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군대, 그 이름만으로도 분위기 삭막해지는 마법 같은 단어입니다.
 
청춘의 한 시절을 묻어야 하는 남자들에게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군대에서 겪는 에피소드들은 참 재미있죠.(그렇죠..?;;ㅎ)
자유가 제한된 상황에서 발생하는 엉뚱한 해프닝들은 사람들의 실소를 자아냅니다. 
군대가 아니었다면 아무렇지도 않았을 일들이 말이죠.
 
광고에서도 군대와 군인은 재미있는 소재가 된답니다.
400만 예비군의 향수를 자극할 수 있을뿐더러 군대를 겪지 않은 이들에게는 신선함까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이해 그간 제일기획이 제작했던 군대 광고들을 모아봤습니다. ^-^
 

초코파이 정까말 군인편

 


 

 
군대에서 초코파이란 타협하기 힘든 아이템 중 하나이죠. 초코파이 정까말 캠페인 군인 편은 이런 초코파이에 대한 군인의
애증이 잘 드러나 있습니다. 초코파이를 두고 갈등하는 신병. 목사님도 초코파이를 냠냠하며 초코파이를 나눠주러 갑니다.
 
말하지 않으면 모르는 그것은?
 


 

 
초코파이를 받기 위해 갈등했던 신병의 허심탄회한 고백, “저 사실 불교에요.”
마지막 장면에서는 초코파이를 2개 준다는 말에 성당으로 달려가는 군인들이 나옵니다.
성인 남자들이 초코파이 하나를 더 받기위해 달려갈 수 있는 곳. 그곳은 군대.
 
초코파이 군인 편 광고는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에게 큰 공감과 호응을 받았습니다.
 
군인에게 초코파이란?
떠나간 고무신도 잊게 하는 그 맛.
 

스킨푸드 군인편

 


 

 
집에서 보낸 소포를 받은 병장, 여친 없는 이병에게 스킨푸드 위장크림을 나눠줍니다.
군대에서 보급품으로 나온 위장크림은 피부 상태를 고려해서 만든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바르면 모공이 턱턱 막히는 느낌이라죠.
훈련을 나가 위장크림을 덕지덕지 바르고 자고 일어났을 때의 그 느낌은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사이좋게 위장크림을 나누어 바른 병장과 이병. 실제 스킨푸드의 이 위장크림은 군인들에게 필수품이 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역시 군인들을 위한 제품은 군인을 주인공으로 광고를 찍는 게 정답이겠죠?
 

오감자 군인 편

 


 

 
군인들의 빕스죠. PX. 맛있는 냉동식품과 과자들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깨알같이 보이는 전자레인지 앞으로는 냉동식품을 양 손에 가득 들고 있는 일병들의 줄이 길게 늘어서기 일쑤입니다.
 
PX에서 정답게 오감자를 먹고 있는 이병과 상병.
이병이 소스를 찍어 먹자 상병이 눈치를 줍니다.
 


 

 
뒤로 보이는 PX의 피훈(?) “딥소스는 상병부터”.
오래 전 군대는 계급에 따라 할 수 있는 것들이 나누어져 있었다고 합니다.
아버지 시절부터 전설처럼 내려온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죠. ‘내가 군대 있을 때는~’으로 시작하는 그 끝나지 않는 이야기 말입니다.
 

박카스 남자 편


 

 
군대에서는 금쪽같은 휴가를 기다리며 하루 빨리 전역하기를 바라지만, 시간이 지나며 고단한 생활에 지친 남자들은
가끔 군시절을 그리워하기도 합니다. 저 땐 이런 고민들은 하지 않아도 됐는데… 하며 말이죠.
박카스 남자 편은 이런 점을 잘 녹여 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선임의 베개 역할이죠.
각 잡고 TV를 보는 이병의 부러운 눈초리는 안쓰럽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합니다. 박카스 남자 편은 이런 물고 물리는 부러운 상황을
제시하여 남자들에게 정말 많은 지지를 받았죠. ^-^
 
한국에서 군대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것 같습니다. 군대를 다녀온 사람은 물론이고, 군대에 간 아들, 동생, 오빠들이 지금도
땅을 구르고 밤을 새며 나라를 지키고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군대를 소재로 한 광고들은 재미있기도 하고 짠하기도 합니다.
결국 우리 모습의 진솔한 반영이니까요. 앞으로도 군대를 소재로 한 광고들은 심심치 않게 등장할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군대 광고 재밌지 말입니다!”

ㅋㅋ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