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스파익스 아시아’ 역대 최다 20개 수상

  제일기획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의 광고제에서 20개의 상을 휩쓸며 한국 광고 회사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금 2개, 은 6개, 동 12개 등… 종전 최다 기록 19개 경신 제일기획은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2017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 광고제에서 금상 2개, 은상 6개, 동상 12개 등 총 20개 상을 수상했는데요. 종전 최다 수상 기록은 2015년 제일기획이 세운 19개입니다. 이 같은 수상 성과를 바탕으로 제일기획은 ‘국가별 올해의 광고 회사(Country Agency of the Year)’ 부문에서 한국, 홍콩 2곳에 선정되는 쾌거도 거뒀습니다. 지난 겨울 국내에서 진행된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은 금상 1개, 은상 2개, 동상 6개 등 9개 상을 받으며 국제 광고제 누적 25개째 수상을 기록했습니다. 창문에 부착하는 단열재 뽁뽁이(에어캡)에 기능성 내의 브랜드 로고를 인쇄해 배포한 이 캠페인은 제품과 에어캡이 가진 공통점을 연계한 아이디어가 강점인데요. 이 캠페인을 금상에 선정한 디자인 부문 심사위원단은 “뛰어난 프로모셔널 디자인으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제품 판매 증대에 큰 성과를 창출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제일기획 홍콩법인에서 제작한 ‘JBL’ 헤드폰 광고 ‘블록 아웃 더 카오스’는 금상 1개와 은상 3개를 수상했습니다. 우는 아기, 말다툼 등 큰 소음이 발생하는 상황 속 사람 머리 주위에 헤드폰 모양의 여백을 배치, 제품의 특장점인…

보도자료

[뉴스] 500호 맞은 제일기획 사보, 40년 한국 광고사 담았다

  제일기획이 사보 창간 500호를 기념해 특별판을 발행했습니다. 1975년 창간한 제일기획 사보 <Cheil>은 지난 42년간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제공, 광고업계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해 온 대한민국 대표 광고 전문지입니다. 제일기획 사보 콘텐츠는 다수의 광고 관련 전문 서적, 연구 논문 등에서 인용될 정도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데요. 미디어 및 독자 트렌드를 반영해 작년 9월부터 온라인 매거진으로 전환, 페이지 방문자 수가 월평균 2만 명을 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두터운 독자층을 보유하고 있죠.   1975년 창간 사보 <Cheil>, 500호 맞아 특별판 발행 제일기획은 500호 기념 특별판으로 발행된 이번 사보를 특별한 콘텐츠와 디자인으로 꾸몄습니다. 특집 콘텐츠엔 △창간호부터 최신호까지의 제호, 판형, 표지 디자인 등 사보 변천사를 소개하는 코너 △42년간 사보에서 다뤄진 특집 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대별 광고업계 주요 이슈를 분석한 코너 △최인아 전 부사장(現 최인아책방 대표) 등 제일기획 전현직 임직원들의 사보를 주제로 한 인터뷰 △시대별 제일기획 대표 캠페인 등이 포함됐습니다. 제일기획 사보의 역사는 물론 대한민국 광고업계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기회를 제공했죠. 디자인 면에선 사진을 넣을 수 있는 액자형 표지를 적용, 임직원 모두가 500호 사보의 표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한 점이 눈에 띕니다. 디지털 트렌드에 발맞춰 NFC 기능을 탑재한 스티커를 부착해 사보에 스마트폰을 대면 500호 사보 관련스페셜 영상을 감상할 수도…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중남미 시장서 연이은 쾌거

  제일기획이 중남미 시장에서 유명 광고제 수상과 현지 대형 광고주 영입 등을 통해 마케팅 역량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중남미 지역 유명 광고제서 잇단 수상 성과 제일기획은 최근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이베리아 및 라틴 아메리카 지역 대표 광고제인 FIAP(Festival IberoAmericano de Publicidad, 이베로 아메리칸 광고 페스티벌) 광고제에서 금상과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1969년에 출범한 FIAP 광고제는 유럽, 중남미 등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국가에서 참가하는 광고제인데요. 매년 9천 편에 이르는 작품이 출품돼 경쟁을 벌입니다. 올해 FIAP 광고제에서 제일기획은 브라질법인의 ‘수치심의 거리들(Streets of Shame)’ 캠페인으로 금상을, 칠레법인의 삼성전자 ‘애드 워시(Add Wash)’ 캠페인으로 동상을 수상했죠. 금상을 수상한 ‘수치심의 거리들’ 캠페인은 브라질 등 중남미 국가에 여전히 과거 독재자들의 이름을 딴 거리가 많다는 점에 착안했습니다. 국민들의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고 거리 이름을 바꾸기 위한 취지에서 진행됐는데요. 캠페인 결과, 수천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거리 2 곳의 이름이 바뀌었으며 5 곳에 대한 이름 변경이 검토 중입니다. 이에 앞서 제일기획은 지난달 상파울루에서 열린 리테일 마케팅 분야 시상식 ‘포파이(POPAI) 어워드 브라질’에서도 삼성전자 갤럭시S8 론칭 캠페인의 일환으로 선보인 이색적인 매장 쇼 윈도우를 통해 사상 첫 금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는데요. 포파이 어워드는 1936년에 설립된 글로벌 소매업 마케팅 협회에서 주관하는 권위 있는 시상식입니다. △미국 △영국 △중국 등 10개…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역대 최다 수상

