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가 알고 싶은 상품의 광고만 골라서 보여준다고?! 디지털 기기의 보편화로 영화에서나 가능할 법한 일이 실제로도 가능해졌습니다. 인터넷상의 방문 및 검색 기록을 통해, 소비자가 필요로 할 것 같은 상품의 광고만 선택적으로 보여주는 ‘프로그래매틱 광고’가 그것인데요. 이렇게 디지털 소비자는 데이터로 흔적을 남긴다는 점을 주목해 제일기획도 광고 전략을 모색하고 있답니다~ 제일기획의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이 궁금하다면 11월 사보 속에서 만나보세요!


어렸을 때부터 디지털 기기를 사용한 이들을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라고 하는데요. 디지털 네이티브는 디지털 기기뿐만 아니라 디지털 언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디지털적인 습성과 사고를 지닌 것이 특징입니다. 물건을 사기 전에 제품을 검색하는 등 디지털 네이티브의 면모를 보이는 소비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요. 소비자가 변하면 그에 따른 마케팅 전략도 바뀌어야겠죠. 디지털 이민자들은 이제 디지털 네이티브의 시각을 갖춰야 할 때! 11월 사보 속 황치현 프로의 칼럼에서 자극을 얻어볼까요?


퍼스널 트레이너를 자청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건강 관리 기능을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S헬스’. 사용자 수 1억 명을 돌파할 정도로 국내외에서 큰 인기인데요. 얼마 전 제일기획은 S헬스의 강화된 사이클링 기능을 알리기 위해 ‘#RideFor’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자전거에 담긴 이야기를 공유한다는 취지로, 홀로 즐기던 라이딩의 즐거움에 공유의 기쁨을 더했는데요. 전 세계 사이클리스트를 하나로 만들었던 #RideFor 캠페인을 사보에서 만나보세요!


요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서비스를 제공하는 ‘O2O 마케팅(Online to Offline)’이 화제죠.  제일기획에서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무는 ‘BISKIT’을 자체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BISKIT은 위치 인식 기반의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으로, 사용자들에게 최적화된 광고를 제공하는데요. 삼성그룹 캠페인 ‘플레이 더 챌린지’의 모바일 앱부터 IFA 2015 전시 프로젝트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되고 있는 BISKIT! O2O 시대의 서막을 연 제일기획 BISKIT에 많은 응원 바랍니다~


오늘도 SNS에 글 남기셨나요? SNS에 짤막하게 자신의 감정이나 상태를 남기는 일은 이제 일상생활과도 같은데요. 이렇게 개인 SNS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디지털 글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SNS가 소통창구이자 엄청난 영향력을 갖게 됐기 때문이죠. 우스갯소리로 ‘적자생존’을 ‘잘 적는 자가 살아남는다’는 의미로 사용하기도 한다는데요. 글만 전문적으로 다루는 플랫폼도 등장해 디지털 글쓰기 유행에 더욱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디지털 글쓰기 열풍이 우리 디지털 문화에 불러올 변화, 기대되는데요. 아 참, 이웃님들! 오늘도 덧글 쓰기, 잊지 마세요~

 장그래와 한석률이 마시던 인스턴트 커피, 한편에 쌓여있는 복사용지. 직장 라이프의 흔한 아이템들로 드라마 의 리얼리티를 살리는 데 일조했는데요. 이것이 바로 제품을 노출해 간접광고 효과를 얻는 PPL이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렇게 콘텐츠 안에 제품을 녹여내는 PPL에 새로운 기술이 도입됐다는 소식입니다. 완성된 콘텐츠에 PPL을 자유자재로 추가할 수 있는 가상 PPL이 그것. 제일기획이 영국 MIRRIAD사와 협약으로 개발한 ‘DIVA(Digital In Video Ad)를 통해 구현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비용면에서나 소비자의 인지면에서나 매우 효과적이어서 각광받고 있답니다. DIVA를 11월 사보에서 확인하세요!

*각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해시태그가 담긴 11월 사보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