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직장인 브이로그] 제일기획 ART Director의 하루_디지털 스튜디오 3팀 이수정 프로편

“제일기획 프로들은 어떤 하루를 보낼까?” 제일기획의 하루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각 직무별 제일기획 프로들이 본인의 출근부터 퇴근까지 직접 담은 ‘제일러의 하루’. 제일기획 프로의 평범한 일상을 영상을 통해 만나보아요. ​‘제일러의 하루’ 두 번째 주인공은 디지털 스튜디오 3팀 이수정 프로입니다. 광고 회사의 Digital Art Director는 무슨 일을 할까요? 세상에 없던 것들을 이미지적으로 만들어내는 일을 담당하는 상상력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중요한 제일기획의 Art Director의 하루 일과 속으로 함께 출발~        Art Director는 무슨일을 하나요?  Art Director는 아트적인 것을 디렉터를 하는 사람인데요. 제일기획의 Art Director는 광고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그 아이디어가 현실화될 때까지 모든 과정에서 비주얼적인 디렉팅을 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Art Director가 필요한 역량?   Art Director는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는 능력이 중요한데요.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어 내야하는 일이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상상할 수 있는 ‘상상력’과 이것을 실행해보는 ‘실행 능력’이 중요해요! 그리고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빼놓을 수가 없는데요. 내부 팀원들과 아이데이션을 하고, 영상일 경우 콘티를 그려서 감독님, PD님들과 커뮤니케이션을 많이 하는데요. 다른 사람과 협업하여 만드는 일이 많기 때문에 너무 중요한 능력이라고 말해드리고 싶어요! 😊  

피플

[직장인 브이로그] 제일기획 AE의 하루_비즈니스 4팀 김정은 프로편

  “제일기획 프로들은 어떤 하루를 보낼까?” 제일기획의 하루를 궁금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각 직무별 제일기획 프로들이 본인의 출근부터 퇴근까지 직접 담은 ‘제일러의 하루’. 제일기획 프로의 평범한 일상을 영상을 통해 만나보아요. ​‘제일러의 하루’ 첫번째 주인공은 비즈니스 4팀 김정은 프로입니다. 프로젝트의 처음과 끝을 관장하는 광고계의 꽃 AE.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중요한 제일기획의 AE의 하루 일과 함께 만나 볼까요?        AE가 적성에 맞은 이유?   AE는 Account Executive의 줄임말로 기획직이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광고회사 AE는 활동적인 업무와 정적인 업무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였어요. AE는 사람을 많이 만나야 하나 보니 광고주부터 내부 스텝까지 많이 만나고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해야 하다 보니 활발하게 일을 할 수 있는데요. 이런 부분이 활동 적인 부분을 좋아하는 저에게 너무 잘 맞았어요. 그리고 외부에서 얻은 내용들을 토대로 사무실 내부에서도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는 일도 많이있어서, 또 적당하게 정적인 부분이 있어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느껴 AE에 잘 맞는다고 생각했죠.    제일기획의 가장 좋은 점은?   저희 회사에 제가 생각하기에는 가장 좋은 점은 크런치 제도인데요! 크리에이티브 런치 타임이라고 해서 이게 1시간 점심시간을 다 쓰고 또 1시간을 자기가 원하는 방식으로 쓸 수 있는데요. 어떻게 보면 점심시간이 총 2시간까지 쓸 수 있다고 볼 수도 있겠죠? 이…

피플

[프로로그-Behind] 리테일 마케팅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이유?_옴니채널비즈니스본부 장혜림 프로편

작지만 나에게 소소한 행복을 선사할 수 있는 소확행에 ‘쇼핑’이 빠질 수는 없죠. 어디서든 편하고 쉽게 원하는 물건을 비교 구매하는 온라인과 모바일 쇼핑, 단순히 판매를 위한 매장에서 새로운 형태의 매장으로 밀레니얼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 여러분은 물건을 살 때 어떤 경로를 통해 구입을 하시나요? 제일기획에는 온/오프라인에 존재하는 다양한 소비자 터치포인트들을 통합하여,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중심의 맞춤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본부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소비자에게 맞춤형 경험을 선물하기 위해 노력하는 ‘옴니채널비즈니스본부’의 장혜림 프로님이 이번 프로로그의 주인공인데요. 쇼핑을 통해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인사이트를 얻는다는 장혜림 프로님의 이야기 같이 들어볼까요?          옴니채널비즈니스본부는 어떤 곳인가요?  우선, 옴니채널마케팅에 대해 말씀드릴게요. 옴니채널마케팅은 온/오프라인에 존재하는 다양한 소비자 터치포인트들을 통합하여,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별 고객을 중심으로 한 전방위적 마케팅 활동인데요. 일관적이고 원활한(Seamless) 고객 맞춤 브랜드 경험(immersion) 제공이 핵심이죠. 제일기획의 옴니채널비즈니스본부는 리테일 전략을 비롯하여 스토어 디자인, VMD, 리테일 콘텐츠, field force management, 리테일 이노베이션을 위한 테크까지 리테일 마케팅 전반을 커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리테일 전략팀은 무슨일을 하나요?  전통적인 개념의 리테일 마케팅은 오프라인 매장을 어떻게 만들고 운영해야 제품을 잘 팔 수 있을지, 수익을 낼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에 집중되어 있었는데요. 하지만 최근에는 온라인 쇼핑의 급격한…

