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칸 라이언즈 심사위원 역대 최다 선정

제일기획이 세계 최고 권위의 광고제 ‘칸 라이언즈(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에서 역대 최다 규모의 심사위원을 배출했다는 소식입니다. 국내 기업 기준 역대 최다 규모이며, 칸 라이언즈에서 12년 연속(‘08~’19년) 심사위원을 배출하는 기록도 세웠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소식 지금 바로 알아볼까요?   국내 기업 최초, 이노베이션 부문 심사위원장 배출 특히, 올해는 국내 기업 최초로 이노베이션 부문 심사위원장을 배출해 더욱 의미가 큰데요! 그 주인공은 제일기획 본사 소속으로 글로벌 광고 제작을 담당하고 있는 빌 염 CD입니다! 빌 염 CD는 칸 라이언즈 등 국제 광고제에서 다수의 상을 받아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인정받았으며, 스파이크스 아시아 등 유수의 국제 광고제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죠. 빌염 CD는 “칸 라이언즈의 전체 27개 부문 중 가장 도전적인 카테고리라 할 수 있는 이노베이션 부문에서 대한민국 광고회사를 대표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는 점이 가장 큰 영광”이라며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분야인 만큼 아이디어의 핵심에 초첨을 맞춰 심사에 임할 것이며 심사기간 동안 다른 심사위원들로부터 많은 영감을 얻기를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 칸 라이언즈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제일기획 임직원 지난 2016년 칸 라이언즈 모바일 부문 심사위원장을 역임한 말콤 포인트 글로벌 CCO(Chief Creative Officer)는 티타늄 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되었습니다. 티타늄 부문은 기존의 룰을 파괴한 창조적인 마케팅 분야의 권위자들로 심사위원이 구성된다고 해요.…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원쇼 광고제에서 25개 본상 역대 최다 수상

  제일기획이 지난 10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 광고제(The One Show)에서 25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국내 광고업계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다는 놀라운 소식입니다. 지난해 대회에서 21개의 본상을 받으며 국내 광고회사의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운 데 이어 한해 만에 또다시 기록을 갈아치웠는데요. 자세한 소식과 수상작 소개 지금 바로 알아 볼까요?   원쇼 광고제 역대 최다 수상 기록 경신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세계적 권위의 원쇼 광고제(The One Show)에서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현지시간으로 10일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 광고제 시상식에서 제일기획은 본사와 해외법인, 자회사가 고르게 수상하며 은상 2개, 동상 3개 등 총 25개의 본상을 수상했죠. 기존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은 지난해 제일기획이 세운 21개였습니다. 1973년에 출범한 원쇼광고제는 ‘칸 국제광고제, 런던 디앤애드(D&AD)와 함께 글로벌 업계에서 높은 권위를 자랑하는 광고제로 1973년 창설되었는데요. 참신한 아이디어와 젊은 감각을 중시하는 것으로 유명한 광고제이죠. 또한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 광고제 중 출품 규모가 가장 큰 행사로 유명한데요. 올해에도 원쇼 광고제에는 전 세계73개 국가에서 약 2만 개 작품이 출품되어 치열한 경쟁을 펼쳤습니다.   ‘굿 바이브 프로젝트’등 제일기획 캠페인 수상 정보 굿 바이브 프로젝트(Good Vibes Project)   이번 원쇼 광고제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낸 제일기획 캠페인은 인도법인의 ‘굿…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애드페스트 금∙은∙동 14개 석권

