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여름 밤에 가고픈 루프탑 핫플레이스

  태양이 뜨거워지는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 강렬하게 길어진 한낮의 시간과 대비되는 여름의 밤은 짧지만, 그 어떤 계절보다도 밤을 즐기기 좋은 시간입니다. 뜨거운 한낮에 에어컨 바람 속에서 일과를 보냈다면, 해가 진 후에는 자연 그대로의 시원한 바람을 찾아 떠나보는 게 어떨까요? 멀리 떠나지 않아도 도심 속에서 밤바람을 제대로 맞을 수 있는 곳들이 있는데요. 바로 탁 트인 전망 속에서 낭만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루프탑(rooftop)’ 입니다. 가장 트렌디한 장소만을 찾아다니는 제일기획에서 요즘 핫한 루프탑 트렌드를 놓칠 수 없죠. 제일기획 페이스북 채널에서 소셜팬들에게 루프탑 핫플레이스를 제보받았는데요. 특히 초여름의 데이트 코스로 제격인 루프탑 명소들을 지금 바로 소개해드릴게요.   자유로운 감성이 담긴 루프탑 PATIO.D 자유롭고 아늑한 감성이 살아있는 홍대의 골목에 위치한 ‘PATIO.D(파티오디)’.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초록빛 잔디에 걸터앉을 수 있는 루프탑 공간이 펼쳐져 있습니다. 식사를 할 수도 있지만 식사 후 간단히 한 잔 하기 위해 들러도 무방한 이곳. 홍대의 밤거리를 바라보며 시원한 맥주를 한 모금 들이키면 하루의 스트레스가 모두 해소되는 느낌인데요. 여름 밤의 자유로운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파티오디에서 지친 일상을 다독여 보세요.   화려한 야경이 내려다 보이는 루프탑 FINSKY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DDP 건너편에 위치한 ‘FINSKY(핀스카이)’는 서울 한복판에서 만날 수 있는 이국적인 공간입니다. 13층 상공에서 시원하게 불어오는…

트렌드

서울에서 즐기는 글로벌 먹방 여행

  해외여행을 즐기는 여행객이 매년 늘어가고 있습니다. 방학이나 휴가 시즌에 북적거리는 공항은 이제 너무나 익숙한 풍경이죠. 요즘은 단순한 관광지 투어보다 현지의 맛집을 순회하는 ‘먹방여행’이 해외여행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는데요. “우동 한 그릇 먹으러 일본 간다.”는 농담도 이제 현실성 없는 말이 아닌 것 같습니다. 어딘가로 먹방하러 떠나고 싶은데 좀처럼 여유가 나지 않아 망설이는 분들이라면 오늘 포스팅을 주목해주세요. 글로벌 현지의 맛과 멋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서울의 핫플레이스를 소개해드리니까요. 제일기획 페이스북에서는 글로벌한 인테리어와 맛으로 여행 간듯한 느낌을 주는 이국적인 핫플레이스를 제보받았는데요. 믿고 가는 소셜팬의 추천 명소로 지금부터 함께 떠나보아요~   이태원에서 느끼는 미국의 맛, 다운타우너 첫 번째로 가 볼 먹방 여행지는 서울에서 가장 이국적인 동네이자, 제일기획이 위치하고 있는 이태원입니다. 이태원은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인 만큼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음식이 많기로도 유명한데요. 그중 제일기획 소셜팬이 추천한 핫플레이스는? 줄 서서 먹는 수제버거집 ‘다운타우너’입니다. 미국식 감각이 담긴 인테리어와 한입만 먹어도 감탄이 나오는 맛으로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죠. 정크푸드라고 알려진 버거에 영양 만점인 아보카도가 더해진 ‘아보카도 버거’는 다운타우너의 베스트셀러. 도톰한 패티에 아보카도의 부드러움이 묘하게 어우러집니다. 버거다운 맛에 충실한 ‘베이컨치즈버거’ 역시 대표 메뉴랍니다. 감자튀김에 감칠맛 나는 소스가 뿌려진 ‘갈릭버터프라이즈’도 빼놓을 수 없는 별미. 푸짐하게 즐길수록 더 맛있는…

트렌드

버려진 공간의 색다른 변신, 공간개조 플레이스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옷차림을 보니 봄의 귀환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겨우내 입었던 외투를 벗고, 가벼운 옷으로 갈아입는 순간 마음가짐도 새로워지곤 하는데요. 겨울옷을 벗고 봄옷을 입듯, 새 옷으로 갈아입고 스타일 변신에 성공한 공간들이 있습니다. 일명 공간개조 플레이스. 폐창고, 공장 등 더 이상 쓸모 없어진 공간을 허물지 않고 과거의 흔적을 그대로 둔 채 새로운 용도의 공간으로 리모델링한 것인데요. 시간의 흐름이 묻어나는 빈티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답니다. 제일기획 소셜팬들이 강력 추천하는 핫플레이스를 찾아 소개해드리는 <트렌드 X파일> 코너에서 이번 시간에는 ‘공간개조 플레이스’를 추천 받았는데요. 과거의 공간이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한 곳들 중 엄선하여 고른 3곳의 장소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함께 구경해볼까요?   빈티지한 감성을 느끼다, 성수동 사진창고 서울의 브루클린이라 불리는 성수동. 허름했던 공장지대가 카페 거리로 탈바꿈한 소식은 잘 알려진 바 있죠. 성수동은 공장/창고가 밀집한 지역인 만큼 폐공간을 개조한 카페도 많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 중 소개해드릴 곳은 더 이상 쓰지 않는 창고를 사진 갤러리 겸 카페로 개조한 ‘사진창고’. 카페임을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쳐버릴 수도 있는 낡은 창고 같은 외관, 페인트가 벗겨지고 군데군데 철근이 보이는 삭막한 공간에 사진 액자와 커피향이 어우러지며 빈티지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사진창고는 사진 동호회 출신의 멤버들이 만든…

Picturesque

어느 곳에나 이유는 있다!

설렘이 있어야 한다   평범함을 특별함으로 바꾸기   낮아진 문턱,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스토리텔링이 차별성을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