퍼포먼스

[creativity] 10대들 이여 캠프로 가자! 정관장 아이패스 홍삼캠프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죠. 사람들의 선입견과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재미있고 신선한, 타겟의 이목을 끌만한 크리에이티브가 필요합니다. 이번에는 우리 속에 있던 편견을 깨고 새로운 타겟에게 쿨하게 포지셔닝한 캠페인을 소개하려고 하는데요. 바로 부모님의 자식을 위한 사랑을 상징하던 홍삼을 10대들의 인싸 잇템으로 만들어 버린 정관장 아이패스 홍삼캠프 캠페인입니다. 10대의 마음을 훔친 인싸 캠페인 홍삼캠프 지금 바로 알아볼까요! 우리 모두! 홍삼캠프에서 쏘리질뤄!   10대를 위한 크리에이티브, 원더풀! 여러분은 홍삼에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있으신가요? 대부분 부모님께 챙겨받는 수험생 보조식품의 이미지가 강한 홍삼. 정관장은 홍삼은 부모님에게 받는 어른들의 제품이 아닌 트렌디하고 핫한 제품으로 포지셔닝하고자 하였죠. 최근 에브리타임 제품 등을 통해 젊은 직장인까지 홍삼의 타겟을 낮춰온 정관장은 홍삼캠프를 통해 브랜드 최초로 제품을 소비하는 학생, 즉 온전히 10대를 위한 쿨한 10대 홍삼으로 포지셔닝하고자 했습니다. 홍삼캠프는 영타겟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SNS상에서 유행하는 인싸 감성을 살린 캠페인으로 제작되었는데요. 무맥락 무논리의 병맛 유머코드 크리에이티브로 제작되어 젊은 인기를 끌었는데요.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장소인 ‘홍삼캠프’에서 동물들과 함께 열심히 홍삼을 캐는 모델들의 모습과 장소를 재미나게 표현하였죠. 특히 외국인 모델이 뜬금없이 어설픈 발음으로 ‘엄마한테 사달라고 해’ 라고 외치는 글로벌 편은 타겟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며, 유행어처럼 번지고 있다고 하네요.   기존에 없던…

마케팅 레시피

브랜드, 공간과 컬래버레이션하다

얼마 전 CGV는 어린이 교육 콘텐츠로 유명한 대교와 전략적인 컬래버레이션을 하기로 발표했다. 표면적으로 보면 CGV와 대교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이 갸우뚱할 수 있지만, 한 겹만 더 들어가 보면 무척이나 영리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아마도 CGV는 젊었을 때 영화관에 끊임없이 찾아오던 사람들이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면 영화관에 오지 않는 문제를 돌파하고 싶었을 것이다. 만약 이들 어린 자녀를 가진 젊은 부부가 영화관에 왔을 때 자녀가 소비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있다면, 그들의 발걸음을 영화관으로 다시 돌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대교의 입장에서도 마찬가지다. 젊은 부부들이 자녀들에게 유튜브를 통해 교육 프로그램들을 보여 주는 시대다. 이러한 다양한 디지털 기기들 속으로 쏟아지는 어린이 교육 콘텐츠들이 확산되면서, 향후에는 집으로 직접 방문하는 교사를 통한 교육 콘텐츠가 줄어들 여지가 높다. 따라서 대교가 가진 어린이 교육 콘텐츠들을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형태로 풀어내 디지털 시대에 돌파구를 마련하고 싶을 것이다. 이처럼 최근 공간을 매개로 한 컬래버레이션이 여러 브랜드들 간에 일어나고 있다. 색다른 경험을 끊임없이 추구해 가는 디지털 네이티브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많은 브랜드가 공간에 특별한 경험을 입히는 다양한 형태의 융합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70년 가까이 되는 역사를 자랑하지만, 젊은 세대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대한제분의 밀가루 브랜드 ‘곰표’가 디지털 네이티브들에게 자신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