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원쇼 광고제에서 25개 본상 역대 최다 수상

  제일기획이 지난 10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 광고제(The One Show)에서 25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국내 광고업계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다는 놀라운 소식입니다. 지난해 대회에서 21개의 본상을 받으며 국내 광고회사의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운 데 이어 한해 만에 또다시 기록을 갈아치웠는데요. 자세한 소식과 수상작 소개 지금 바로 알아 볼까요?   원쇼 광고제 역대 최다 수상 기록 경신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세계적 권위의 원쇼 광고제(The One Show)에서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현지시간으로 10일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 광고제 시상식에서 제일기획은 본사와 해외법인, 자회사가 고르게 수상하며 은상 2개, 동상 3개 등 총 25개의 본상을 수상했죠. 기존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은 지난해 제일기획이 세운 21개였습니다. 1973년에 출범한 원쇼광고제는 ‘칸 국제광고제, 런던 디앤애드(D&AD)와 함께 글로벌 업계에서 높은 권위를 자랑하는 광고제로 1973년 창설되었는데요. 참신한 아이디어와 젊은 감각을 중시하는 것으로 유명한 광고제이죠. 또한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 광고제 중 출품 규모가 가장 큰 행사로 유명한데요. 올해에도 원쇼 광고제에는 전 세계73개 국가에서 약 2만 개 작품이 출품되어 치열한 경쟁을 펼쳤습니다.   ‘굿 바이브 프로젝트’등 제일기획 캠페인 수상 정보 굿 바이브 프로젝트(Good Vibes Project)   이번 원쇼 광고제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낸 제일기획 캠페인은 인도법인의 ‘굿…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클리오 광고제 8개 본상 수상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클리오 광고제(Clio Awards)’ 시상식에서 국내 광고회사 중 가장 많은 8개의 본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입니다.   세계 최고 클래스 광고 시상식서 본상 8개 수상, 국내 광고회사 중 최다 올해로 59회째를 맞은 클리오 광고제는 세계 최고 클래스 광고 시상식 중 하나입니다. 전세계에서 출품된 우수 캠페인들의 창의성을 평가해 그 중 상위 5% 이내에 드는 작품들에 상을 수여하는데요. 제일기획은 한국에서 진행한 2건의 공익 캠페인으로 동상 2개를, 네덜란드∙스페인∙홍콩∙인도 등 해외 캠페인들로 동상 6개를 받아 총 8개의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미세먼지, 불법 촬영물… 사회적 문제에 대한 크리에이티브 솔루션 제공 서울시∙희망브리지와 함께 진행한 ‘더스트씨(DUSTSEE)’는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해 배포한 캠페인입니다. 카메라가 비추는 화면에 공기 중 떠다니는 미세먼지 이미지를 확대해 보여줘 경각심을 높이고 인식변화를 유도해 호평을 받았죠. ▲ 2018 클리오 광고제에서 동상을 수상한 제일기획의 ‘더스트씨’캠페인 부산경찰청과 진행한 ‘스톱 다운로드킬(Stop Downloadkill)’은 불법 촬영물(몰카)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기획된 캠페인입니다. 영상 속 여성이 귀신으로 변하는 가짜 몰카 영상을 제작하고 온라인 파일공유 사이트를 통해 배포했는데요. 배포 후 2달 동안 몰카 영상을 보려던 사람들에 의해 5만1천여회 다운로드 됐으며, 같은 기간 몰카 유통량은 최대 21%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퍼포먼스

[칸 라이언즈 2018] 주요 출품작 소개_더스트씨, 3D Showcase stage for Galaxy Note8 편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대기오염,  <더스트씨>    대형 스크린에 펼쳐진 갤럭시 노트8,  <3D Showcase stage for Galaxy Note8>

퍼포먼스

[creativity] AR 미세먼지 측정 애플리케이션, 더스트씨(DustSee)

  봄이 왔다는 반가움도 잠시, 이맘때면 늘 찾아오는 불청객 ‘미세먼지’ 때문에 답답하고 괴로운 요즘입니다. 쉴 새 없이 울려 대는 미세먼지 경보와 뿌연 하늘은 우리의 몸과 마음도 흐리게 만드는데요.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보다 널리 알리고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서울시와 희망브리지(전국재해구호협회), 그리고 제일기획이 나섰습니다.   OECD, 한국 대기오염 수준 ‘최악’ 미국 예일대∙컬럼비아대가 발표한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초미세먼지 청정도에서 180개 국가 중 174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 역시 한국의 대기오염 수준을 ‘최악’으로 평가했는데요. 야외 초미세먼지(PM 2.5) 평균 노출도가 27.9㎍/㎥(2013년 기준)을 기록, 회원국과 비회원국 등 전체 41개 나라 가운데 가장 나쁜 수치를 보였습니다. 국내 대기오염 문제는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2016년 OECD가 발표한 ‘2016년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BLI)에서도 한국은 이미 OECD 34개 회원국을 포함한 조사대상 38개국 중 꼴찌를 기록했는데요. 당시 보고서를 살펴보면 한국의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9.1㎍/㎥로 OECD 평균(14.05㎍/㎥)의 2배, 세계보건기구(WHO) 지침(10㎍/㎥)의 3배에 이르는 수치를 보였습니다.   침묵의 살인자, 미세먼지 이처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가 세계적으로 심각한 수준임에도 대다수의 시민들은 위험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 이상인 날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이 37%에 불과하고, 57%가 야외활동을 한다는 한국갤럽의 2017년 분석이 이를 뒷받침하죠.…

도시를 배경으로 DustSee라는 글자가 쓰여있습니다.
Cheil's UpⅢ

미세먼지가 눈에 보인다면? <더스트씨(DustSee)> 캠페인

핫 이슈가 된 미세먼지 <더스트씨>는 작은 인사이트에서 출발한 캠페인이다. 두 명의 아트디렉터와 한 명의 카피라이터로 이뤄진 우리 팀은 현업 이외에 좀 더 색다르고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었는데, 항상 현재 이슈에 귀 기울이고 관심을 가진 덕분에 이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었다. 사실 불과 5년 전만 해도 미세먼지 이슈는 우리에겐 먼 얘기였다. 하지만 미세먼지는 최근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이슈 중 하나가 됐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마스크를 쓰고 수치를 체크하는 등 미세먼지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연일 보도되는 미세먼지 관련 이슈로 아이를 가진 부모를 비롯해 전 연령층에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여 주다 우리는 이런 미세먼지 이슈 속에서 많은 사람들의 반응과 태도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미세먼지에 대해서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다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깨달았다. 참고로 2017년 갤럽 조사에 의하면 미세먼지 수치가 안 좋을 때도 37%의 사람들만 마스크를 쓰고, 57%는 여전히 야외 활동을 한다. 우리는 연일 이슈화되는 미세먼지 문제에 별달리 관심을 갖지 않는 사람들에 대해 궁금증을 갖게 됐다. 그러면서 이런 생각들을 하기 시작했다. “미세먼지가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직접적으로 체감이 되지 않는 건가?” “만약 미세먼지가 눈에 보일 수 있다면?” “미세먼지 속 유해 성분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