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히든스토리] 도심 속 정원, 정원 속 커피 공장 ‘맥심 플랜트’

  요즘 ‘힙’한 공간으로 주목받는 한남동, 그 중심에 커피 공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제일기획과 가장 오래 함께한 동서식품의 ‘맥심 플랜트’가 바로 그 곳! ‘꼭 가봐야 할 명소’로 입소문을 타는 커피 공장에서 동서식품 브랜드 체험사업부 김지현 과장과 한상혁 대리를 만나 ‘공간’의 특별한 의미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커피전문점이 아닌 공간에 대한 생각이 깃든 곳 맥심 플랜트는 총 9개 층으로 큰 규모를 자랑합니다. 이 중 사무공간을 제외한 5개 층에서 향기로운 커피향을 만날 수 있는데요. 김지현 과장은 “플랜트(PLANT)란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 이 공간은 ‘식물’과 ‘공장’이라는 중의적 표현을 통해 도심 속에서 자연을 느낄 수 있고, 자연 속에서 커피 공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공간을 소개했습니다. ▲맥심 플랜트 어디서나 다채로운 식물을 만날 수 있습니다 물론 뚝딱 맥심 플랜트가 탄생한 건 아니겠죠? 맥심 플랜트 오픈을 위해 약 2년 간의 콘셉트 개발 과정이 필요했는데요. 한상혁 대리는 “동서식품의 브랜드와 50년 노하우를 건물과 운영 콘셉트로 기획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말합니다. 김지현 과장은 “한정된 공간에 맥심의 강점을 담아내고자 회사 내부 의견 조율, 고민의 과정이 매우 길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는데요. 그 과정에 얽힌 에피소드 또한 한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최적의 맛을 찾기 위해 두 사람은 사무직임에도 불구하고 ‘큐그레이더’ 자격증(커피 원재료인 생두의 품질을 평가하고…

퍼포먼스

[creativity] 세상 어디에도 없는 맛, 맥심 모카골드

  유난하게 더웠던 여름이 지나갔습니다. 좀처럼 식을 줄 몰랐던 한여름의 열기는 사라지고 가을이 찾아왔는데요. 겨울이 되기 전 짧게 스쳐 지나가는 가을이기에 벌써 애틋한 마음이 드네요. 아침, 선선한 공기가 온몸을 감싸는 상쾌한 기분. 점심엔 잠깐 짬을 내 주변을 거니는 여유. 그리고 저녁엔 느긋하게 독서. 왠지 가을은 일상을 충실하게 만끽하는 매력을 지닌 것 같은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이렇게 마셔본 사람은 알지, 이 맛 여름부터 “날씨만 선선해지면 꼭 할 거야”라며 벼르고 별렀던 것 중 하나. 시원한 아이스커피 대신 따뜻하고 부드럽게 목을 타고 넘어가는 커피를 마시는 것. 그렇죠! 가을은 커피 마시기 좋은 계절이죠. 가뿐한 마음으로 배낭을 메고 산에 오릅니다. 따뜻한 햇볕과 차가운 공기가 어우러져 기분이 좋은데요. 어느 정도 올라 시야가 터진 곳에 자리를 잡고 커피를 타 볼까요? 이렇게. 따뜻한 김이 모락모락 나는 커피를 보고 있자니 마음도 따뜻해지는 것 같네요~ 자, 이제 주위를 한번 쓱 둘러보고~ 심호흡을 하고요. 커피를 즐겨볼까요? 이렇게 마셔본 사람은 알죠. 커피 한잔으로 즐길 수 있는 기분을요! 막 해가 떠 하늘이 환해져 올 때쯤. 평소보다 눈이 일찍 떠졌다면 커피 한 잔을 들고 밖으로 나가 볼까요? 아침 안개 속을 거닐면서 마시는 커피는… 이렇게 마셔본 사람은 압니다. 분주한 하루가 시작되기 전, 그…

피플

[몽타주] 감각의 재구성으로 새로움을 전달하다

‘어떻게 하면 소비자에게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것인가’는 BE 크리에이티브그룹의 공통된 화두다. 맥심 화이트골드 커피 라이팅(Coffee Writing)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브랜드 경험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제시한 BE 크리에이티브그룹 궁경민 CD팀을 만나 그 해법에 대해 들어봤다. ▲ 사진 왼쪽부터 궁경민 CD, 오민경 프로, 방태욱 프로, 박송이 프로  이번 프로젝트를 간단히 소개하면? 궁경민 CD: 커피 라이팅 캠페인은 한마디로 소비자를 새로운 감각의 차원으로 이동시킨 프로젝트다. 맥심 화이트골드, 화이트데이, 화이트데이의 사랑 고백, 이제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고백의 형식 등 각 키워드의 교집합을 연결시키면서 새로운 경험의 합집합을 완성시켜가는 형식을 갖추고 있다. 오민경: 맥심 화이트골드는 20~30대 젊은 층이 타깃인 브랜드로, ‘화이트’라는 시니피앙(記標)에 연속성을 부여하고 브랜드 이미지의 완결성을 높이기 위해 매년 화이트크리스마스와 화이트데이에 소비자 캠페인을 열고 있다. 지난해에는 남자들이 여자들에게 으레 선물할 법한, 예를 들면 목걸이 같은 아이템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하지만 이번 화이트데이에는 다른 시도를 해보고 싶었다. 박송이: 화이트데이는 사랑을 고백하는 날인데, 우리는 평범한 고백 대신 맥심 화이트골드를 매개로 한 고백을 유도하고 싶었다. 그래서 맥심 화이트골드 커피의 향과 색을 재현한 잉크를 한정 수량으로 제작해 ‘커피로 사랑의 메시지를 쓴다’는 커피 라이팅 콘셉트를 도입했다. 커피의 본질적 속성을 유지하면서도 재해석을 가미한 프로젝트라 할 수 있다. ▲ 맥심 화이트골드 커피 라이팅 캠페인 소개 영상  크리에이티브한 브랜드 경험을 잘 전달했다고 보는가? 방태욱: 기존 캠페인들은 커피 특유의 색깔, 향기, 맛 등 세 가지 감각을 반복적으로…