제일기획이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s)에서 최우수상 4개를 휩쓸며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뒀습니다. 1955년 창설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디자인 시상식입니다. 미국의 IDEA,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데요. 매년 △제품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컨셉 등 3개 분야로 나눠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죠. 제일기획은 최근 발표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수상 결과 최우수상(Best of the Best) 3개 등 총 10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디자인 컨셉 분야에서도 최우수상 1개를 받아 올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총 11개의 상을 휩쓸었는데요. 지역별로는 디자인 강국으로 꼽히는 독일에서 7개, 한국에서 4개의 상을 수상했죠.   커뮤니케이션 디자인∙디자인 컨셉 분야서 최우수상 4개 등 11개 수상 제일기획 수상작 중 가장 주목받은 작품은 독일법인이 3M과 진행한 ‘포에버 스티킹 빌보드(Forever Sticking Billboards)’ 캠페인입니다.  3M 테이프를 활용, 가사만 봐도 멜로디가 떠오르는 유명 노래의 가사를 버스 정류장 광고판 등에 부착한 이색 옥외 광고인데요. 귓가에 맴도는 노래 가사처럼 테이프의 접착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표현했죠. 이 캠페인은 타이포그래피(Typography)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총 3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외에도 △시각·청각·후각·촉각 장치로 서울·인도·아이슬란드 등 세계 6개 지역을 경험할 수 있게 한 삼성전자의 VR(가상현실) 체험 이벤트 ‘디스커버 더 월드(DISCOVR THE…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현지화 전략으로 러∙CIS 광고업계 잡았다

  제일기획이 러시아∙CIS 각지에서 업계 랭킹 1위, 광고제 수상 행진, 신규 광고주 영입 등 괄목할 성과를 이어가며 현지 광고업계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각 나라별 정서에 맞춘 현지화 크리에이티브 전략이 성공 비결로 꼽혔죠.   러시아∙CIS 각지서 업계 1위∙광고제 석권 제일기획 카자흐스탄 법인은 최근 중앙아시아 최고 권위의 광고전문매체 ‘애드아시아(AD ASIA)’가 선정한 현지 광고회사 크리에이티브 순위 1위에 선정됐습니다. 2013년 법인 설립 이후 4년 만에 거둔 쾌거인데요. 이 순위는 매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키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전역에 위치한 광고회사들의 광고제 수상 실적을 기준으로 선정됩니다. 제일기획 카자흐스탄 법인은 △카자흐스탄 ‘국민 복서’ 게나디 골로프킨(Gennady Golovkin)의 성공과 노력을 그린 삼성전자 ‘성공의 상징(Symbol of Success)’ 캠페인  △무하마드 알리·프레디 머큐리 등 셀레브리티들과 ‘커피로 잠을 깨고 노력하라’는 메시지를 연결한  현지 1위 ‘맥커피(MacCoffee)’ 광고 캠페인 등을 진행했는데요. 지난해 글로벌 및 지역 주요 광고제에서 40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총 355점을 얻으며 글로벌 1위 WPP 계열 지포스그레이(2위 98점), 글로벌 4위 인터퍼블릭 계열 FCB알마티(3위 68점) 등을 여유있게 제쳤습니다. ▲중앙아시아 광고회사 랭킹 1위를 차지한 제일기획 카자흐스탄 법인이 제작한 삼성전자 ‘성공의 상징’ 캠페인 또한, 제일기획 러시아 법인이 제작한 삼성전자 ‘오버 더 호라이즌(Over The Horizon)’ 캠페인은 러시아·우크라이나·체코·라트비아 등에서 열린 동유럽권 최고 권위의 광고제들에서 17개째 수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러시아 시각장애…

