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른 기술이 다른 크리에이티브를 창조한다.  익히 알던 기술이 새로운 시도와 만나 색다른 감동을 전한다.  
어느새 기술은 SF 영화 속 장면을 우리네 일상으로 만들고 있다.  
 
이처럼 기술이 곧 크리에이티브인 시대.  
CT Lab은 새롭거나 익숙한 기술로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표현하는 특별한 해법을 앞서 고민하고 있다.  
 
 

CT Lab을 소개합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 차경민 프로, 박상훈 프로, 윤병호 프로, 한규필 프로, 마정민 프로, 조미예 프로, 박승일 프로)
 
올해 1월, 제일기획에 새로운 조직이 등장했다. 그 이름은 바로 CT Lab.  
존재도 명칭도 낯선 이곳은 하루에도 몇 번씩 ‘뭐하는 부서냐’는 질문을 받곤 한다. CT는 다름 아닌 ‘Creative Technology’의 약자. 
그리고 랩(Lab)은 다들 아는 바로 그 ‘Laboratory’다.  
 
“‘디지털’이라고 하면 모바일 앱이나 온라인, 검색 등의 디지털 채널을 의미하기도 하고, 또 역할로 보면 특정 디지털 채널의 광고 기획, 
제작 또는 디지털 사업으로 통용되기도 하잖아요. 그런데 채널별, 역할별로 업무 영역이 나뉘어진 전통적인 조직에, 디지털 경험이 
중요해지면서 점차 하이브리드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이죠. CT Lab은 기술을 센스 있게 활용하는 아이디어에 집중하면서 전방위적인 
캠페인이나 서비스를 기획하기 위해 생겨났습니다. 아이디어와 실행은 상호공존하는데 더 큰 의미가 있어요. 새로운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놓기 위해 크리에이티브와 수반된 다양한 기술을 소개하고 시대에 반걸음 앞서가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마정민 프로) 
 
새로운 무언가를 해보자고 외치는 건 쉽다. 중요한 건 그 무언가를 ‘어떻게’ 현실로 구현할 건가의 문제이다. 
CT Lab은 바로 그 ‘어떻게’를 남보다 ‘앞서’ 찾는 일을 한다. ‘팀’이 아닌 ‘랩’으로 포지셔닝한 것도 그 때문이다.  
 
“아이디어 단계에서부터 기술을 활용하되, 그 기술이 브랜드와 조화를 이루어서 소비자가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캠페인 서비스를 제안하려고 해요. 한편으론 나이키 퓨얼밴드처럼 기술을 제품과 연계한 앱세서리와 같은 새로운 아이템도 제안할 수 있죠.”
(윤병호 프로) 
 
 

씨실과 날실로 엮은 다양한 경험

 

 
새로운 시각으로 크리에이티브를 표현하려는 CT Lab의 시도는 모인 구성원의 면면만 봐도 가늠할 수 있다.  
기존 광고회사의 역할 구분을 버리고, 다양한 경험을 지닌 인재들로 조직을 구성한 것이다.  
실제로 광고회사 경력이 전혀 없는 인재들까지도 두루 영입했다.  
 
“컴퓨터공학을 전공해서 오랫동안 IT컨설팅을 하다가 제일기획에 왔어요. 광고에 기술을 어떤 식으로 접목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술적으로도 조금 더 깊이 있는 지식을 두루 공유할 수 있도록 제일러들에게 매월 ‘랩 레터(Lab Letter)’를 발송하고 
있어요.” (한규필 프로) 
 
“저 같은 경우, IT회사를 창업해서 웹 페이지나 모바일 앱을 만드는 사업을 했었어요. 디지털 비즈니스를 했기 때문에 지금도 광고 
캠페인에 적용할 사업 모델 아이디어를 내고, 어떻게 발전시키면 좋을지 생각하죠. 예를 들어, 현재 특허 출원 중인 ‘모바일 스킨  애드’는 스마트폰 잠금 화면이나 알람 화면을 광고 스팟으로 이용하는 아이디어예요.” (차경민 프로) 
 
“삼성전자 사내기자로 3년 정도 일하면서 IT전문가를 많이 만났어요. 그러면서 전자기기와 사람의 이야기를 접목해서 풀어내는 콘텐츠를 두루 다룰 수 있었죠. 앞으로도 사람과 디지털을 중심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데 주력하려고 합니다.”(조미예 프로) 
 
 

앞서 연구하고 함께 일하고

 

 
다양한 배경과 관점을 지닌 사람들이 한데 모인 만큼 아이디어를 내는 방식도 자유롭다.  
실제로 브레인 스토밍을 하는 가운데 불가능해 보였던 아이디어가 실행 가능한 단계로 발전하기도 한다.  
 
“제일러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저희들도 아이디어 내는 일을 생활화하고 있어요. 사소한 단초라도 함께 공유하면서요. 아이디어를 
기술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공학적 배경과 사용자 관점에서 이야기를 엮어 가는 관점 등 다양한 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건 분명 
우리 랩의 장점이죠.” (박승일 프로) 
 
기술은 하루하루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때문에 CT Lab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제일기획이 디지털 역량을 고도화하는 데 일조하려고 한다. 또한 아이디어를 위한 아이디어가 아닌 실현 가능한 아이디를 내는 부서로 인식되기를 기대한다.  
 
“지난해 입사한 신입사원으로서 다양한 배경을 지닌 분들이 모인 특별한 부서에 와서 더 배우는 것이 많습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행복한 신입사원 중 한 명이 아닌가 생각해요.” (박상훈 프로) 
 

 
CT Lab은 홀로가 아닌 더불어 활약할 때 존재 가치가 더 빛나는 곳이다.  
여러 제일러와 협력하며 광고주에게 더 좋은 제안을 하는 기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그들의 바람이다.  
 
‘CT Lab 표’ 아이디어로 승부할 그들의 활약상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