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해시태그] 4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4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달라진 시장 환경은 기업들에게 끊임없는 ‘변신’을 요구하는데요. 로마의 황금기라 할 수 있는 아우구스투스 황제 시절, 시인 오비디우스는 그리스/로마 신화의 다양한 사건들을 엮어낸 작품 변신 이야기를 발표합니다. 이 작품이 오늘날까지 공간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변신의 모티브를 제공하는데요. 그 속에서 찾아본 마케팅 인사이트를 <인생, 무상(人生務想)>에서 살펴봅니다. 온라인으로 고객을 빼앗긴 오프라인 매장은 급박한 생존 위기에 처해있는데요.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가 될 수 있죠. 온라인에서 전할 수 없는 경험들을 제공함으로 그 가치를 빛내는 오프라인 매장! 변화의 흐름에 따라 카멜레온처럼 색깔을 바꾸는 오프라인의 공간 변화를 <마케팅 레시피>에서 소개합니다. 새로운 소비 트렌드의 주역을 나타났습니다. 단골보다도 더 중요한 손님이 되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요즘 복합 쇼핑몰에서 쇼핑뿐만 아니라 여가 생활도 즐기는 소비자들을 일컫는 신조어! 바로 ‘몰링족’입니다. 이제는 연휴나 휴가철에 쇼핑몰로 휴가를 떠날 정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쇼핑몰을 휴식처로 삼는 몰링족의 라이프스타일을 <테마툰>에서 확인해보세요! 용도를 다해 폐기되거나 방치되어 애물단지가 되어버린 공간들이 세계 곳곳에서 새롭게 부활하게 되었는데요. 이 심폐소생술의 핵심은 바로 유용하면서도 심미적이고 조화로운 ’변신’에서 시작됩니다. 새롭게 재생되고 디자인되면서 활력을 찾게 된 공간들의 사례를 <스페셜 갤러리>에서 확인해보세요!

퍼포먼스

[월간 매거진] 변신할 수 있는 능력. Transformable, 4월의 「Cheil」을 소개합니다!

온라인으로 고객을 빼앗긴 오프라인 매장은 급박한 생존의 위기 속에 있는데요. 오프라인은 온라인 구매의 편의성을 결코 따라갈 수 없지만, 위기는 곧 기회기도 하죠.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에서 경험할 수 없는 매력을 제공할 때 그 가치가 빛날 수 있습니다. 4월 제일기획 매거진은 ‘Transformable’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적으로 유통 공간과 기업 사옥이 도서관, 카페, 갤러리, 강연장 등으로 변신하며 새로운 정체성을 가진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현상을 짚어봅니다. 4월 매거진 「Cheil」에서 확인해보세요! 매거진 4월 호, <인생, 무상(人生務想)>에서는 오늘날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풍부한 모티브를 제공하고 있는 「변신 이야기」를 통해 찾아본 마케팅 인사이트를 소개합니다. <실화의 탄생>은 요즘 매장의 재탄생, 재해석을 주도하며 다양한 테마 카페로 변신하고 있는 편의점과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대해 살펴봅니다. <마케팅 레시피>에서는 오프라인 공간 변화가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말하고 있는데요. 매장을 공유함으로써 매장의 경쟁력을 높히고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점유하기 위한 ‘오프라인’ 변신에 대해 살펴봅니다. 복합 쇼핑몰에서 쇼핑뿐만 아니라 여가 생활도 즐기는 소비자들을 일컫는 신조어를 <테마툰>에서 알아볼까요? 한편, 크리에이티브가 빛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프리오더 캠페인’과 KT 5G ‘초능력 론칭 캠페인’ 소개를 담은 이달의 <Cheil’s up>도 주목해주세요! 디지털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봤을, 프로크래매틱 광고! 프로그래매틱 광고의 용어, 정의, 특징, 구매 유형 등을 <미디어와이드뷰>에서 알려드립니다.