  애드페스트 광고제는 1998년에 시작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양대 광고제로 유명하죠. 올해의 ‘애드페스트(ADFEST)2019’에는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에서 2천5백여 개의 광고 캠페인이 출품되며 위용을 떨쳤는데요.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애드페스트(ADFEST) 2019’에서 금상 2개, 은상 7개, 동상 5개 등 총 14개의 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는 소식입니다.   제일기획 X 삼성화재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Firevase)’ 캠페인 3개상 수상 수많은 광고 캠페인 중 제일기획이 삼성화재와 함께 진행한‘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Firevase)’ 캠페인이 금상 1개, 은상 2개 등 3개의 상을 수상하며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는 소화약제가 들어있는 꽃병 모양의 투척식 소화용구를 제작∙배포한 캠페인인데요. 화재 발생시에 소화기를 찾지 못하거나 사용법을 몰라 초기 진화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기획되었죠. 혁신적인 디자인 개선으로 사회에 기여한 점과 위급한 때에 힘이 되는 보험회사와의 연관성을 활용해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알린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더스트씨(DUSTSEE)’캠페인 4개상 수상 등 세계의 주목을 받은 제일기획의 캠페인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Firevase)이외에도 제일기획의 다양한 캠페인이 각광을 받았는데요. 서울시∙희망브리지와 진행한 ‘더스트씨(DUSTSEE)’캠페인은 은상 2개 등 4개의 상을 수상했죠.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공기 중 떠다니는 미세먼지 이미지를 확대해 보여주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공익 캠페인인데요. 눈에 보이지 않아 심각하게 느끼지 못하는 위험을 시각화해 경각심을 높였다는 것이 이 캠페인의 강점입니다. 홍콩법인이 제작한 JBL…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유럽∙중남미∙호주∙인도 등서 잇단 광고제 수상 쾌거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독일∙네덜란드∙스페인∙러시아∙브라질∙호주∙인도 등에서 진행한 디지털∙리테일 마케팅 캠페인들이 세계 각지에서 열린 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하는 등 수상을 이어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유럽 디지털 광고제 ‘러비 어워드’ 4개 부문 네티즌 선정 1위상 차지 제일기획은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유럽 디지털 광고제 ‘러비 어워드(Lovie Awards)’에서 네티즌이 선정한 분야별 1위에 수여하는 피플스러비(People’s Lovie)상 4개를 포함해 총 9개의 상을 받았습니다. 제일기획 독일법인이 제작한 삼성전자 ‘랜드 오브 이모지(Land of Emojis)’ 캠페인은 피플스러비 상 2개 등 4개 상을 차지했는데요. 이 캠페인은 인종∙문화 등 개성을 반영한 이모지(이모티콘)를 만들 수 있는 모바일 앱을 배포해 독일 내 사회 갈등 해소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70만개 이상의 이모지가 만들어졌으며, 이를 활용한 캠페인 영상이 지난해 독일 통일 기념일에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문에서 상영되기도 했죠. 또한 △네덜란드 쇼트트랙 대표팀에 첨단 훈련복을 제공한 ‘삼성 스마트 슈트(Samsung Smart Suit)’ 캠페인(베네룩스법인 제작) △빅데이터와 머신러닝 기술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찾아낸 SAS(데이터 분석 기업)의 ‘파라다이스 파운드(Paradise Found)’(독일법인 제작)도 피플스러비상을 받았습니다. ▲유럽 디지털 광고제‘러비 어워드(Lovie Awards)’에서 네티즌 선정 1위 ‘피플스러비’상 2개 등 4개의 본상을 수상한 제일기획 독일법인의 삼성전자 ‘랜드 오브 이모지(Land of Emojis)’ 캠페인   ‘FIAP’ 서 삼성전자 ‘파쿠르 스크린’ 그랑프리 등 8개 수상 또한, 제일기획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애드페스트 금∙은∙동 14개 수상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양대 광고제 ‘ 애드페스트(ADFEST) 2018’에서 금상 1개, 브랜디드 콘텐트상(금상급) 1개, 이펙티브상(금상급) 1개, 은상 5개, 동상 6개 등 14개 본상을 수상했습니다.   금 3개, 은 5개, 동 6개 등… 종전 최다 기록과 동률 본사 뿐 아니라 홍콩 법인, 중국 법인, 태국 법인 등 해외 네트워크들이 골고루 상을 받으며 지난해 제일기획이 세운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과 동률을 이뤘습니다. 국제 광고제 수상은 광고회사의 주요 경쟁력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평가하는 지표입니다. 특히, 애드페스트는 국제 광고제 중 개최가 빨라 한 해 수상 성과의 가늠자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의미가 더욱 큽니다.   ‘스톱 다운로드킬’ 캠페인, 참신한 솔루션으로  4개 부문 본상 수상  제일기획이 지난해 부산경찰청과 함께 진행한 ‘스톱 다운로드킬’캠페인이 금상급 2개를 포함해 4개의 상을 휩쓸었습니다. ‘스톱 다운로드킬’은 불법 촬영물(몰카) 유통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가짜 몰카 영상을 제작해 온라인 파일공유 사이트에 올린 캠페인입니다. 영상은 초반부에는 모텔, 지하철, 화장실 등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영상처럼 보이나 갑자기 귀신으로 변한 여성의 섬뜩한 모습과 함께 경고 메시지를 노출합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 영상은 배포 후 2달 동안 몰카 영상을 보려던 사람들에 의해 5만1천여회 다운로드 됐으며, 같은 기간 몰카 유통량은 최대 21% 감소했습니다. ▲ 애드페스트 2018에서…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스파익스 아시아’ 역대 최다 20개 수상

