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해시태그] 8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8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수많은 전문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키워드로 ‘공감 능력’을 꼽고 있습니다. 공감 능력은 ‘나는 당신의 상황을 알고, 당신의 기분을 이해한다’처럼 다른 사람의 상황이나 기분을 같이 느낄 수 있는 능력으로, 발 빠르게 소비자의 마음을 읽어야 하는 마케팅에서는 매우 중요한 덕목이죠. 제일기획 매거진 8월호 <테마 심리학>에서는 소비자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브랜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는데요. 뛰어난 공감 능력으로 소비자에게 만족감을 주는 기업의 사례를 살펴봅니다. 얼마 전, 영국 정부가 ‘외로움’을 국가 차원의 문제로 규정짓고 현대인의 외로움을 해결할 담당자로 ‘외로움 장관(Minister for Loneliness)’을 임명해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영국 정부의 외로움 장관 임명은 조금 생뚱맞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대인의 외로움 문제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심각한데요. 해마다 늘어가는 고독사 수만 봐도 문제의 심각성을 알 수 있죠. 8월호 매거진 <마케팅 레시피>에서는 외로운 시대의 마케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봅니다. 누군가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은 이들을 위한 보다폰의 <할머니의 일요일(Sunday Grannies)> 캠페인부터 캐논코리아의 <아빠의 셀카>, 버드와이저의 <Lost Dog> 캠페인까지. 현대인을 위로하고 토닥여주는 ‘외로운 시대의 마케팅’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마케팅 레시피>를 클릭하세요! 여러분은 ‘소비’를 통해 ‘위로’ 받는다는 말에 공감하시나요? 값비싼 것은 아니지만, 소소한 소비를 통해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사람이 늘고…

퍼포먼스

[creativity] 내 마음 참치에 담아_동원참치 캠페인 편

  가정의 달로 불리는 5월은 유난히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달입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을 비롯해 다양한 기념일이 달력을 빼곡히 채우고 있는데요. 평소에는 전하지 못했던 따뜻한 말과 정성 어린 선물로 마음이 더욱 훈훈해지곤 하죠    가족의 소중함이 마음속 깊이 와 닿는 5월을 맞이하여, 최근 제일기획에서 제작한 동원참치 캠페인 한 편을 소개해드릴까 해요.   아빠에게 전하고 싶은 딸의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답니다.^^   동원참치, 아빠와 딸 편   “신입사원 티 내니? 왜 말을 안 들어~” 따끔한 선배의 한마디에 주눅이 든 신입사원, 이럴 때면 포근한 부모님의 품이 유독 그리워집니다.     일을 마치고 고단한 발걸음으로 집에 돌아오자 아버지의 따뜻한 목소리가 들려오는데요. 대충 차려진 밥상에서 홀로 식사하고 계시는 아버지를 보며 딸은 괜스레 투정 섞인 말 한마디를 건넵니다.   “챙겨 드시라고 했잖아, 왜 말을 안 들어..”     말은 그렇게 하면서도 아버지를 위한 밥상을 정성스레 준비하는 딸의 모습.  오늘의 저녁은 고단백 건강푸드 ‘동원참치’로 만든 보글보글 김치찌개입니다.     “아빠, 회사생활 몇 년 했어?” 1년도 힘든 회사생활을 벌써 27년째 하고 계시다는 아버지의 말을 들으니 왠지 모르게 마음이 뭉클해지는군요.        오가는 대화 속에 어느덧 먹음직스러운 밥상이 완성되었습니다. 맛있게 식사하는 아버지를 바라보며, 사랑과 감사의 마음이 드는데요.   이 마음을 표현하기…

직접화법

그러나 ‘공감’이 정답이다

“제 광고는 저를 닮아서 따뜻한 공감에 거의 포커스가 맞춰져 있어요.” 임원 승진을 축하드립니다. 소감과 각오가 궁금합니다. 그간 제가 해 온 일은 매우 심플했습니다. 제작물에 집중하면서 클라이어트를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그리고 미디어 환경 변화에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까 등이 주된 고민이었으니까요. 이제 본부장이란 타이틀을 달았으니 좀 더 큰 차원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데, 제겐 익숙하지 않은 일이기도 하고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긴 합니다. 고심 끝에 얻은 답은 지금껏 그래왔던 것처럼 ‘나답게 하면 되지’란 겁니다.   선수가 감독이 되면 플레이가 마음에 안 들 때 그라운드로 뛰어들고 싶지 않을까요? 마침 어제도 그런 일이 있었어요. 본부 다른 팀에서 준비한 프로젝트에 대해 얘기를 듣는데, 제가 충분히 스터디가 안된 상태에서 왈가왈부하는 게 도움이 될지, 혹여 더 힘들게 하는 것은 아닐지 고민이 되더군요. 물론 그동안 축적된 제 경험을 바탕으로 어드바이스를 준다면 그것이 더 좋은 성과로 이어질 수도 있겠지만, 다소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습니다. 가고자 하는 방향이 정확하다면 설사 실패를 하더라도 얻는 게 있을 겁니다. 그래서 가급적 터치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우선은 제 도움을 요청할 때만 조언하려고 합니다. 구체적 방법과 수위는 제가 차차 습득해 나가야겠죠.   어느 칼럼에서 ‘공감의 능력’을 강조하신 글을 읽었습니다. 공감을 탐색하는 노하우가 있으신가요? 가끔 광고를 보다가 슬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