보도자료

[뉴스] 삼성 사회공헌 광고, 인도 사회 변화 이끈다

  제일기획이 인도에서 제작한 삼성전자 사회공헌활동(CSR) 광고가 연이어 성공을 거두며 인도 사회에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지난 6월에 선보인 교통안전 캠페인 ‘세이프 인디아(Safe India)’가 유튜브 공개 40일 만에 조회수 1억 3천만 건을 돌파하며 인도 광고 사상 역대 최다 조회수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이는 올해 2월 유튜브 조회수 1억 건을 돌파한 삼성 서비스 밴(Service Van) 캠페인을 넘어선 기록입니다. 이로써 제일기획은 1년이 채 안 되는 짧은 기간 동안 인도에서 제작한 광고 두 편이 유튜브 조회수 1억 건을 돌파하는 진기록도 함께 세웠습니다.   교통안전 캠페인 ‘세이프 인디아(Safe India)’ 유튜브 1억 3천만뷰 돌파 ‘세이프 인디아(Safe India)’ 캠페인은 교통사고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인도의 국민들에게 운전 중 안전한 휴대전화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제작된 광고입니다. 이 광고는 전 세계에서 부주의한 ‘셀피(selfie:자신의 모습을 직접 찍은 사진)’ 사용으로 발생한 사망 사고 중 절반 이상이 인도에서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 오토바이 운전 중 셀피 촬영으로 사고를 당한 남성이 도로 위에 쓰러진 채 사랑하는 가족과의 추억을 회상하는 장면을 보여주며 운전 중 셀피 촬영의 위험성을 강조합니다. 이어서 삼성전자가 안전한 휴대전화 사용을 위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하는데요. 광고 후반부에는 니틴 가드카리(Nitin Gadkari) 인도 교통안전국 장관이 등장해 인도 국민에게 교통안전 메시지를 전합니다. 장관이 광고에 직접 출연하는…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제38회 아이디어 페스티벌 수상작 선정

  제일기획이 올해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 ‘제38회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 수상작들을 공개했습니다.   핵심 메시지를 쉽고 간결하게 전달한 아이디어 눈길 끌어 올해는 인쇄, 옥외, 영상, 온라인, 광고기획서 등 총 5개 부문에 2,700여 편의 아이디어가 출품됐으며, 이중 금상 5편, 은상 7편 등 총 26편이 수상작에 선정됐는데요. 올해 수상작들은 아이디어의 핵심 메시지를 쉽고 간결하게 전달한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특히 △ 글을 읽는 방향에 따라 달라지는 의미를 활용한 오비맥주 음주문화 캠페인 ‘카스는 탑(TOP) 카는 스탑(STOP)’ (부산대 팀) △ 문구가 새겨진 주류 제품 라벨을 팔찌처럼 착용해 음주 의사를 표시할 수 있게 한 ‘부라더소다#팔찌’ 캠페인(서울과학기술대 팀) △ 버스정류장 대기석에 래핑 광고를 설치해 햄버거 배달 오토바이를 연상하게 한 ‘버거킹 배달킹’ 캠페인(선문대 팀) 등이 좋은 평가를 받으며 금상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한 희망브리지상(특별상)에는 ‘2050 대한민국’ 캠페인(상명대/성신여대/호서대 팀)이 선정됐죠. 수상자들에게는 상금과 상패가 주어지며 금상 수상자 중 2명에게는 해외 광고제 참관 특전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최종 심사를 맡은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유현재 교수는 올해 수상작들에 대해 “다양한 미디어에 대한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한 대학생들의 입체적인 시각이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제일기획 본사에서 진행된 시상식에는 제일기획 임대기 사장, 유정근 부사장 등 임직원, 서강대 유현재 교수, 홍익대 김종민 교수 등 심사위원, 희망브리지…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칸 라이언즈’ 11개 본상 수상

