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creativity] Here To Create, 아디다스 캠페인

  지난 6일, ‘시대의 축구화’로 불렸던 아디다스 프레데터 액셀러레이터(Predator Accelerator)의 새로운 모델 출시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1998년 발매 후 유명 선수들의 축구화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시리즈인 만큼 축구팬들에게는 월드컵만큼이나 설레는 뉴스였죠.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새롭게 귀환한 프레데터 액셀러레이터 일렉트리시티, 20년 만의 귀환을 축하하기 위해 제일기획 영국 자회사 아이리스(Iris), 그리고 이름만으로도 설레는 전설적인 두 명의 축구스타 지네딘 지단(Zinedine Zidane)과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이 만났습니다.   Create Respect, 당신의 창의력에 찬사를 자신만의 창의력(Creativity)으로 경기를 주도하고 승패를 뒤집는 선수들의 멋진 활약, 스포츠의 가장 큰 묘미 중 하나인데요. ‘축구’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슈퍼스타, 지단과 베컴이 만나 서로의 ‘창의력(재능, 특기, 장점)’ 칭찬 배틀(!)에 나섰습니다. 베컴은 지단의 왼발, 경기를 향한 열정, 발리킥, 월드컵 메달에, 지단은 베컴의 오른발과 프리킥, 용기, 에너지 등에 찬사를 보내는데요. 핑-퐁-핑-퐁. 마치 탁구공을 주고받듯 가볍고 유쾌하게 칭찬을 주고받는 모습, 축구 팬이라면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죠?   노장은 죽지 않는다, Creators Never Die 이번에는 축구장입니다. 두 선수와 무척 잘 어울리는 공간인데요. 공으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는 지단에게 베컴이 ‘프레데터 액셀러레이터 일렉트리시티’를 건넵니다. 1998년 발매된 오리지널 버전과 동일한 디자인이죠. 당시 프랑스 월드컵 우승을 기억하는 프레데터 마니아들의 향수를 자극하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반갑게 축구화를 건네받은…

퍼포먼스

광고로 떠나는 세계여행 – 영국·홍콩편

  국내 광고와 해외 광고는 어떤 차이점을 보일까? 문득 미디어를 들여보다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죠. 전 세계 44개국 53개 네트워크와 9개의 자회사를 둔 제일기획! 세계 곳곳의 해외 법인이 진행한 다양한 광고 캠페인이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국내를 넘어 세계에서도 통(通)하는 글로벌 마케팅 솔루션의 비밀, 지금부터 그 비결을 찾아 세계여행을 떠나볼까요? 첫 번째 여행지는 바로 영국과 홍콩입니다.   영국_ 나만의 축구화를 창조하라 ‘글리치(Glitch)’ 캠페인 <Break the Pattern> ▲Adidas GLITCH ⓒadidas.com 제일기획의 영국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제작한 아디다스 ‘글리치’ 캠페인은 2017 칸 라이언즈에서 5개의 상을 휩쓸었는데요. 이너 슈(Inner shoe) 위에 자신만의 아우터 스킨(Outer skin)을 덧입히는 방식으로 교체가 가능한 조립형 축구화 콘셉트를 지향한 글리치가 바로 그 주인공. 혁신적 솔루션과 크리에이티브가 담긴 캠페인이 큰 반향을 몰고 온 이유는 무엇일까요? 글리치 캠페인은 △오프라인 매장이 없고(No Stores) △현금이 필요하지 않으며(No Cash) △광고 없이(No Ads) △또 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는(No Waiting) 파격적이고 신선한 마케팅이 입소문을 탔는데요. <Break the Pattern>이란 캠페인의 네이밍과 어울리는 솔루션이죠? 새로운 아우터 스킨 출시 디자인을 결정하는 데 전적으로 소비자의 의견을 반영하고, 모바일 초대장을 받은 사람만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방식 등을 전략으로 삼았죠. 실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국가는 영국과 독일 등…

퍼포먼스

[creativity] 발끝에서 펼쳐진 마법 #Predator Is Back (feat. PAUL POGBA)

축구 선수에게 축구화는 발을 보호하기 위해 신는 운동화에 그치지 않습니다.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비장의 무기’라고 할 수 있죠. 때문에 유명 축구 선수들은 저마다 보물처럼 여기는 축구화가 있을 정도인데요.

