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톰 후퍼 감독이 만든 뮤지컬 영화 의 인기가 대단하다.
1998년 제작돼 국내에 1999년 개봉된 빌 오거스트 감독의 과는 다른 영화다.
이번 뮤지컬 영화는 국내에서 2월 중순까지 600만 명을 넘기며 국내에서 뮤지컬 영화로는 최대 관객을 동원하는 기록을 세웠다.
 
우연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김연아 선수가 피겨 무대에 복귀하며 들고 나온 롱프로그램의 음악도 뮤지컬 에서 나왔던
곡이다. 국내에서는 10여 개 출판사에서 내놓은 소설 도 잘 팔린다고 한다.  
또한 국내 순회공연 중인 뮤지컬 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어느 순간에 불어닥친 레 미제라블 열풍이 뜨겁다. 는 ‘대한민국의 레 미제라블 앓이’라고까지 표현했다. (2013. 1. 24)
영화 의 흥행을 계기로 소설, 뮤지컬, 김연아의 인기가 올라간 것일까? 아니면 김연아가 영화 홍보의 전도사 역할을 한 
것일까?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타이밍’의 선택이 절묘하다.
 

휴 잭맨과 앤 해서웨이의 영화 ‘레 미제라블’

 

 
2012년 12월 18일 개봉된 영화 은 영국의 오리지널 뮤지컬 팀이 제작에 참여해 만든 뮤지컬 영화다.
또한 세계 4대 뮤지컬 , , , 을 프로듀싱한 카메론 매킨토시가 참여했다.
 
장발장 역(役)의 휴 잭맨이나 판틴 역의 앤 해서웨이는 사전 녹음이 아닌 영화 촬영 현장에서 직접 노래를 불렀다.
출연진 역시 뮤지컬 배우들이 많이 참여했다. 실제로 영화는 대사 하나 없이 전체가 노래로 대사하는 뮤지컬 형식을 띠고 있다.
뮤지컬에서 볼 수 없었던 스펙터클한 장면의 연출도 돋보인다. 영화 시작 부분에 장발장이 바닷가에서 사역을 하는 모습이나,
시내 중심에서 가구를 높이 쌓고 저항하는 장면은 뮤지컬에서는 볼 수 없는 장면들이다.  
 
영화는 원래 영국에서 만들어져 지난해 12월 20일(일본 등 19일) 전 세계에서 동시 개봉했지만 한국은 전야제 형태로 18일  
개봉함으로써 전 세계 최초 개봉이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소설 ‘레 미제라블’

 
은 프랑스 빅토르 위고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