  제일기획은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64회 ‘칸 라이언즈(Cannes Lions)’에서 은상 1개, 동상 10개 등 총 11개 상을 수상했습니다.   아디다스 ‘글리치’,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 등 수상  ▲ 아디다스 ‘글리치(Glitch)’ 캠페인 영국에서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제작한 아디다스 ‘글리치(Glitch)’ 캠페인이 가장 많은 5개의 상을 받았습니다. 자신만의 축구화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 콘셉트에 맞춰 오프라인 매장, 광고, 언론 홍보 등이 없는 파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한 것이 캠페인의 핵심. 소비자 투표를 통해 신규 출시 디자인을 결정하거나, 모바일 초대장을 받은 사람들만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등 신선한 방식이 화제를 낳으며 온라인 상에서 800만번 이상 언급됐습니다. ▲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이 옥외 부문 동상에 선정되며 국제 시상식 누적 8개째 수상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겨울 국내에서 진행된 ‘히트텍 윈도우’는 단열을 위해 창문에 부착하는 에어캡에 브랜드 로고를 인쇄해 소비자들에게 배포한 캠페인입니다. 기능성 내의 제품과 에어캡이 가진 공통적 기능을 연계해 광고 효과를 높인 아이디어가 호평 받으며 수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JBL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S)’ 캠페인 홍콩법인이 제작한 음향기기 브랜드 JBL의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S)’ 캠페인은 인쇄 부문과 옥외 부문에서 중복 수상했습니다. 아기의 울음, 말다툼 등…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칸 무대에서 ‘K-컬처’ 알린다

  제일기획, CJ E&M, YG 엔터테인먼트가 ‘삼시세끼’, ‘케이콘(KCON)’ 등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츠를 앞세워 글로벌 광고 마케팅 업계에 인사이트를 제공합니다.   ‘평범함과 지루함의 힘’ 이라는 주제로 세미나 진행 ▲ 오는 18일 제일기획이 주최하는 칸 세미나 연사로 나서는 제일기획 웨인 초이 전무, CJ E&M 이상길 부사장, 나영석 PD, 배우 이서진(왼쪽부터) 제일기획은 이달 17일 프랑스 칸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광고제 ‘칸 라이언즈(옛.칸 국제광고제)’에서 CJ E&M, YG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K-콘텐츠와 K-POP을 소재로 한 2건의 세미나를 개최하는데요. 먼저 제일기획과 CJ E&M은 오는 18일(현지시간) 광고제 메인 무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지루함의 힘, 평범함이 놀라움이 될 수 있다(Power of Boredom;How ordinary can be extraordinary)”는 주제의 세미나를 엽니다. 이번 세미나는 제일기획 웨인 초이 전무(글로벌 광고 제작 담당)의 진행으로 CJ E&M 이상길 부사장과 나영석PD, 배우 이서진이 공동 연사로 나섭니다. 칸 세미나에 국내 방송사 PD와 배우가 연사로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제일기획과 CJ E&M은 이색 연사를 내세운 이번 세미나에서 tvN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인 ‘삼시세끼’, ‘윤식당’의 흥행 비결을 소개하고 방송 콘텐츠 외에도‘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 등 광고 마케팅 분야에서 지루함이나 평범함을 무기로 대중들에게 공감을 이끌어낸 사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특히, 이번 세미나는 칸 조직위에서 날짜별로 기대되는 세미나 2편을 선정하는 ‘에디터스…

보도자료

[뉴스] ‘한강공원’ 뜨고 ‘명동’ 주춤, 달라진 유커 트렌드

  제일기획의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 펑타이(鵬泰∙PENGTAI)가 자체 개발한 ‘한국지하철’ 앱을 기반으로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중화권 관광객(유커) 트렌드를 분석해 발표했습니다.   한국인의 일상으로 들어온 유커 ‘한국 지하철’ 앱에서 중국의 주요 명절인 노동절, 단오절 연휴가 포함된 5월 한 달 기간 약 66만 건의 관심 장소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남산 N서울타워’의 검색량이 가장 높았으며 북촌한옥마을, 홍대가 뒤를 이었는데요. 남산 N서울타워, 북촌 한옥마을 등 주요 관광명소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관심 장소 상위 10곳에 포함된 가운데, 여의도 한강공원(4위/33위 상승)과 서울대공원(11위/53위 상승)의 순위가 급상승했습니다. 상대적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적었던 두 장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은 쇼핑, 맛집 투어 중심이었던 유커 트렌드가 벚꽃 구경, 공원 산책 등 한국인들이 평소 자주 즐기는 일상의 여가활동으로까지 확장된 결과로 분석됩니다. 이 밖에 부산 감천문화마을(16위/200위 상승)과 삼청동길(17위/24위 상승)이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20위권에 새로 진입했다. 감천문화마을의 인기는 유커의 행동반경이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부산 등 지방으로까지 확장되었음을 보여줍니다. 삼청동길은 한류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알려지며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죠. 반면, 외국인 관광 1번지로 꼽히는 명동은 작년 대비 10계단 하락한 1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는데요. 명동과 함께 치킨집 등 닭 요리 음식점, 동대문 대형 패션몰 등 중국인들이 많이 찾던 장소들의 순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