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제일러의 인생곡’

  쓸쓸함, 고독함, 외로움, 그리움, 허전함… ‘가을’ 하면 떠오르는 감성 키워드입니다. 괜스레 지난 추억을 돌아보거나 사색을 즐기며 감상에 젖기 좋은 계절인데요.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게 있죠. 바로 ‘음악’입니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머릿속을 맴도는 ‘나만의 가을 명곡’이 있을 텐데요. 가을의 끝자락, 제일러의 감성을 자극한 음악은 무엇일까요?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제일러가 사랑한 음악들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제일러의 인생곡은 폭넓은 시대를 아우릅니다.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오랜 시간을 이어온 명곡들이 수두룩한데요(발매일 기준). “십 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1960년대~1970년대엔 재즈 △1980년대~1990년대엔 재즈와 가요 △2000년대 이후엔 팝송과 가요 등 각 시대마다 제일러의 마음을 사로잡은 음악들엔 공통 분모가 있었는데요. 특히 2000년대 이후엔 △Shape Of My Heart(레옹 OST) △Someday(어거스트 러쉬 OST) △Lost stars(비긴 어게인 OST) 등 영화 배경음악들이 명곡으로 기억되고 있었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가을엔 역시 ‘발라드’ ‘가을=발라드’란 공식은 올해도 유효했습니다. 제일러가 꼽은 가을 명곡을 장르별로 분석해본 결과, △가요(67.3%) △팝(20.7%) △재즈(8.6%) △클래식(3.4%) 순으로 나타났는데요. 그중에서도 발라드는 9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발라드 특유의 따뜻한 멜로디와 서정적인 가사는 헛헛한 마음을 달래주는 듯한 느낌을 주는데요. 발라드를 추천한 제일러들은 “노래 가사와 목소리가 쓸쓸한 가을에 큰 위로와 응원이 된다” “가을이 되면 괜히 우울해지는데 감상에 젖기 좋아요” “가을이 되면 날짜보다 몸이…

퍼포먼스

귀를 사로잡는 광고 속 그 노래

  음악은 감미롭지만 강력한 힘이 있습니다. 기분이 울적할 때 신나는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긴장된 상황에 잔잔한 음악을 들으면 마음이 차분해지기도 하죠. 이렇듯 음악은 사람들의 감정이나 공간의 분위기를 변화시키는 역할을 하곤 합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는 광고에서도 음악은 중요한 요소인데요. 광고 음악이라 하면 제품이나 브랜드명을 기억하기 쉽게 노래로 만든 CM송(Commercial Song)을 떠올리기 쉽지만, 기존에 있는 음악을 광고에 삽입해 분위기를 살리는 BGM(Background Music) 역시 광고 음악의 한 종류입니다. 짧은 시간 동안 귓가에 여운을 남기며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까지 높여주는 광고 음악들. 최근 제일기획의 광고 중에는 어떤 음악이 소비자들의 귀를 사로잡고 있을까요? 함께 만나보시죠!   마몽드 크리미틴트 컬러밤 캠페인 가수: 위아더나잇 제목: 티라미수케익 리드미컬한 음악에 맞춰 립싱크를 하는 박신혜의 표정 연기가 돋보이는 마몽드 캠페인. 배경으로 흘러나오는 노래는 상큼한 영상 분위기를 더욱 발랄하게 만들어주는데요. 이 곡은 인디신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위아더나잇의 티라미수케익이라는 곡입니다. “너의 입술은 티라미수케익”이라는 가사처럼 달콤한 고백이 귓가에 맴돌며 제품에 대한 호감도 한층 커지게 만들죠.   삼성카드 갤럭시 S8 에디션 캠페인 가수: Ken Laszlo 제목: 12345678 삼성카드로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을 구매할 때 얻을 수 있는 혜택을 소개하기 위해 제작된 삼성카드 갤럭시S8 에디션 캠페인은 노래와 광고 메시지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데요. 광고를 위해 새로이…

Cheil’s Up Ⅱ

음악으로 ‘톡’ 해 볼까?

# 카카오, 이번엔 음악이다 ‘카카오멜론’은 카카오톡에 추가된 새로운 서비스 명칭이다. 대화 도중 대화창 더 보기에서 초록색 음표 버튼을 누르고, 원하는 곡을 검색하거나 선택해서 바로 공유할 수 있다. 메시지를 받은 상대방은 대화창에서 음악 재생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카톡에서 바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내 감정을 음악으로 표현하고, 내 음악 취향을 공유하고, 친구와 음악으로 대화하고, 교감하고, 함께 놀이하고, 공감하고, 새로운 음악을 발견하고, 경험하고…. 단순히 듣기만 하는 음악이 아니라 더 많은 ‘Doing’이 가능한 음악 서비스. 이것이 기존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들과 카카오멜론의 가장 큰 차별점이다. 카카오멜론을 만나면 음악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이 더 많아지고, 음악을 즐기는 방식도 더 다양화 될 수 있다는 것. 생활의 도구인 카카오톡과 음악 플랫폼인 멜론이 결합해 낼 수 있는 최대의 시너지 효과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듣는 음악’에서 ‘하는 음악으로’의 커다란 방향성을 가지고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 ▲<음악으로 톡하는 중> 캠페인 ‘연애하자 – 여고생’ 편 ▲<음악으로 톡하는 중> 캠페인 ‘연애하자 – 남고생’ 편   # 간결함의 힘 더 이상 뺄 것이 없이 완벽한 상태. 캠페인을 실행하면서 참 도달하기 어려운 지점이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무엇보다 간결함의 힘을 이해하고 신뢰하는 클라이언트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 낯설고도 새로운 서비스 사용 방법을 튜토리얼 형식으로 친절하게 알려주기보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