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세미나

[3월 제일세미나] 공모전 지원자의 심리 변화 진단

  아이디어로 가득하고 크리에이티브로 무장한 여러분, 안녕하세요. 제일기획 양영옥 ECD팀의 조용찬 프로입니다. 3월 제일세미나 연사로 여러분께 어떤 조언을 드릴 수 있을지 고민하다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이하 ‘제아페’)’를 준비하는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선배로서 유용한 조언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공모전 지원자의 심리 변화 진단’이라는 주제로 내용을 준비했습니다. 저는 제36회 제아페에서 ‘G마켓’ 과제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데요. 오늘 세미나 주제가 노트에 받아 적을 만한 얘긴 아닌지라(^^) 편히 주고 받는 느낌으로 봐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더불어 오늘 세미나 내용은 여러분의 마음을 꿰뚫어보는 관심법 테마로 준비했습니다. 제 생각과 경험을 토대로 구성한 만큼 제일기획의 입장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점 유념해주세요!   오늘 처음 저를 만난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 할 부분, 바로 ‘저 사람이 얼마나 대단하다고 제아페 대상을 타고 제일기획 입사를 했을까?’ 아닐까요? 사실 광고홍보학을 배우기 위해 대학에 입학한 이래 제 이력은 막 자랑할 거리가 하나 없기도 했습니다. 여럿 공모전에서 광탈을 경험했거든요. 2015년 6월 제아페 대상 수상은 제 공모전 지원 중 가장 큰 변화를 야기한 일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제가 강조하고 싶은 건 ‘대단한 사람이 상을 타는 게 아니라, 상을 탄 사람이 대단한 것처럼(?) 된다’는 겁니다. 대상 수상 이면에 실패의 경험들을 살펴보면 꼭 특출난 재능이 있어야만 공모전에서…

총 0건의 기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