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 내 목소리 들리니?, 음성인식 AI 서비스

자연스럽게 로봇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 영화에서 한 번쯤 본 적 있으실 텐데요. 이는 로봇이 인간의 음성을 인식하는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죠. 인간과 기계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통해 요즘 화두가 되고 있는 음성인식 기술이 어디까지 발전해 나갈 것인지 예상해 볼 수 있는데요. 모든 전자 기기를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홈을 위해 각 기업이 앞다퉈 음성인식 AI 플랫폼을 개발하고 특히 유통업계에서는 커머스에 적용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또한, 마케팅 수단으로도 폭넓게 활용될 전망이라고 하니 마케터라면 음성인식 AI 서비스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겠죠?

퍼포먼스

[해시태그] 1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1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범주(category)’란 동일한 성질을 가진 부류나 범위를 뜻하는 말로, 사물의 특징을 이해하기 쉽게 구분해둔 것인데요. 제일기획 블로그 내에서도 범주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바로 ‘Work, Inside, Newsroom, Notice’ 등의 메뉴가 그것인데요. 각 기사의 특성을 구분한 범주로 독자 여러분이 정보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죠. 범주는 가장 일반적이고 보편적으로 구분되어 있지만, 사람들은 현재의 범주에 머무르지 않고 더 많은 범주를 알고 싶어 하는데요. 이렇듯 늘 새로운 범주를 갈망하는 심리는 무엇인 지 <테마 심리학>에서 설명해 드립니다.   몸단장 이라는 뜻의 Grooming에서 유래한 ‘그루밍족’은 패션과 미용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남자들을 일컫는 신조어인데요. 여자들의 전유물이었던 패션과 미용 분야에 남성들의 비중이 높아지며, 그루밍족이 업계의 주축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발이 아닌 미용을 하고, 세안 후에는 에센스, 세럼, 아이크림까지 고루 챙겨 바르는 그루밍족을 주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특히 20대 남성의 비율이 가장 높다고 합니다. 최근 그루밍족이 부쩍 늘게 된 이유는 무엇이며, 그들이 가장 신경 써서 관리하는 부위는 어디일까요? <Picturesque>에서 그루밍족에 대한 통계 자료를 전격 공개합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시대. 네트워크 기술 역시 많은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3G, 4G를 넘어 2020년에는 5G의 시대가 도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로…

Global Insight

음성 마케팅은 향후 시장을 어떻게 이끌어 갈까?

‘음성 우선’ 시대가 오다 최근 컨설팅회사인 캡제미니(Capgemini)를 위해 미국, 영국, 프랑스 및 독일에서 진행한 리서치에 의하면 소비자의 81 % 이상이 스마트폰으로 시리(Siri) 또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같은 음성 비서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 대상의 35%는 음성 비서를 이용해 제품을 구매했다. 모바일 기반의 시리와 독립형 기기인 구글 홈 같은 음성 지원 디지털 비서의 등장과 발전은 온라인 추천 기능을 더 즉각적이고 인터랙티브하게, 그리고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지난해 도미노피자와 오카도(Ocado)는 알렉사(Alexa)를 통해 음성 쇼핑을 가능케 한 첫 두 브랜드가 됐고, 음성 구매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앞으로 소비자들이 끊임없이 확장되는 연결 장치들과 상호작용할 때 차세대 디지털 서비스를 움직이는 알고리즘은 우리의 일상에서 동반자가 되기 위해 우리가 원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행동 패턴을 배우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 학습 효과는 가정 내에서 상당한 성장 잠재력을 지닌 강력하고 새로운 구매 포인트가 돼 돌아올 것이다. 2020년이면 온라인 검색의 50%가 ‘스크린’이 아니라 ‘음성’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는 컴스코어(comScore)의 예상과 더불어 지금 브랜드의 미래인 소비자와의 상호작용은 ‘음성 우선’이 될 것이라는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음성 인식 서비스 시장에 대비하라 실제로 음성 언어를 통한 브랜드 콘텐츠, 제품 및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처럼 이전과는 사뭇…

Global Insight

속도의 시대, AI 따라잡기

  기술 발전의 이면에 무엇이 있나 그리스 신화 속 프로테우스는 모든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아우르는 예언력을 지녔다. 그러나 예언을 들으려는 자들에게 붙잡히는 것이 싫어 여러 형태로 변신하며 도망다녔다고 한다. 미국의 베스트셀러 작가 딘 쿤츠(Dean Koontz)의 1973년 작 「악마의 씨(Demon Seed)」에 등장하는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프로테우스는 시간이 흐르며 악마로 거듭난다. 이 소설은 IoT, 커넥티드 홈, AI의 도래뿐만 아니라 이러한 기술이 인간의 문화를 결정할 것이라는 것, 즉 기술 발전의 이면에 숨겨진 공포 또한 예측했다. 인류는 매혹과 동시에 공포의 대상이기도 한 기술에 따른 속도의 시대 속에 살고 있다. 프로테우스와 기술이 인류 종말의 시작을 의미한다는 쿤츠의 45년 전 예언을 믿는다면, 아마도 당신은 소수의 회의론자에 속할 것이다.   일상 생활 속에 뿌리 내리는 AI 기술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70%에 달하는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자랑하는 아마존의 알렉사(Alexa), IBM의 왓슨(Watson), 구글의 홈(Home), 삼성의 빅스비(Bixby),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Cortana), 애플의 시리(Siri) 등 학습을 통해 배우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똑똑해지고 더욱 강력해지는 인공지능 기술은 이미 여럿 존재한다. AI 음성인식 디지털 비서들은 출시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나, 벌써 우리 주변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포레스터(Forrester)의 보고에 의하면 지난해 연말 쇼핑 시즌이 절정에 이르기도 전에 미국에서만 2,200만 개의 아마존 에코가 판매됐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