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혹시 MBC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 즐겨 보시나요?
아빠와 함께 아들, 딸이 여행을 떠나 겪게 되는 알콩달콩한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죠.
 
하정우 먹방에 못지 않게 윤후 먹방이 유행했고 또 얼마 전엔 ‘일요일에 요리사가 되는’ 광고를 찍기도 했다죠.
이런 천진난만한 아이들 곁에서 친구 같은 아빠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답니다.  
 
예전 대한민국의 아버지상은 어땠나요? 엄격하고 보수적인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흔히 아버지의 이미지라면 아침 일찍 출근하는 ‘뒷모습’ 혹은 주말에 ‘쇼파에 누워있는’ 으로 그려지곤 했죠. 
하지만 요즘은 육아에 있어 아버지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고 하죠. 바로 ‘친구 같은 아빠’ 말이에요.
우리나라의 30-40대 아빠들은 조금씩 변화하는 것 같습니다.  
 
아빠들이 아이들에게 한 걸음씩 다가가고 있는 것이죠. 엄함, 체면이란 무거움은 내려두고요.. 
 
프렌디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프렌디는 Friend와 Daddy가 합쳐진 단어로 친구 같은 아빠라는 뜻입니다.
친구 같은 아빠가 대세로 떠오르며 프렌디 마케팅도 지지를 얻고 있습니다. 
 
이 프렌디라는 소재를 잘 활용한 광고가 있어요.
영국의 과일 음료 브랜드인 Robinsons에서 제작한 광고입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반전이 살짝(?) 있으니 마지막 장면은 놓치지 마세요.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아이들입니다. 뺑뺑이(?)에 대한 추억은 다들 있으시죠?
 


 
 
게임도 하고, 공놀이도 하며 아이들은 즐거운 시간을 내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여자아이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말이죠.


 

 
 
열심히 논 탓인지 목 마른 아이들은 쥬스를 원샷! 캬~


 
 
TV를 함께 보다가 잠든 친구를 방으로 옮기는 아이의 힘이 장사네요.


 
 
잠들기 전 아이는 나가는 친구에게 “굿나잇 대디”라고 말합니다. 대디?? @_@ 


 
 
그러자 나가던 친구의 모습이 뙇! 아빠로 변신했습니다.
아빠는 나가며 “Good night Pal” 이라고 이야기합니다. Pal은 친구를 격의 없이 부르는 말이라네요.


 

광고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좋은 아빠가 되는 법은 가장 친한 친구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물론 좋은 아빠가 되는 것! 도 중요하지만 좋은 딸, 아들이 되는 것도 잊어서는 안 되겠죠~ 
서로가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갈 때 하루하루 사는 재미가 나지 않을까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아빠, 엄마에게 혹은 아들, 딸에게 사랑한다는 메시지 한 번 보내볼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