  제일기획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의 광고제에서 20개의 상을 휩쓸며 한국 광고 회사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금 2개, 은 6개, 동 12개 등… 종전 최다 기록 19개 경신 제일기획은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2017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 광고제에서 금상 2개, 은상 6개, 동상 12개 등 총 20개 상을 수상했는데요. 종전 최다 수상 기록은 2015년 제일기획이 세운 19개입니다. 이 같은 수상 성과를 바탕으로 제일기획은 ‘국가별 올해의 광고 회사(Country Agency of the Year)’ 부문에서 한국, 홍콩 2곳에 선정되는 쾌거도 거뒀습니다. 지난 겨울 국내에서 진행된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은 금상 1개, 은상 2개, 동상 6개 등 9개 상을 받으며 국제 광고제 누적 25개째 수상을 기록했습니다. 창문에 부착하는 단열재 뽁뽁이(에어캡)에 기능성 내의 브랜드 로고를 인쇄해 배포한 이 캠페인은 제품과 에어캡이 가진 공통점을 연계한 아이디어가 강점인데요. 이 캠페인을 금상에 선정한 디자인 부문 심사위원단은 “뛰어난 프로모셔널 디자인으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제품 판매 증대에 큰 성과를 창출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제일기획 홍콩법인에서 제작한 ‘JBL’ 헤드폰 광고 ‘블록 아웃 더 카오스’는 금상 1개와 은상 3개를 수상했습니다. 우는 아기, 말다툼 등 큰 소음이 발생하는 상황 속 사람 머리 주위에 헤드폰 모양의 여백을 배치, 제품의 특장점인…

제일세미나

[7월 제일세미나] 행인1, 주인공이 되다

  기업 브랜딩, 들어본 적 있으세요? ‘Corporate Branding’이란 팀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저 역시 다른 회사에서 찾아보기 어려웠던 팀 이름인 것 같습니다. 제가 속한 기업 브랜딩은 바로 광고제를 통해 기업 브랜드를 강화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데요. 이번 7월 제일세미나에선 지난 6월에 끝난 2017 칸 라이언즈 광고제를 통해 제일기획의 위상과 함께 최근 트렌드를 함께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행인1, 주인공이 되다’… 지난 30년을 돌이켜보니 7월 세미나를 준비하며 제목을 함께 정해 달란 의뢰를 받았을 때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내 ‘행인1, 주인공이 되다’라는 제목을 지을 수 있었죠. 어떤 뜻인지 쉬 감이 오시나요? 1987년 장정일 씨의 희곡 실내극에 제가 경찰관으로 출연했던 적이 있는데요. 그 당시엔 대사가 하나도 없었답니다. 2010년엔 연극 「에브리맨」에선 주인공으로 출연하게 됐는데요. 이런 제 경험을 제일기획이란 회사에 빗대 얘기하고자 이런 제목을 붙여봤습니다. 1989년 칸에 첫 파견을 시작한 제일기획, 그 당시엔 ‘일종의 관심’을 가졌다고 표현할 수 있겠네요. 2007년까지 약 20년간 한국광고회사의 수상작은 12개로 한 장에 요약해 볼 수 있는 정도입니다. 2008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10년의 실적은 어떨까요? 그 실적을 일일이 적을 수 없을 정도로 괄목한 성장을 보였는데요. 단적으로 숫자만 놓고 비교해보면 한국광고회사의 칸 수상작 수는 20년간 12개에서 최근 10년 83개에 이르는 약 7배에…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 숫자로 보는 칸 라이언즈&제일기획

매년 6월 셋째 주,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글로벌 최대의 커뮤니케이션 축제인 ‘칸 라이언즈’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1만 명 이상의 크리에이터가 참관하고, 4만 작품 이상이 아이디어를 뽐낸 제64회 칸 라이언즈에서 제일기획은 초특급 스타와 함께하는 세미나로 세간의 관심을 모은 것은 물론, 총 11개 캠페인이 수상하는 영예도 얻었답니다. 제일기획의 활약을 마음으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의 덕분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제일기획의 아이디어 대향연, 기대해주세요!

보도자료

[뉴스] ‘해외 거점 활약’ 제일기획, 메이저 국제 광고제 연이어 석권

  제일기획이 해외법인, 자회사의 활약을 앞세워 최근 열린 주요 국제 광고제에서 연이어 우수한 성과를 거뒀습니다.   홍콩법인 ‘실종 어린이 잠금화면’ 캠페인 등 홍콩∙중국∙독일법인 총 7개 동상 수상 지난 18일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뉴욕페스티벌 시상식에서 제일기획은 홍콩, 중국, 독일 등 해외법인에서 출품한 캠페인들로 동상 7개를 수상했습니다. 이는 제일기획의 뉴욕페스티벌 최다 수상 기록으로 지난 1999년에 자체적으로 세운 기록(3개)을 18년 만에 경신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1957년에 설립되어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뉴욕페스티벌은 광고, TV∙라디오 프로그램 등에 대한 시상을 진행하는 대규모 광고 미디어 축제입니다. 올해 광고 분야 시상식에서는 전 세계 57개 국가에서 출품된 다양한 작품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습니다. ▲ 뉴욕페스티벌에서 동상 2개를 수상한 제일기획 홍콩법인의 ‘실종 어린이 잠금화면’ 캠페인 제일기획의 본상 수상작 중 가장 주목 받은 작품은 홍콩법인의 ‘실종 어린이 잠금화면’캠페인으로 모바일 마케팅 부문에서 동상 2개를 수상했습니다. 비영리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진행한 이 캠페인은 매년 20만 명 이상의 아동이 실종되는 중국의 사회적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모바일 앱을 제작, 배포했는데요. 어린이 실종 사건 발생시, 주변에 이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 잠금화면에 실종 어린이의 사진 등 주요 정보를 표시해 어린이를 신속하게 찾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 뉴욕페스티벌에서 동상 1개를 수상한 제일기획 홍콩법인의 ‘시크릿 스테이지’ 캠페인 홍콩법인은 ‘실종 어린이 잠금화면’…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D&AD 광고제 금-은-동 석권

