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

[제일 컬처] “헌혈로 나눔 실천합니다!” 제일러들의 헌혈 캠페인 현장 속으로

  영국의 정치인 윈스턴 처칠은 “우리는 일로써 생계를 유지하지만, 나눔으로 인생을 만들어 나간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연이은 한파에 어려운 이웃을 향한 나눔 또한 주춤한 요즘. 지난 2월 8일, 제일기획 본사에 따뜻한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임직원 누구나 손쉽게 사랑을 실천하는 헌혈 캠페인이 열렸거든요. 매년 동절기엔 방학과 설 연휴 등으로 헌혈량이 급감해 혈액 수급에 비상이 생긴다고 하는데요. 이에 삼성 그룹 관계사들은 1996년부터 매년 2월, 헌혈 캠페인을 실시해 헌혈 수급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기업 헌혈 문화를 정착시켜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답니다. 제일기획 역시 따뜻한 나눔 캠페인에 동참했는데요. 그 현장. 함께 만나보실까요? 한남동 제일기획 본사 11층 아이 세미나(i-seminar)홀에 제일러를 위한 헌혈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평소 업무로 헌혈을 하고 싶어도 시간을 내지 못했던 제일러들에겐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었죠. 간이 공간이었지만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마련한 이 공간은 전자 문진을 비롯, 폭신한 침상까지 갖췄는데요. 제일러를 위한 헌혈의 집으로 탄생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된 헌혈 캠페인은 업무 중 시간을 내 방문한 제일러들로 쉴 틈이 없었는데요. 바쁜 업무 중에도 헌혈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고자 하는 제일러들의 모습이 참 멋지죠? 1차로 전자 문진을 마친 제일러들은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헌혈 전 검사를 통해 혈압, 맥박, 체온, 혈액형 등을 측정했습니다. 또한 건강 보호를 위해 문진간호사의 문진으로…

Cheil’s Up Ⅱ

다양성 향상으로 삶의 질을 개선하다

▲ 사용자들이 제작한 이모지를 모아서 만든 독일 지도. 당신을 지지합니다! 유럽 내 여타 국가와 마찬가지로 2015년 이후 독일에서도 다양성과 사회 통합이 공격을 받았다. 그 와중에 삼성의 연례 최대 이벤트이자 세계 최대의 가전제품 쇼인 2017 IFA 일정이 독일 총선 및 통일 기념일(Day of German Unity)과 겹쳤다. 그래서 삼성은 모범적인 선례를 세우고, 현대적이며, 다채롭고, 포용하는 사회를 대표하는 모든 독일인을 지지하기로 했다. 포퓰리즘에 대한 가시적인 저항을 통해 “우리는 비록 다르지만 동시에 언제나 서로를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혁신, 재미, 창의적인 자기 표현을 활용해 브랜드에 걸맞고, 동시에 소비자의 인권을 신장시켜 주는 방식으로 사회 통합, 다양성, 포용성의 대의를 옹호하고자 했다. 바로 이모지로! 셀카를 이모지로 만들다 이모지는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 새로운 세계 공통어다. 삼성은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개성적이고 다양한 이모지를 만들도록 했다. 맞춤 이모지는 수많은 채팅에서 사용되고 배포되며, 메시지 역할을 하는 동시에 독일 사회의 다양성을 보여 줬다. <Samsung Land of Emojis> 캠페인은 독일 최대의 일간지 빌드(BILD)에 인쇄 광고를 게재한 것을 시작으로 출발했다. 또한 삼성 페이스북 계정에도 공개돼 사람들이 캠페인 웹사이트를 방문해서 혁신적인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도록 했다. ▲ 캠페인 킥오프를 알린, 독일 최대 일간지 빌드에 실렸던 인쇄 광고. 이 모바일 앱은 업계 최초로 얼굴 인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