퍼포먼스

[creativity] 러닝의 모든 순간 위대함을 경험하라 #GREATER EVERY RUN

  ‘러너스 하이(Runner’s high)’, 들어보셨나요? 이는 30분 이상 달리면 몸이 가벼워지고 기분이 경쾌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숨이 차고 땀은 흐르지만 오히려 그 상황에서 쾌감을 느끼는 거죠.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전율, 달리기 애호가들이 계속 뛸 수밖에 없는 만드는 이유인데요. 제일기획 영국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러너를 위한 새로운 캠페인을 공개했습니다. 아디다스 ‘러닝의 모든 순간 위대함을 경험하라(Greater Every Run)’가 그것. 지난 6월 공개 이후 조회수 1100만을 돌파하며 주목 받고 있는데요. 함께 보실까요? 내리쬐는 태양을 배경으로 한 여성이 보입니다. 그는 전력을 다해 건물 사이를 질주하는데요. 힘들 법도 한데 발걸음에선 힘찬 에너지가 느껴집니다. 그가 신고 있는 건 울트라부스트X(UltraBOOST X). 여성 러너를 위해 설계된 디자인과 성능이 돋보이는 제품인데요. 기존 러닝화와 달리 아치(Arch) 구조를 적용, 움직이는 발의 형태에 따라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게 특징입니다. 이번 캠페인 촬영은 스페인 타사코르테(Tazacorte)에 위치한 방파제에서 진행됐는데요. 단지 웅장하고 멋진 배경이 전부는 아닙니다. 바로 울트라부스트X의 아치 구조를 표현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죠. 또 하나 주목해야 할 건 여성들의 표정과 자세입니다. 바닥을 박차고 오르는 순간에도 흐트러짐이 없는데요. 비밀은 ‘부스트(boost™) 기술’. 아디다스의 독자적 기술을 설명하기보다 안정감 있게 달리는 모습을 통해 표현했습니다. ‘러닝의 모든 순간 위대함을 경험하라(Greater Every Run)’ 캠페인은 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하지 않습니다. 대신 역동적으로…

보도자료

[뉴스] 제일기획, ‘칸 라이언즈’ 11개 본상 수상

  제일기획은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64회 ‘칸 라이언즈(Cannes Lions)’에서 은상 1개, 동상 10개 등 총 11개 상을 수상했습니다.   아디다스 ‘글리치’,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 등 수상  ▲ 아디다스 ‘글리치(Glitch)’ 캠페인 영국에서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제작한 아디다스 ‘글리치(Glitch)’ 캠페인이 가장 많은 5개의 상을 받았습니다. 자신만의 축구화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 콘셉트에 맞춰 오프라인 매장, 광고, 언론 홍보 등이 없는 파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한 것이 캠페인의 핵심. 소비자 투표를 통해 신규 출시 디자인을 결정하거나, 모바일 초대장을 받은 사람들만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등 신선한 방식이 화제를 낳으며 온라인 상에서 800만번 이상 언급됐습니다. ▲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 유니클로 ‘히트텍 윈도우’ 캠페인이 옥외 부문 동상에 선정되며 국제 시상식 누적 8개째 수상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겨울 국내에서 진행된 ‘히트텍 윈도우’는 단열을 위해 창문에 부착하는 에어캡에 브랜드 로고를 인쇄해 소비자들에게 배포한 캠페인입니다. 기능성 내의 제품과 에어캡이 가진 공통적 기능을 연계해 광고 효과를 높인 아이디어가 호평 받으며 수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JBL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S)’ 캠페인 홍콩법인이 제작한 음향기기 브랜드 JBL의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S)’ 캠페인은 인쇄 부문과 옥외 부문에서 중복 수상했습니다. 아기의 울음, 말다툼 등…

