍼런스 개최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0년 설립한 오픈타이드 차이나는 온라인마케팅, 시장조사, 전자상거래 사업을 중심으로 중국 최대 디지털마케팅 전문회사로  
성장했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를 평가하는 에피 차이나(Effie China)가 발표한 2013년 중국 광고회사 Top 10에 디지털마케팅  
에이전시로는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차이나 인터넷 위클리에서 매체기획, 고객만족 등 지표를 분석해 발표하는 2012년 중국 디지털 
에이전시 순위에서 5위에 올랐다. 중국 최대 포털인 바이두, 차이나유니콤, 공상은행 등이 디지털마케팅  주요 고객이며 중국 최대 
쇼핑몰인 타오바오(Tmall). 징동(360buy.com), 이쉰(51buy.com)과 거래를 하고 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