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

[제일 컬처] “헌혈로 나눔 실천합니다!” 제일러들의 헌혈 캠페인 현장 속으로

  영국의 정치인 윈스턴 처칠은 “우리는 일로써 생계를 유지하지만, 나눔으로 인생을 만들어 나간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연이은 한파에 어려운 이웃을 향한 나눔 또한 주춤한 요즘. 지난 2월 8일, 제일기획 본사에 따뜻한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임직원 누구나 손쉽게 사랑을 실천하는 헌혈 캠페인이 열렸거든요. 매년 동절기엔 방학과 설 연휴 등으로 헌혈량이 급감해 혈액 수급에 비상이 생긴다고 하는데요. 이에 삼성 그룹 관계사들은 1996년부터 매년 2월, 헌혈 캠페인을 실시해 헌혈 수급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기업 헌혈 문화를 정착시켜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답니다. 제일기획 역시 따뜻한 나눔 캠페인에 동참했는데요. 그 현장. 함께 만나보실까요? 한남동 제일기획 본사 11층 아이 세미나(i-seminar)홀에 제일러를 위한 헌혈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평소 업무로 헌혈을 하고 싶어도 시간을 내지 못했던 제일러들에겐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었죠. 간이 공간이었지만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마련한 이 공간은 전자 문진을 비롯, 폭신한 침상까지 갖췄는데요. 제일러를 위한 헌혈의 집으로 탄생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된 헌혈 캠페인은 업무 중 시간을 내 방문한 제일러들로 쉴 틈이 없었는데요. 바쁜 업무 중에도 헌혈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고자 하는 제일러들의 모습이 참 멋지죠? 1차로 전자 문진을 마친 제일러들은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헌혈 전 검사를 통해 혈압, 맥박, 체온, 혈액형 등을 측정했습니다. 또한 건강 보호를 위해 문진간호사의 문진으로…

트렌드

마음도 훈훈, 사랑의 온도를 높이는 1분

  12월 이맘때가 되면 거리 곳곳에서 종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구세군과 자선냄비는 연말이 코앞으로 다가왔음을 느끼게 해주는데요.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따뜻한 관심을 필요로 하는 곳이 많습니다. 바야흐로 모바일 시대, 기부 문화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따로 시간을 할애하거나 돈을 기부하지 않아도 마음을 전하는 다양한 방법들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사랑의 온도를 높이는 데 필요한 시간은 하루 1분만 내어도 충분합니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스마트한 기부 방법’을 소개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걸음, 빅워크(bigwalk) 단지 걷기만 해도 기부가 되는 앱이 있습니다. 바로 ‘빅워크(bigwalk)’인데요. 실내∙외 불문 빅워크를 실행하고 걸으면 10m당 1원씩 포인트가 적립됩니다. 사용자가 걸음 포인트를 모으면, 빅워크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해 포인트만큼 환산된 금액을 기부합니다. 걷기를 통해 사용자는 건강을 챙기고 나눔도 실천할 수 있는데요. 빅워크는 시간·이동 거리·속도·칼로리 소모량 등 사용자 활동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나눔 활동에 대한 기록도 한눈에 볼 수 있어 간편합니다. 모금된 포인트는 각 캠페인에 따라 기부가 진행되는데요. △절단장애아동을 위한 의족 마련 △소방관을 위한 소방장갑 마련 △아프리카를 위한 식수 지원 등 모든 사회문제와 관련, 도움이 필요한 곳에 희망을 전합니다. ● 빅워크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고 싶다면 여기를 누르세요   안전속도 지키고 기부하고 ‘럭키스(LUCKISS)’ 럭키스(LUCKISS)는 재미와 더불어 안전한 교통문화를 만들어가는 공익 앱입니다. 자동차∙자전거∙도보 등 안전속도를 지키기만…

총 0건의 기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