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0건의 기사가 있습니다.
Global Insight

음성 마케팅은 향후 시장을 어떻게 이끌어 갈까?

‘음성 우선’ 시대가 오다 최근 컨설팅회사인 캡제미니(Capgemini)를 위해 미국, 영국, 프랑스 및 독일에서 진행한 리서치에 의하면 소비자의 81 % 이상이 스마트폰으로 시리(Siri) 또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같은 음성 비서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 대상의 35%는 음성 비서를 이용해 제품을 구매했다. 모바일 기반의 시리와 독립형 기기인 구글 홈 같은 음성 지원 디지털 비서의 등장과 발전은 온라인 추천 기능을 더 즉각적이고 인터랙티브하게, 그리고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지난해 도미노피자와 오카도(Ocado)는 알렉사(Alexa)를 통해 음성 쇼핑을 가능케 한 첫 두 브랜드가 됐고, 음성 구매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앞으로 소비자들이 끊임없이 확장되는 연결 장치들과 상호작용할 때 차세대 디지털 서비스를 움직이는 알고리즘은 우리의 일상에서 동반자가 되기 위해 우리가 원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행동 패턴을 배우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 학습 효과는 가정 내에서 상당한 성장 잠재력을 지닌 강력하고 새로운 구매 포인트가 돼 돌아올 것이다. 2020년이면 온라인 검색의 50%가 ‘스크린’이 아니라 ‘음성’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는 컴스코어(comScore)의 예상과 더불어 지금 브랜드의 미래인 소비자와의 상호작용은 ‘음성 우선’이 될 것이라는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음성 인식 서비스 시장에 대비하라 실제로 음성 언어를 통한 브랜드 콘텐츠, 제품 및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처럼 이전과는 사뭇…

Global Insight

제일기획 인도법인의 꿈, 그리고 사회적 양심

▲CCO Sagar Mahabaleshwarkar Ⓒlbbonline.com 미래 지향적이며 창의적인 마인드 사가 마하바래시와카르는 인도법인이 성공할 수 있었던 원인으로 다양한 전문 인력과 기술을 활용한 창의적 솔루션을 꼽았다. 그는 “덕분에 우리가 진정으로 진보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에이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5대 광고 에이전시라는 타이틀도 인도법인의 포부를 채우기엔 역부족이다. 이제 사가의 목표는 3대 광고 에이전시가 되는 것이다. 지난해 8월 출범한 ‘제일 디자인(Cheil Design)’과 ‘이노베이션 랩(Innovation Lab)’ 같은 새로운 시도는 기존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또한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인도법인은 하나의 핵심 원칙에 따라 운영되고 있어 진정한 통합 접근이 가능하다. 사가는 이런 점에서 인도법인이 인도 광고계에서 상당히 독특한 존재라 생각한다. 이렇듯 미래 지향적이고 유연한 마인드는 본사 위치 선정에서도 잘 드러난다. 인도법인은 인도에 5개의 사무소를 두고 있는데, 그중 본사는 수도인 뉴델리나 엄청난 인구를 자랑하는 뭄바이가 아닌, 소위 ‘밀레니엄 도시’인 구루그람에 있다. 구루그람(구 구르가온)은 기술 및 금융 산업의 허브로 세계적인 브랜드, 소프트웨어 업체 및 제조업체가 자리하고 있다. 이는 최고운영책임자(COO) 니시 수리, 최고전략책임자(CSO) 아티카 말릭, 이벤트 총괄(Head of Events) 나브딥 드힌사, 리테일 총괄(Head of Retail) 기리시 V 나라바데, 통합 서비스 수석 부사장, 그리고 사가를 포함한 에이전시의 경영진이 야심이 없어서가 아니다. 회사가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불러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