퍼포먼스

[해시태그] 4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미니멀_라이프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건으로 삶을 영위하는 미니멀라이프가 우리나라에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영미권과 일본에서는 이미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은 지 오래. 태동 배경은 서로 다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미국, 일본, 한국 모두 한계에 부딪힌 뒤의 선택이라는 점이죠. ‘좋은 차, 넓은 집, 더 많은 물건을 구입하는 것만으로는 공허함을 채울 수 없다’는 영미권.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며 ‘단사리’ 열풍이 분 일본. 소유 개념의 변화, 저성장에 따른 지속적 장기불황, 1인 가구 증가 등이 배경이 된 한국. 흥미로운 점은 버리고, 정리하는 것에서 시작된 미니멀라이프가 이제는 다양한 경험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진화하고 있다는 것인데요. 현대인에게 미니멀라이프란 무엇인지 <Trend & Culture>에서 생각해봤습니다.   #브랜닉_마케팅 ‘브랜닉 마케팅(Brannic Marketing)’이란 브랜드(Brand)와 피크닉(Picnic)을 결합한 합성어로, 브랜드를 노골적으로 강요하지 않는 브랜드 경험이나 공간, 매장을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 소비자가 부담 없이 찾고, 즐길 수 있는 곳을 만드는 것이죠. 대표적인 공간이 바로 이마트표 가전매장인 ‘일렉트로마트’. 이곳은 가전과 IT완구를 결합한 형태로 2030 키덜트족 남자들의 놀이터에 가깝다고 할 수 있는데요. 오프라인을 강화해 제품에 대한 체험과 경험치를 높여주는 게 특징이죠. 또한, 쇼핑 테마파크인 스타필드 하남, 명품 패션 브랜드들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커피전문점의 카페 연구소 등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마케팅 레시피>에서 다양한 브랜닉…

뉴스레터4월썸네일
뉴스레터

[제일기획 뉴스레터 2017년 4월호] 제일기획! 애드페스트 광고제 역대 최다 수상

* 제일기획의 소식을 매달 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제일기획 블로그 우측의 ‘Cheil Newsletter 구독하기’에서 신청해주세요!

뉴스레터

[제일기획 뉴스레터 2016년 4월호] 광고 하면 제일기획! 애드페스트 광고제 대상 수상 소식

* 제일기획의 소식을 매달 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제일기획 블로그 우측의 ‘Cheil News Letter 구독하기’에서 신청해주세요!  

New Creativity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편 외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종합’ 편 _ TV 광고 삼성전자 갤럭시 S10 ‘Launching’ 편 _ TV 광고 삼성전자 갤럭시 S10 Galaxy Fan Story Music Project ‘10CM 뮤직 비디오’ _ 디지털 삼성전자 삼성제트 ‘독보적 기술력’ 편 _ TV광고 SAMSUNG Dual Cook Flex A _ TV 광고 [프랑스법인] SAMSUNG Quick Drive _ TV 광고 [프랑스법인] 삼성생명 책임지는 인생금융 ‘옥상 안’ 편 _ TV 광고 삼성생명 책임지는 인생금융 ‘라떼는 말이야’ 편 _ 디지털 KT 5G ‘초능력’ 편 _ TV 광고 동서식품 맥심 T.O.P 트리플 ‘커플 통화’ 편 _ TV 광고 아모레퍼시픽 헤라 ‘블랙’ _ TV 광고 아모레퍼시픽 ‘예쁘게 사월’ 편 _ TV 광고 아모레퍼시픽 마몽드 세럼 _ TV 광고 아모레퍼시픽 프레시팝 밤감샴 _ TV 광고 이베이코리아 지마켓 스마일클럽 ‘가족’ 편 _ TV 광고 GM쉐보레 ‘SEFRL 앤썸 편 _ TV 광고 파라다이스세가사미 파라다이스 시티 _ TV 광고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 PR ‘3월 유관순’ _ 옥외 광고  

