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제일기획 뉴스레터 2018년 7월호] 2018년 여름, 프랑스 ‘칸’에서 생긴 일! 10개 상 휩쓴 제일기획의 칸 라이언즈 이야기

* 제일기획의 소식을 매달 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제일기획 블로그 우측의 ‘Cheil Newsletter 구독하기’에서 신청해주세요!

제일세미나

[6월 제일세미나] 2018 맥심 Brand Experience 모카우체국

  모카우체국 방문을 환영합니다! 저는 제일기획 the SOUTH 3팀 김소예 프로입니다. 이번 6월 제일세미나 주제는 모카우체국을 통해 2018년 맥심의 Brand Experience를 소개하는 콘텐츠로 준비해봤는데요. 모카우체국이 생기기까지 거쳐 온 맥심 브랜드의 히스토리와, 이 공간을 운영하며 경험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는 자리인 만큼 편안하게 들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럼 시작해볼까요?   Oldies but Goodies, 맥심 모카골드를 아시나요? 먼저 모카우체국을 소개하기에 앞서 동서식품을 이해하면 좀 더 이해가 쉬울 것 같은데요. 1973년 설립된 제일기획은 1974년부터 동서식품 광고를 대행하고 있습니다. 44년째 이어진 인연이 아주 놀랍죠? 제가 속한 the SOUTH 3팀 팀원들 모두 사실상 ‘커피 전문가’와 다름없을 정도인데요. 모카우체국은 바로 이 동서식품의 커피 브랜드인 맥심, 그중에서도 모카골드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자 설립된 공간입니다. 커피, 다들 좋아하시죠? 그렇다면 어떤 커피를 좋아하시나요? 커피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믹스커피에 대한 젊은층의 의견을 들어본 적이 있어요. 대체로 아빠 커피, 엄마 커피, 아재 커피, 탕비실 커피, 자판기 커피 등… 다소 올드하고 세련되지 못한 콘셉트로 인지돼 있더라고요. 맥심 모카골드는 이를 기회로 삼고자 했습니다. 세월이 흘렀지만, 가치 있고 좋은 걸로 말이죠(Oldies but Goodies). 모카골드를 나만의 커피, 나의 브랜드로 만들고자 기존 채널이 아닌 새로운 공간에서 모카골드를 경험하는 가장 행복한 순간을 제공하자는 데 의견이…

Cheil's up Ⅰ

마지막으로 우체국에 가 본 게 언제였나요?

이 편지를 읽는 모든 분들께. 안녕하세요? 편지를 쓰는 데 정해진 형식이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보통 편지의 앞머리에는 안부나 날씨를 넣는 것이 자연스럽다 배웠던 것 같습니다. 요즘은 어떠세요? 잘 지내고 계신가요? 더웠다 추웠다 오락가락했던 날씨가 지나고 이른 아침의 차가운 공기가 새삼 그리워지는 계절, 여름의 문턱입니다. 지난 5월 8일, 전주 한옥마을 경기전 서문 근처에는 맥심 모카골드의 네 번째 브랜드 익스피리언스 <모카우체국>이 오픈했습니다. 사실 8일은 프리 오픈이었고, 일주일 동안 부족한 점은 없는지 시범 운영을 한 뒤 15일 스승의날에 정식으로 오픈했답니다. 동서식품 맥심 모카골드는 2015년 제주도에서 모카다방을, 2016년 서울 성수동에서 모카책방을, 그리고 작년에는 부산 청사포에서 모카사진관을 운영했습니다. 혹시 예전에 이곳들을 방문했던 적이 있으신가요? 행여나 방문했던 경험이 없는 분들을 위해 잠깐 소개를 드리고자 이 편지를 씁니다. 커피, 좋아하세요? 어떤 커피를 좋아하세요? 믹스 커피는 어떠세요? 젊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종종 이렇게 표현을 하더군요. ‘믹스 커피=모카골드’는 ‘엄마가 먹는 커피’, ‘아저씨가 먹는 아재 커피’, 그리고 ‘탕비실에 있는 커피’라구요. 맥심 모카골드는 동서식품의 대표 커피이고, ‘mixed’ 커피라는 기가 막힌 발명품이지만, 어쩌면 시간이 갈수록 젊은 층에게는 조금씩 멀어지고 있었나 봅니다. 하지만 우린 시간이 갈수록 더 좋아지고 있었어요. 사람들의 입맛은 느리지만 분명 바뀌고 있었거든요. 꾸준히 소비자 의견에 귀를 기울였고, 원두부터 로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