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3 칸 광고제에서 제일기획은 그랑프리 1, 티타늄 1, 금 4, 은 3, 동 12 등 무려 21개의 상을 휩쓸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제일기획이 세운 국내 역대 최다 칸 수상 기록(12개)을 1년 만에 경신한 것으로 이번 수상으로 세계 최고의 글로벌 마케팅 역량을 입증 받은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위상도 함께 드높였습니다.  
 
특히 올해 제일기획은 한국 본사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독일, 홍콩 등 전 세계 네트워크에서 동시에 수상하는 쾌거를 거둬 명실상부한 
글로벌 광고그룹으로 자리를 확고히 하게 되어 향후 글로벌 비즈니스가 더욱 가속화 될 전망입니다.
 
영예의 그랑프리는 제일기획이 2009년 인수한 미국 디지털 광고회사 ‘더 바바리안 그룹’ (THE BARBARIAN GROUP, 이하 TBG)이 
‘신더(Cinder)’라는 크리에이티브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툴로 이노베이션 부문에서 수상했습니다.
 
올해 처음 신설된 이노베이션 부문은 크리에이티브 아이디어를 실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선발하는 부문으로 칸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TBG – Cinder

 

 
‘신더(Cinder)’는 디지털 크리에이터를 위한 소프트웨어로, 디지털 광고물에 적용되는 터치 기술이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키오스크 등의 S/W 개발에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TBG는 신더를 오픈 소스 형태로 무료로 공개해 광고에 적용하는 것은 물론 향후 디자인, 디지털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데이비드 드로가(David Droga) 이노베이션 부문 심사위원장은  ” 신더는 단순히 크리에이티브한 소프트웨어의 차원을 넘어 오픈 소스를 통해 산업계 전체의 진화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평가 받아 대상으로 선정됐다.” 고 밝혔습니다.
 

 
 
제일기획 독일법인 – 강제 결혼으로부터의 자유
 

 
제일기획 독일법인은 유엔(UN) 독일협회와 진행한 “강제 결혼으로부터의 자유(Free The Forced – The initiative forced marrige)” 
캠페인으로 금 1, 은 1, 동 4 등 총 6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QR코드가 새겨진 ‘사랑의 자물쇠(Love Lock)’를 이용해 전 세계 수천만 명에 이르는 강제 결혼 여성들의 인권을 알리고, 이들을 돕기 위한 후원금을 모집하는 캠페인으로 수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제일기획 영국법인 – We are David Bailey
 

 
제일기획 영국법인은 삼성전자 스마트카메라 NX1000 프로모션 캠페인 “우리가 데이비드 베일리다(We are David Bailey)”로 금상 1개와
동상 2개, 총 3개를 수상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영국의 유명 사진작가 데이비드 베일리(Daivd Bailey)와 이름이 같은 동명이인의
일반인들이 삼성전자 스마트 카메라 NX1000을 이용해 데이비드 베일리와 함께 사진전을 열고 자선 경매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캠페인을 실시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제일기획 홍콩법인 – NFC 자선 스티커   
 

 
제일기획 홍콩법인은 유니세프와 함께 보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는 ‘NFC 자선 스티커(NFC Charity Stickers)’
캠페인으로 모바일 부문에서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NFC Charity Stickers 캠페인은 매년 플래그 데이(Flag Day)에 스티커를 팔아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모으는 자원봉사 활동이 인원, 시간 등의 제약요소를 갖는다는 점에 착안해 NFC 칩을 탑재한 기부 스티커를 만들어 쉽고 재미있게 기부문화를 확산시켰습니다.
 
 

맥키니 – The Last Barfighter

 

 
제일기획의 자회사인 미국 맥키니는 “바의 마지막 싸움꾼(The Last Barfighter)”로 Branded Content & Entertainment 부문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맥주를 따라 먹는 방식에 혁신적인 재미를 더한 게임 콘텐츠입니다. 1980년대 아케이드 게임기에 
맥주 디스펜서를 결합한 것으로 두 명의 플레이어가 격투 게임을 하고 승리한 플레이어의 맥주 잔에 맥주가 따라지는 방식으로 짜릿한 
승리감과 함께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해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제일기획 – 생명의 다리  
 

 
이번 칸 광고제에서 삼성생명 ‘생명의 다리’ 캠페인이 전 세계 광고인들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자살률이 높은 마포대교를 아날로그 감성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위로와 희망을 주는 힐링 명소로 탈바꿈 시킨 이 캠페인은 티타늄 1, 
금 2, 은 2, 동 4 등 총 9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단일 캠페인으로 국내 최다 칸 수상 기록을 세웠습니다.  
 
특히 ‘생명의 다리’가 수상한 티타늄 & 인터그레이티드 (Titanium & Integrated) 부문의 티타늄상은 기존 광고의 룰을 파괴해 새로운 
형식의 창조적인 마케팅 캠페인에게 주어지는 상입니다. 티타늄상은 새로운 방식으로 집행된 혁신적인 캠페인을 선정하는 만큼 금상보다 높은 상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티타늄상을 수상한 캠페인 중 아시아권 수상작은 ‘생명의 다리’가 유일합니다.    
생명의 다리 캠페인은 5월 클리오 광고제 대상을 비롯해, 원쇼 광고제 금상, 애드 페스트 금상 등 올해 열린 글로벌 광고제에서 
모두 14개의 상을 수상하며 세계 광고인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습니다.
 
 
제일기획 세미나
 

 
제일기획의 글로벌 역량은 6년 연속 개최된 세미나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Cheil’이란 브랜드 하나만으로 1200여 명의 관객이 몰려 
미처 세미나홀에 입장하지 못한 관객은 외부에서 중계 화면으로 관람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테리 세비지(Terry Savage) 칸 조직위원장은 “특히 올해 글로벌 네트워크 전역에서 다양한 캠페인으로 많은 수상을 한 제일기획은 이제 세계 어느 곳의 클라이언트에게도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회사임이 입증되어 향후 더 큰 글로벌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53년에 창설되어 올해 60회를 맞은 칸 광고제는 92개국에서 역대 최다인 3만 5766점의 작품을 출품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등
세계 최고의 광고제로서 명성을 이어갔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