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 심리학

좋은 유머와 나쁜 유머

양날의 칼 유머는 사전적 의미로 ‘남을 웃기는 말이나 행동’을 의미한다. 대다수 사람들은 유머 감각이 풍부한 사람에게 호감을 느낀다. 이는 세 살 먹은 아이들도 아는 사실이다. 기업이나 정치인도 마찬가지다. 재치 있는 광고를 만들 줄 아는 기업은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는다. 미국의 전임 대통령 오바마가 미국인은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것도 그의 풍부한 유머 감각 덕분이었다. 그런데 누군가의 유머로 인해 우리가 웃었다고 해서 모두 좋은 것만은 아니다. 그 웃음 뒤엔 친근감과 자신감을 갖게 하는 긍정적 측면도 존재하지만, 이유를 알 수 없는 자괴감이나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유머는 양날의 칼이다.   펀경영이 통하다 좀 더 이론적으로 접근해 보자. 직장에서 상사가 유머를 적절하게 사용하면 부하 직원들의 직무 열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뛰어난 유머 감각으로 펀경영(Fun Management) 열풍을 만들어 낸 허브 켈러허(Herb Kelleher)의 경영 전략은 사우스웨스트항공이 43년간 흑자를 낼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직원들이 즐거워야 고객이 만족한다는 철학을 지니고 있던 허브 켈러허는 직원들이 재미있게 일할 수 있도록 많은 배려를 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기업이 경영 전략의 일환으로 펀경영에 관심을 갖게 되었음은 물론이다. 웃음 강사를 섭외해 유머 감각 향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그럼에도 우리는 왜 변화를 잘…

테마 심리학

감정은 결국 선택이다?

나는 좋은데 너는 싫은 이유 A라는 아이돌 그룹에게는 두터운 팬층이 형성돼 있다. 반면에 안티팬들도 만만치 않다. 동일한 대상에게 누구는 환호성을 날리고 누구는 악플을 날리는 이런 상반되는 현상이 왜 벌어지는 걸까? 그 이유는 바로 ‘감정’ 때문이다. 감정에는 ‘긍정 감정’과 ‘부정 감정’이 있다. 긍정 감정은 늘 좋은 생각과 좋은 느낌, 좋은 감정을 일으킨다. 반면에 부정 감정은 항상 나쁜 생각과 나쁜 감각, 나쁜 감정을 야기한다. 이러한 감정은 대인 관계에서나 일을 기획하고 추진해 가는 과정에서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항상 유발된다. 그렇다면 이런 감정은 언제 어떻게 발현되는 걸까? 사회심리학에서는 이 문제를 이익과 손해의 관점에서 바라본다. 금전적으로 이득이 생기거나 어떤 관계에서 정신적으로 이익을 얻었을 때 우리는 좋은 감정을 갖게 되고, 반대로 해를 입었을 때 싫은 감정이 생긴다. 도덕심리학은 선악의 관점에서 파악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무언가 옳은 일을 하거나 그것을 목격했을 때 좋은 감정을 느끼게 되고, 그른 일을 하거나 그른 것을 봤을 때 싫은 감정을 느낀다. 그런가 하면 인지심리학에서는 ‘사람은 성격이든 스타일이든 취미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똑같이 좋아하는 상대에게 좋은 감정을 갖는다’고 분석한다. 자신을 닮은 사람에게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긍정심리학에서는 이렇게 얘기한다. 행복, 기쁨, 즐거움, 만족, 희망 등의 긍정 정서가 높은 사람은 늘…

테마 심리학

기존에 없는 범주에 대해 인간은 왜 매력을 느끼는가?

범주, 세상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방식 도대체 그런 현상의 이유는 무엇일까? 의외로 심리학적인 대답은 간단하다. ‘범주(Category)’라는 것 자체가 우리 인간이 지니는 본능적 현상이라는 데 그 실마리가 있다. 범주란 무엇인가? 명사다. 그리고 우리는 전혀 다른 두 대상을 같은 명사로 부르는 매우 독특한 언어 활동을 한다. 무슨 이야기냐? 아래를 보자. 왼쪽과 오른쪽 어느 것이든 우리는 ‘새’라고 부른다. 당연한 대답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이는 심리학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의문을 던진다. 도대체 전혀 다른 위의 두 모습을 어떻게 우리는 같은 종류, 즉 범주로 묶을 수 있느냐는 것이다. 대답은 “그래야만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효율적으로 세상을 이해하고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된다”이다. 만일 위 두 사진 어느 것이든 그 명사 이름을, 즉 범주를 모른다면? 우리는 매번 그것을 묘사하거나 서술해야만 하는데 그것이 얼마나 힘들고 어렵겠는가? 그래서 우리는 범주를 좋아한다. 그리고 거의 모든 영역에 대해서 범주적 판단을 하고 싶어 한다. 범주적 판단을 할 수 없게 만드는 아래와 같은 추상화를 보면 다소 어려움을 느끼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이다.   인간은 새로운 범주를 갈망한다 어떤 대상을 보고 범주 이름을 대답하지 못하면 답답함을 느끼게 된다. 왜? 내가 그 대상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범주 이름을 말할 수 있으면 한결 마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