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매년 6월이 되면 멋진 하늘과 풍광으로 유명한 프랑스 남부의 휴양 도시 칸으로 전 세계 광고인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다름 아닌 칸 국제 광고제 때문이다.  
 
올해 60주년을 맞이한 칸은 신설된 이노베이션(Innovation Lions) 부문을 포함, 총 16개 부문에 92개국, 3만 5000건 이상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전 세계의 크리에이티브를 아우르는 페스티벌로 새롭게 태어난 칸은 올해 그 지향점을 한층 더 명확히 했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나이키 퓨얼 밴드의 티타늄 그랑프리 수상이 크리에이티브의 영역을 제품 개발까지 확대함으로써 
광고업계에 큰 파장을 남겼다면, 올해 칸은 이노베이션 부문을 신설을 통해 크리에이티브의 영역을 한층 더 확장했다. 

성황리에 막을 내린 2013 칸을 뜨겁게 달군 이노베이션 부문 수상작을 살펴보자.  
 
 

크리에이티브의 도약을 위한 칸의 새로운 시도

 
올해 칸의 뜨거운 감자는 단연 이노베이션 부문이라 할 수 있다.  
실질적인 이노베이션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소비자와 소통하는 독창적인 방법을 창출하거나 기술이나 제품 그 자체로 혁신성이 돋보이는 
사례에 수여하는 부문으로 올해 처음 선보였다.  
 
기존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아이디어를 넘어 혁신적인 플랫폼, 어플리케이션, 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영역의 출품작들이 주를 이뤘다. 또한 쇼트리스트에 선정되면 심사위원단 앞에서 직접 프리젠테이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칸이 이 부문에 가장 많은 공을 들였다고 할 만하다.  
 
 

The Barbarian Group ‘Cinder’ : 이노베이션 그랑프리

 
 
 
이노베이션 부문의 첫 번째 그랑프리는 제일기획의 자회사인 바바리안 그룹(The Barbarian Group)의 신더(Cinder)가 차지했다.  
 
 

 

▲ 바바리안 그룹 ‘신더’
 
신더는 3D 그래픽,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프로젝트 영상 등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제작에 활용 가능한  
C++ 언어 기반의 소프트웨어들이 모여 있는 개방형 라이브러리라고 정의할 수 있다.  
 
애플 아이튠즈 뮤직 비주얼라이저(Music Visualizer)를 시작으로 아우디 어반 퓨처(Urban Future) 인터랙티브 쇼륨, 
IBM 씽크 이그지빗(Think Exhibit) 등의 제작에 활용된 바 있으며, 오픈 소스 플랫폼을 통해 개발자 각자가 서로의 제작물과 노하우까지 
서로 공유하는 집단지성을 근간으로 하고 있다.  
 
이 부문의 심사위원장인 드로가5의 데이비드 드로가(David Droga)는 심사평을 통해  
“신더는 단순히 크리에이티브 소프트웨어 차원을 넘어 오픈 소스를 통한 산업계 전체의 진화를 이끌 것”이라고 극찬했다.  
또한 광고인들은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를 넘어 문제 해결사이자 발명 산업의 종사자라고 언급하며 업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2013 칸에서 제일기획의 활약이 궁금하다면?
 ▶ [news] 제일기획의 글로벌 파워, 칸 광고제 휩쓸다! 
 
 
Yota Moscow ‘Two screens are better than one’ : 이노베이션 라이언 
 

 
올해 이노베이션 라이언을 수상한 세 작품 가운데 요타폰(Yota Phone)은 실제 제품 개발의 영역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 ‘요타 모스코’의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은 전면에 고화질 LCD, 후면엔 흑백 EPD를 채용 

  러시아의 통신사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 요타 모스코(Yota Moscow)는 
  세계 최초 4.3인치 LCD와 EPD(E-ink Paper Display)의 듀얼 스크린을 채용한 
  스마트폰을 개발했다.  
 
  배터리의 효율과 소비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전면에는 영상, 게임 등의 콘텐츠를 즐기기에 
  적합한 고화질 LCD, 후면에는 서적이나 신문 등의 콘텐츠 소비에 적합한 흑백 EPD를 
  채택했으며, 실제 올해 4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 요타 모스코 ‘Two screens are   
                          better than one’ 
 
 

DE-DE ‘ThunderClap’ : 이노베이션 라이언

 

 
드로가5의 자회사로 마케팅 기반의 제품 개발 스튜디오 DE-DE는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메시지를 일시적으로 광범위하게 
퍼트려 주는 서비스인 썬더클랩(ThunderClap)으로 이노베이션 라이언을 수상했다.  
 
  



 ▲ DE-DE ‘썬더클랩’
 
작성자는 본인이 확산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작성하고, 목표 서포터 인원과 메시지 발신 날짜를 지정한다. 
이용자들이 그 메시지를 보고 공감하면, 서포터로써 본인의 소셜 미디어를 연동하는 것을 승인하고, 목표 인원이 확보되면 
서포터들의 계정을 통해 지정된 날에 동시에 메시지가 뿌려지는 형태의 서비스이다.  
 


 
▲ ‘썬더클랩’은 콘텐츠, 일정, 소셜미디어의 연동 및 이용자의 공감을 기반으로 함
 
이용자 공감이 기반돼야 가능한 서비스이기에 공익적 성격을 띤 메시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UN과 비욘세의 ‘세계 인도주의의 날’ 홍보 메시지는 썬더 클랩을 통해 10억건 이상이 노출되기도 했으며, 
백악관 역시 이 서비스를 메시지 발신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 밖에도 폴란드의 겟인 노블 뱅크(Getin Noble Bank)의 현금 카드상에서 잔액 확인을 비롯한 OTP(One Time Password), 
PIN 정보 입력이 가능하도록 한 마스터카드 디스플레이 카드 (Mastercard Display Card)가 이노베이션 라이언을 수상했다. 
 
올해 이노베이션 부문 수상작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칸은 점점 더 확장된 영역의 크리에이티브를 품고자 할 것이며,  
이를 통해 우리의 경쟁자 역시 광고회사를 넘어 제조사, 개발사 등 새로운 영역의 크리에이터가 될 것은 자명한 것으로 보인다. 
 
 

여러분, 2013 칸 국제 광고제 소식, 즐겁게 보셨나요? ^^ 
이렇게 떠나기가 아쉬운 분들을 위해, 제일기획 블로그에서는 한 가지 더 즐거운 소식을 마련했습니다. 
바로바로, 게릴라 이벤트~! 꺄악~!! 
 
위의 포스트를 살짝만 읽어 보셔도, 쉽게 풀 수 있는 퀴즈를 준비했답니다. 물론, 컨닝도 OK!! (쉿! 우리끼리 비밀…☞☜) ^^;; 

단 이틀만 진행되는! 한번 떠나면 다시 오지 않을 절호의 찬~스! 
이번 게릴라 이벤트에 꼭 응모하셔서 무더운 여름, 에버랜드와 캐리비안베이에서 천하무적 콤비권으로 시원~하게 즐겨보세요! ^^ 

자, 그럼 퀴즈 나갑니다! ↓↓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