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히든스토리] 시각장애인을 위한 감성 멜로 <두개의 빛: 릴루미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 시각장애인 약 2억 5000만 명. 그중 빛을 자각하지 못하는 전맹(全盲)은 14%입니다. 나머지 86% 시각장애인은 빛과 명암을 구분할 수 있는 저시력자에 해당하죠. 릴루미노(Relúmĭno)는 삼성전자 사내 벤처 프로그램 C랩이 개발한 시력 보조 앱입니다. ‘빛을 되돌려주다’라는 라틴어 어원에서 이름을 따왔는데요. 저시력으로 고통 받는 분들이 TV를 보거나 책을 읽는 등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개발됐습니다. 지난 20일, 삼성전자와 제일기획이 시각장애인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한 단편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가 공개됐습니다.   허진호 감독, 릴루미노를 그리다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저시력자를 위한 VR 시력 보조앱을 ‘릴루미노’를 알리기 위한 단편 영화입니다. 이 작품은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수영(한지민)과 인수(박형식)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의 마음을 향해 조금씩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렸는데요. 스크린의 로맨티스트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습니다. 그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봄날은 간다(2001) △행복(2007) △호우시절(2009) 등 남녀 간의 감정을 능숙하게 다루는 연출자이자 충무로 멜로 거장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오랜 만에 자신의 ‘전매 특허’ 감성 멜로로 돌아왔습니다. 허진호 감독의 연출 계기는 이렇습니다. 엄마 얼굴을 본적 없는 아이가 엄마를 알아보고, 30~40년 넘게 우정을 나눈 친구들이 서로의 얼굴을 처음 보고, 저시력자가 피아노를 연주하고… 릴루미노 실제 시연 영상을 통해 접한 몇몇 장면들이 그를 움직였는데요. “영화 제작 이전엔 ‘시각장애인’ 하면…

이벤트

[이벤트 당첨자 발표] 혼놀 만렙 도전, 나 이것까지 혼자 해봤다!

혼밥, 혼술, 혼자 놀이공원까지! 혼자서도 무엇이든 잘 하는 여러분들을 위한 혼놀 만렙 도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혼자 놀기의 진수를 선보여주신 여러분들 중 혼자 볼 영화 티켓을 겟! 하신 행운의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당첨된 분들에게는 이벤트 참여 시 남겨주신 개인정보로 경품을 발송해드립니다. ◆ 당첨자 정보(이름, 핸드폰 번호 뒷자리) *Ctrl+F로 핸드폰 번호 뒷자리를 검색하세요 김재◇ 0054 안대◇ 0403 심지◇ 1130 조윤◇ 2516 김민◇ 5579 장혜◇ 5925 문명◇ 0903 황우◇ 8205 김대◇ 9093 임근◇ 0496

트렌드

올겨울은 감성 뮤지컬 영화와 함께!

  겨울 하면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줄 영화 소식을 빼놓을 수 없죠. 올겨울 감미로운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뮤지컬 영화’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무대 위에서 펼쳐진 음악과 춤의 감동을 스크린에서도 만나보세요. ▲ 개봉 예정인 뮤지컬 영화들   청춘의 열정과 사랑을 그린 뮤직 로맨스 ‘라라랜드’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개막작 라라랜드가 곧 개봉합니다. LA를 배경으로 재즈 뮤지션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과 배우 지망생 미아(엠마 스톤)가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음악은 물론, 화려한 의상부터 감각적인 조명,  LA의 모습까지 아름답게 담아내며 기대를 모으고 있죠. ‘위플래시’의 다미엔 차젤레 감독 신작으로 뛰어난 연출력과 영상미를 느낄 수 있다고 하네요. 이번 영화를 통해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꺼내보세요. ▲ 12월 7일 개봉 예정인 라라랜드 포스터, 이미지 제공: 판씨네마㈜   역대 최고의 뮤지컬 영화로 손 꼽히는 ‘시카고’  뮤지컬 명곡 ‘All That Jazz’로 유명한 영화 시카고가 첫 개봉 이후 13년 만에 재개봉합니다. 동명의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시카고는 차세대 스타를 꿈꾸는 록시 하트(르네 젤위거), 최고의 디바 벨마 켈리(캐서린 제타 존스), 승률 100%의 변호사 빌리 플린(리처드 기어)의 짜릿한 법정 쇼를 그린 뮤지컬영화인데요. 2002년 개봉 당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모으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인정받은 바 있죠. 제75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13개 부문 최다…

트렌드

[게릴라 이벤트 종료] 소설과 영화의 만남, 돌풍을 일으키다!

