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엄마 우유 어디있어?

 
어릴 적 냉장고 문을 열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던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 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우리 식생활과 우유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죠.
 
우유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몸에 좋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어릴 적만큼 챙겨먹게 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우유는 광고하기가 어려운 제품 중 하나입니다.
맛의 차이를 주거나, 새로운 이름을 달고 나올 수는 있지만 우유라는 본질 자체는 변하지 않기 때문이죠.
요즘 우유 광고는 ‘깨끗한’, ‘건강한’ 등의 컨셉으로 깔끔하게 포장되어 나오고 있지만
사실 우유라는 상품 자체는 고전적이고 일반적입니다.
 
특정 브랜드가 아닌 ‘우유’ 그 자체를 광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Got milk?

 
‘Got milk’ 캠페인은 우유를 재발견하게 만든, 성공적인 캠페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1990년대 미국 내 우유 소비가 줄어들며 국립우유가공진흥위원회는 우유 소비를 늘리기 위한 고민에 빠졌죠.
완전식품의 대명사인 우유가 콜레스테롤과 지방을 증가시킨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우유보다는 쥬스와 건강음료를 마셨습니다.
 
위원회로부터 광고 의뢰를 받은 굿비 실버스타인 앤 파트너스의 제프 굿비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Got milk?”를 제시했습니다.
‘우유는 있니? 설마 없진 않겠지’ 라는 어감이 주는 표현을 통해 늘 함께여서 잘 몰랐던 우유라는 존재에 대한 환기를 시도한 것입니다.
  
생활 속에서 우유가 없을 때의 아쉬움들을 포착해서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카피는 단지 ‘Got milk’ 하나였죠.
우유의 성분을 따지는 논리나 이성이 아닌 없으면 허전한 생활의 일부분으로 감성적인 이미지를 어필한 것입니다.
실제 이 캠페인을 통해 캘리포니아 지역의 우유 소비가 늘었습니다.
또한, 재밌는 광고를 통해 유행에 민감한 10대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었고요.
 
이후 ‘Got milk’ 캠페인은 우유 광고의 대명사로 자리잡으며 꾸준히 새로운 광고를 선보였습니다.
‘Got milk’라는 촌철살인의 카피가 우유에 대한 생각, 반응을 끊임없이 만들어 내는 것이죠.
마시지 않으면 왠지 손해보는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들게 말이에요.
 


 
가장 최근의 Got milk 캠페인, Goddess, Extended편입니다.
 

 
여신 포스가 흐르는 늘씬한 미녀의 등장!
 

 
신전같은 분위기의 수영장 속으로 멋지게 다이빙을 합니다. 근데 우유랑은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우유를 많이 마셔서 이렇게 늘씬해 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걸까요?
 

 
그런데 수영을 마치고 나온 사람은?
 

 
헉. 험상궃은 인상의 아저씨입니다.
아저씨는 깜짝 놀란 당신에게 꿈이라는 것을 알려줍니다. 
이런 반전의 꿈을 꾼 이유는 바로, 우유를 마시지 않고 잠에 들었기 때문이라고요.
우유를 마시지 않고 자면 환상적인 꿈도 중간에 악몽이 되어 버린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편안함 밤을 위해서라도 자기 전에 우유는 꼭 마셔야 겠죠? ^-^
 
Got milk는 이제 미국 내에서 모두가 좋아하는 캠페인이에요. 하나의 캠페인이 브랜드가 된 것입니다.
마치 한국의 초코파이처럼 말이죠.
Got milk라는 두 단어의 마법과도 같은 조합이 “우유”의 변하지 않는 물성에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부여한 것입니다.
 
핵심을 찌르는 한 마디가 때때로 세상을 바꾸기도 합니다.
오늘, 여러분은 무언가를 바꾸는 한 마디를 하셨나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