  제일기획이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광고, 디자인 페스티벌 D&AD에서 금상, 은상, 동상을 모두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D&AD는 1962년 런던에서 시작된 비영리 목적의 광고, 디자인 페스티벌로 엄격한 심사 기준을 적용해 국제 광고제 중에서도 수상 경쟁률이 높기로 유명한데요. 디자인에 특화된 광고제의 특성을 살려 금상, 은상, 동상 수상작을 각각 옐로우 펜슬(Yellow Pencil), 그래파이트 펜슬(Graphite Pencil), 우드 펜슬(Wood Pencil)로 명명하고 연필 모양의 트로피를 수여하는 점이 특징입니다. 제일기획은 최근 영국 런던 트록시 극장에서 열린 ‘D&AD 2017’ 시상식에서 금상, 은상, 동상을 각 1개씩 수상하며 총 3개의 본상을 받았습니다. 이번 수상으로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5년 연속 본상 수상이라는 자랑스러운 기록을 이어갔습니다.   독일법인 ‘예거마이스터 쿨팩’ 캠페인 패키징 디자인 부문 금상 수상 제일기획에 사상 첫 금상(옐로우 펜슬)의 영예를 안겨준 캠페인은 독일법인의 ‘예거마이스터 쿨팩(Coolpack)’ 캠페인으로 패키징 디자인 부문에서 이 상을 수상했습니다. ‘예거마이스터 쿨팩(Coolpack)’ 캠페인은 차갑게 마실 때 풍미가 좋은 예거마이스터를 많은 소비자들이 실온에 보관해 먹고 있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병 디자인을 냉동실에 보관 후 사용하는 쿨팩 모양으로 리뉴얼한 캠페인입니다. 쿨팩 디자인의 예거마이스터를 구입한 소비자 대부분이 냉동 보관 후 술을 즐기는 효과가 나타났으며, 빈 병을 실제 쿨팩으로 이용하는 사례도 등장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차갑게 즐긴다’는 브랜드 스토리를 각인시키는데 긍정적 효과를 거뒀습니다.…

칸 라이언즈 특집 Ⅰ. 리뷰

크리에이티브는 변한다

칸의 위기인가, 나의 위기인가 칸이 예전 같지 않다고 말한다. 나도 다녀와서 “칸은 어땠어?”라는 사람들의 물음에 선뜻 “좋았어”라고 답할 수 없었다. 그 해의 칸을 휩쓰는 히어로 캠페인이나 눈에 띄는 작품은 드물었고(올해부터 한 작품당 출품 카테고리의 수를 제한한 영향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영광스러운 그랑프리를 발표하는 순간조차 객석에서 동의와 환호의 박수가 터져 나오지 않았다. 칸 라이언즈는 이미 ‘Festival of Technology’라고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올 만큼 수년 동안 테크놀로지의 비중이 높아졌으나 새로운 기술의 제안 역시 쉽지 않아 보였다. 이것은 칸의 위기일까? 광고의 위기일까? 아니면 크리에이티브의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나의 위기일까?   주목할 만한 변화 칸은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다. 그리고 생각해 보면 칸은 늘 크고 작은 변화로 업계의 니즈를 반영해 왔다. 올해는 특히 퍼블리시스 그룹의 보이콧으로 촉발된 몇 가지 큰 변화가 있었다(퍼블리시스의 보이콧은 비싼 참관 비용과 출품 비용, 캠페인의 중복 수상으로 인한 상의 권위 하락 등 주최 측의 방만한 경영에 대한 광고업계의 불만이 반영된 상징적 사건이었다). 표면적으로 가장 큰 변화 세 가지는 첫째, 8일에서 5일로 축제 기간이 축소된 점, 둘째, PASS 가격 인하, 셋째, 카테고리의 축소 및 출품 횟수 제한이었다.   모든 것의 디지털화 그러나 표면적인 변화보다 칸 현장에서 내가 체감한 두 가지 주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