퍼포먼스

[라이브 솔루션] 부럽겠지, 질투 날만큼! THERE WILL BE HATERS

  Step 1. The Challenge 아무리 유명하고 인기가 많은 스타라도 안티팬(Hater)이 있기 마련. 온라인 문화가 발달하면서 안티팬들의 활동(?!)이 활발해졌는데요. 익명으로 악플을 쏟아내거나 불특정 다수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스타라면 때론 이런 안티팬들을 이겨낼 수 있는 멘탈이 필요하기도 한데요. 아디다스의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는 제일기획 자회사 아이리스(Iris)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플레이어들과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그들에게 마치 숙명과도 같은 안티팬에 대해 이야기해보기로 했습니다.   Step 2. The Solution 리오넬 메시, 가레스 베일, 하메스 로드리게스, 루이스 수아레즈, 카림 벤제마. 뛰어난 실력과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선수들이죠. 이들이 경기장에 등장하면 찬사와 함께 따라오는 게 바로 안티팬입니다. 특히 상대팀을 응원하는 팬이라면 이들이 실력을 발휘할수록 안티팬이 될 확률은 커지겠죠?  잘못한 것도 없이 잘하면 잘할수록 안티팬들의 야유가 뒤따르니 선수로선 아이러니한 일입니다. 걸음걸이도, 말투도, 일어서는 것도, 튀는 것도 그저 싫다는 안티팬들. 너무 잘해 골을 넣어도, 승리해도, 우승컵을 들어 올려도 그것조차 싫다는 안티팬들. 사실 무조건적인 비난은 바꿔 말하면 시기와 질투를 느낄 정도로 상대가 뛰어나다는 거죠. 그렇다면, 출중한 실력을 탓할 수도 없는 노릇인 스타 플레이어들이 비난에 대처하는 자세는? 바로 ‘모두 받아들겠다’는 강한 정신력입니다. 제일기획 자회사 아이리스는 안티팬들의 원초적인 감정에 충실한 무조건적인 비난을 캠페인 영상에 쏟아냈는데요. 오히려 발군의 실력을 발휘한다거나, 담담하게 대처하는 자세는 안티팬도…

Cheil Worldwide News

Iris, 아디다스 시리즈 영상 외

자회사 Iris의 아디다스 시리즈 영상 화제 자회사 Iris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겨냥해 제작한 3편의 아디다스 시리즈 영상이 화제다. 이번 영상은 아디다스가 후원하는 축구 대표팀 및 스타 선수들이 자신들의 스토리를 직접 얘기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특히 브라질 축구의 신성으로 불리는 가브리엘 제수스는 4년 전 월드컵 당시 자국팀을 응원하기 위해 자신이 살던 빈민가 거리에 페인팅을 하던 16세 소년 시절을 회상하며, 꿈을 향해 포기하지 않고 달려온 시간들과 크리에이티비티의 힘이 자신의 삶을 얼마나 성장, 변화시켰는지에 대해 얘기한다. <Gabriel Jesus – Paint the Streets> <Mo Salah – 100 Million Strong> <RREF We Hear You>   변화의 물결을 반영한 자회사 BMB의 신규 캠페인 전 세계적으로 다양성(Diversity)과 평등성(Equality)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 및 변화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자회사 BMB가 제작한 신규 캠페인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성 소수자(LGBT+)의 인권과 자유를 옹호하는 비영리단체 Pride in London의 디지털 캠페인 <Somewhere over the Rainbow>는 성 소수자들이 겪어 온 사회적 고통과 학대 및 궁극적으로 희망과 자유에 대한 믿음과 열망을 음악과 감동적인 영상미로 표현하고 있다. <Somewhere over the Rainbow>

Global Insight

제일기획 인도법인의 꿈, 그리고 사회적 양심

▲CCO Sagar Mahabaleshwarkar Ⓒlbbonline.com 미래 지향적이며 창의적인 마인드 사가 마하바래시와카르는 인도법인이 성공할 수 있었던 원인으로 다양한 전문 인력과 기술을 활용한 창의적 솔루션을 꼽았다. 그는 “덕분에 우리가 진정으로 진보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에이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5대 광고 에이전시라는 타이틀도 인도법인의 포부를 채우기엔 역부족이다. 이제 사가의 목표는 3대 광고 에이전시가 되는 것이다. 지난해 8월 출범한 ‘제일 디자인(Cheil Design)’과 ‘이노베이션 랩(Innovation Lab)’ 같은 새로운 시도는 기존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또한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인도법인은 하나의 핵심 원칙에 따라 운영되고 있어 진정한 통합 접근이 가능하다. 사가는 이런 점에서 인도법인이 인도 광고계에서 상당히 독특한 존재라 생각한다. 이렇듯 미래 지향적이고 유연한 마인드는 본사 위치 선정에서도 잘 드러난다. 인도법인은 인도에 5개의 사무소를 두고 있는데, 그중 본사는 수도인 뉴델리나 엄청난 인구를 자랑하는 뭄바이가 아닌, 소위 ‘밀레니엄 도시’인 구루그람에 있다. 구루그람(구 구르가온)은 기술 및 금융 산업의 허브로 세계적인 브랜드, 소프트웨어 업체 및 제조업체가 자리하고 있다. 이는 최고운영책임자(COO) 니시 수리, 최고전략책임자(CSO) 아티카 말릭, 이벤트 총괄(Head of Events) 나브딥 드힌사, 리테일 총괄(Head of Retail) 기리시 V 나라바데, 통합 서비스 수석 부사장, 그리고 사가를 포함한 에이전시의 경영진이 야심이 없어서가 아니다. 회사가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불러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