  흔히 ‘문화의 계절 가을’이라고 합니다. 그중에서도 영화와 독서는 전 국민의 취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막상 어떤 책을 읽을지, 어떤 영화를 볼지 고민이 되는 건 왜일까요? 그런 분들이라면 이렇게 즐겨보는 것, 어떨까 합니다. 바로 영화와 원작을 함께 감상하는 거죠. 올가을 극장가에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들이 대거 등장했습니다. 벌써부터 ‘스크린셀러’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어떤 작품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을지, 9월 개봉 영화와 원작들을 정리했습니다. 색다른 묘미를 즐겨보세요!   스크린셀러 열풍  ▲ 전대미문의 비주얼이 펼쳐지는 신감각 스크린셀러 비주얼 노블 부산행(이미지 제공: artePOP) 올여름 흥행 돌풍을 일으킨 영화 ‘부산행’이 소설로도 출간됐습니다. 탄탄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리얼한 영화 이미지를 풍성하게 곁들여 감각적인 ‘비주얼 노블(Visual Novel)’로 재탄생했는데요. 연상호 감독 인터뷰와 VFX 메이킹 과정 등 부산행에서만 볼 수 있는 자료를 실어 흥미를 더했죠. 특히 이 책은 소설을 영화로 만든 것이 아니라 시나리오를 소설로 각색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흥행한 영화가 소설로 인기를 얻고, 원작 소설이 영화로 제작돼 재조명을 받는 현상. 일명 스크린셀러(스크린과 베스트셀러의 합성어)가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을 정도로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만 하더라도 ‘아가씨’의 원작인 ‘핑거스미스’, ‘미 비 포유’, ‘덕혜옹주’ 등의 도서가 스크린셀러로서의 면모를 보였죠. 하반기에도 여러 작품이 스크린셀러 반열에 오를 준비를 마쳤는데요. 9월 극장가에도…

트렌드

영화, 광고, 음악, 꿈의 도시 칸에 빠지다!

    해마다 5월과 6월이면 전 세계인의 시선은 프랑스 남부 휴양 도시 칸으로 쏠립니다.  인구 7만 명도 안 되는 이 작은 도시는 매년 다양한 국제 행사를 치러내기로 유명하죠. 무엇보다 칸이 우리에게 친숙한 이유는 가장 잘 알려진 영화제와 광고제가 이곳에서 열리기 때문일 텐데요.  영화와 광고뿐만이 아닙니다. 내로라하는 음악 축제도 이곳에서 열린다는 사실.    바닷가의 조용한 마을이 매년 전 세계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는 데에는  과연 어떤 매력이 숨겨져 있는 걸까요?^^                지난 5월 ‘칸 국제 영화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리고 지금은 전 세계 광고인의 축제 ‘칸 국제 광고제’가 한창 진행 중인 칸은  니스 남쪽 지중해 연안에 위치하는 휴양 도시입니다.        1년 내내 축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칸은 따뜻한 날씨와 아름다운 경치로도 유명한데요.  이곳에 종려나무 등 아열대 식물이 많이 자라는것도 겨울철 10℃ 안팎 기온을 유지하는 기후 특성 때문이죠.    여러분은 ‘칸’하면 가장 먼저 무엇이 떠오르세요?  앞서 얘기했듯이 광고 축제! 영화 축제! 음악 축제!가 아닐까 하는데요.  그렇다면, 안 보고 갈 수 없겠죠?! 지금부터 칸의 흥미로운 축제의 매력을 하나씩 살펴보자고요. 영화인들의 꿈, 칸 국제 영화제       1946년 시작돼 올해로 벌써 67회를 맞이한 칸 국제 영화제(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는 …

퍼포먼스

[제작의 밤_안상헌 프로] 설국열차에서 제작 칸은 어디일까?

    안녕하세요? 저는 ‘설국열차’라고 합니다.   영어 이름은 ‘스노우 피어서(Snow Piercer)’이고 원래는 만화로 태어났다가 영화가 제작돼 많은 분들이  극장으로 저를 보러 와주셨습니다. 원래 저의 설정이 철학적이어서 그런지 저를 두고 인류의 역사, 계급 사회의 축소판이라는 등 여러 가지 철학적 해석이 많은데요.    오늘은 제가 광고 크리에이터 분들을 태웠다고 생각하고 색다른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아직 저를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스포일러까진 아니니 걱정 마시고요. 저에 대해 이미 알려진 바는 이렇습니다.    기상 이변으로 가혹한 빙하기를 맞은 지구, 생존자들을 태우고 얼어 죽지 않기 위해 17년째 쉼 없이 달리는 기차 한 대가 바로 접니다.     그런데 저는 여러 칸으로 엄격히 나눠져 있습니다. 춥고 배고픈 사람들이 생활하는 할렘 같은 맨 뒤쪽의 꼬리 칸,   그리고 선택된 사람들이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는 곳이 앞쪽 칸이죠.     그러던 어느 날 꼬리 칸의 젊은 지도자 커티스가 폭동을 일으켜 저의 맨 앞쪽에 있는 엔진을 장악해 꼬리 칸을 해방시키고자   맨 앞쪽 엔진 칸을 향해 문을 하나하나 열어 가며 싸워나간다는 이야기입니다.    저에게 엔진은 신격화될 만큼 생존에 필요한 절대 존재인데요. 아주 흥미로운 사실이 있습니다.   몇 년 전 제일기획의 모토가 ‘아이디어 엔지니어링(Idea Engineering)’이었고  현재는 ‘아이디어로 세상을 움직이다(Ideas that Move)’입니다.…

총 0건의 기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