퍼포먼스

[creativity] 잠깐도 쉬지 않는 세상에서 누릴 수 있는 행복_맥심 브랜드 캠페인

 현대인의 하루는 정신없이 흘러갑니다. 오늘 안에 처리해야 할 수많은 업무와 과제로 눈 깜짝하면 하루가 다 지나가곤 하지요. 그리고 바쁜 그들의 책상 한편에 놓여있는 커피.. 이렇듯 바쁘게 돌아가는 현대인의 일상에 커피는 어떤 역할을 할까요? 누군가에게는 쏟아지는 잠을 깨워주는 각성제가 되고, 누군가에게는 입가의 심심함을 달래주는 간식이 되기도 하는데요.   최근 제일기획이 동서식품과 함께 제작한 맥심 브랜드 광고, ‘잠깐도 쉬지 않는 세상에서’ 편은 현대인의 일상사인 커피 한 잔에 또 다른 의미를 더했습니다. 또한, 이 광고는 직장인과 대학생의 많은 공감을 얻으며 소비자가 뽑은 10월의 광고로 뽑히기도 했는데요.^^   직장인과 대학생을 비롯하여 모든 현대인의 바쁜 하루를 위로해준 맥심의 메시지, 지금부터 함께 확인해볼까요?         잠깐도 쉬지 않는 세상에서   잠깐이라는 시간을 붙잡아 커피를 마십니다.    이 짧은 시간이 행복할 수 있다면    이 순간들이 모여 행복한 당신이 되는 것 아닐까요?   세상의 모든 순간이 더 행복해지도록    맥심이 더 좋아졌습니다.    커피라는 행복, 맥심     잔잔하게 울려 퍼지는 카피와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을 덤덤하게 담은 화면이 잘 어우러진 광고였는데요.^^ 제일기획이 광고 속에 담아낸, 커피와 함께하는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남편이 출근하고 아이들이 등교한 후에야 비로소 찾게 되는 한가로운 나만의 시간,언제나 커피가 함께합니다.   모처럼 시간 내…

퍼포먼스

[creativity] 가을 남자 원빈과 커피 한잔 하실래요?_맥심 T.O.P, 바람 편

  흔히 봄은 여자의 계절,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고 하는데요. 가을이 되면 거리에 쌓인 낙엽을 밟으며 사색에 잠기는, 이른바 ‘추남(秋男)’들이 부쩍 눈에 띄곤 합니다.   그런데 여기, 거리의 모든 추남을 긴장하게 만드는, 조각으로 빚어 놓은 듯한 가을 남자가 나타났습니다!!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을 거닐며 짙은 커피 향에 취한 그는 바로, 얼굴만으로도 감동을 주는 배우 원빈인데요.*_* 가을을 맞아 동서식품의 맥심 T.O.P는 황금빛 낙엽 숲을 거니는 가을 남자 테마의 커피 광고 한 편을 선보였습니다.   수려한 경치와 조각미남 원빈이 어우러져 우리의 눈을 훈훈하게 해주는 맥심 T.O.P 광고, 지금부터 함께 살펴볼까요?               사그락사그락 바람 소리와 노오란 낙엽이 흩날리는 메타세쿼이아의 어느 한적한 길. 마치 옛사랑을 떠올리듯 우수에 찬 눈빛으로 길을 걷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그 남자, 한참을 걷다 커피를 한 모금 들이킵니다. 그리고 한마디 하지요.     “이 순간 내 손에 그냥 커피가 아닌 T.O.P가 있어서 참 다행이다-”     조금은 공허했던 그의 마음 한 켠을 채워준 것은 그냥 커피가 아닌, 리얼 에스프레소 커피 T.O.P였던 것입니다.^-^     나뭇잎 흩날리는 소리와 낙엽 쌓인 풍경, 그리고 은은한 커피 향이 어우러진 광고, 잘 보셨나요?   특히, T.O.P가 있어서 참 다행이라고 나지막이 말하는 원빈의…

총 0건의 기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