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름휴가 계획은 세우고 있으신가요. 네? 아직 이르다구요? 
지금부터 미리미리 계획 해두지 않으면 막상 휴가기간에 계획 짜랴. 티켓 구하랴 허둥지둥하기가 십상입니다.
 
여름을 대비해 돌입했던 다이어트의 시간이 아깝지 않게 슬슬~ 여행 계획을 세울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올여름 휴가지 추천!
맛보기로 몇 군데 돌아볼까요? 
눈 정화도 할 겸 말이죠.
 
 

뉴칼레도니아

 

 
뉴칼레도니아는 드라마 를 통해 국내에는 많이 알려졌습니다.
 
최근에는 신혼여행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많이 찾는다고 하는데요. 투명한 바다물에 풍덩~ 하는 기분은
해 본 사람만 알겠죠?
 
뉴칼레도니아는 호주와 뉴질랜드 부근에 있는 프랑스령 섬입니다. 오지로 소문난 곳이지만 관광지답게 호텔이나 시설이
잘 갖춰져 있으니 걱정은 잠시 맡겨두셔도 됩니다.
 
불어가 통용되고 현지에서 영어로 의사소통하는 것은 조금 불편한 점이 있으니 참고하셔야 해요.
하지만 얼굴에 쓸 두꺼운 철판과 표현력 뛰어난 손짓, 발짓만 있다면 모두 OK~
 
뉴칼레도니아의 통화는 XFP라는 퍼시픽 프랑으로 국내에서는 환전 되지 않기 때문에 미리 달러나 유로로 바꿔 가야 합니다.
도착 후 현지 공항이나 시내 은행에서 환전할 수 있구요. 마찬가지로 국내로 가져온 퍼시픽 프랑은 환전이 안 되기 때문에 귀국 전
미리미리 환전을 해두어야겠죠?
 
환전을 깜빡하셨다면, 기념주화로 보관하거나 한번 더 뉴칼레도니아 여행을 가야 합니다.  
환전을 빌미 삼아 한 번 더 가는 것도 굿?!
 

 
뉴칼레도니아에는 따로 팁 문화가 없기 때문에~ 상큼한 미소와 함께 “메르씨~” 한마디면 됩니다.
현지인의 반응이 좋지 않다면 호텔방에서 거울을 보며 곰곰이 왜 그럴까 생각해 봅시다. ^-^;
 
그리고 원주민 가옥 근처에서 사진을 찍으실 때는 꼭 양해를 구하셔야 해요. 
빨래를 널던 아주머니가 카메라를 의식해 빨래 너는 모습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보여줄 수도 있습니다.
기본 에티켓이겠죠? >_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