스페셜 갤러리

의미 있는 ‘무엇’이 되다

감옥에서 잘래? 호텔에서 잘래? 핀란드 헬싱키 카타야노카 호텔(Katajanokka hotel) 19세기에 지어진 헬싱키 카운티 교도소에는 일반 범죄자들뿐 아니라 정치 지도자들도 수감됐다고 한다. 2002년 시설 노후화 진단을 받은 후 베스트웨스턴 호텔이 2007년 이 감옥을 호텔로 오픈했다. 좁고 불편한 감옥이 편안한 호텔로 변신한 걸 보니, “극과 극은 통한다”는 말은 진짜? Ⓒ 카타야노카 호텔 인스타그램(hotelkatajanokka.fi) 철도 위에서 부리는 여유 프랑스 파리의 프롬나드 플랑테(Promenade plantée) ‘프롬나드 플랑테’는 단어 그대로 ‘산책로’라는 뜻으로, 기능을 잃은 철로가 도심 속 힐링 코스로 변신한 사례다. 1969년 철도 운행이 종료됨에 따라 방치된 파리-뱅센 구간의 철로. 1980년대 이 지역에 대한 개발 논의가 시작되면서 뱅센 구간의 고가 철교가 아름다운 산책로로 조성됐다. Ⓒ flickr.com by Jeff Few Ⓒ flickr.com by josh bis Ⓒ flickr.com by Eric Parker 핫플레이스로 다시 태어난 운하 거리 덴마크 코펜하겐의 니하운(Nyhavn) 17세기에 개통된 니하운 운하 근처에는 몇몇 예술가들이 살기도 했지만, 이곳의 주인공들은 누가 뭐래도 선원들이었다. 이들을 위한 선술집이 즐비했던 니하운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로 점점 쇠락의 길을 걸었다고. 그러나 버려져 있던 선술집들이 야외 테라스를 갖춘 레스토랑으로 바뀌는 등 주변 공간의 특성을 살린 명소로 다시 태어나 활력을 되찾았다. Ⓒ flickr.com by David Lebech Ⓒ flickr.com by neharai5 목욕탕에서 안경 찾기 젠틀몬스터의 배쓰하우스(Bath…

Cheil Worldwide News

애드페스트에서 금∙은∙동 14개 석권 외

애드페스트에서 금∙은∙동 14개 석권 3월 20일부터 23일까지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양대 광고제 ‘애드페스트(ADFEST) 2019’에서 제일기획이 금상 2개, 은상 7개, 동상 5개 등 총 14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금상을 수상한 작품은 삼성화재와 함께 진행한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 캠페인과 홍콩법인이 제작한 JBL 헤드폰 캠페인이다.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는 공익적 가치와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알린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는 제품의 소음 제거 기술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점이 큰 점수를 받았다. 한편 제일기획은 심사위원장을 포함해 3명의 심사위원을 배출하고, 참관객들을 대상으로 2건의 메인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광고업계에서의 영향력을 입증했다. 이번 애드페스트 광고제에는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에서 2500여 개의 광고 캠페인이 출품됐다. ▲ ‘애드페스트 2019’에서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 캠페인으로 다이렉트 부문 금상을 수상한 제일기획 직원들   카카오브랜드실험실과 함께한 음주 운전 예방 캠페인 카카오 산하 TF 조직인 ‘카카오브랜드실험실’과 제일기획이 손잡고 음주 운전 예방을 위한 <레드씻(Redceipt)> 캠페인을 진행했다. ‘빨강(Red)’과 ‘영수증(Receipt)’을 뜻하는 영어 단어를 합성해 이름 붙인 이 캠페인은 술을 마신 사람들에게 경고, 금지 등의 의미가 담긴 빨간색 영수증을 발급해 음주 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 캠페인은 첨단 기술이나 기법 없이도 영수증 색상을 바꾸는 작은 발상의 전환이 넛지(Nudge)로 작용해 음주 운전에 대한 사람들의 의식과 행동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카카오브랜드실험실과…

결정적 순간

지금이란 시간

미디어와이드뷰

프로그래매틱 광고란 무엇인가?

프로그래매틱 광고(Programmatic Ad)…. 디지털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어디선가 한번쯤은 들어 봤을 것이다. 이번 호 미디어와이드뷰에서는 프로그래매틱 광고의 용어, 정의, 특징, 구매 유형 등을 살펴본다.     ● DSP(Demand Side Platform) : 매체 구매 플랫폼 Demand(수요/구매) 매체 수요자가 광고를 구매하기 위해 사용하는 플랫폼. 대표적인 DSP 플랫폼 제공 업체는 구글, 버라이즌(Verizon), 미디어매스(MediaMath), 더트레이드데스크(The Trade Desk) 등이 있다. ● Ad Exchange : 매체를 팔고 사는 거래소 주식 거래소의 Stock Exchange처럼 구글, 야후, 앱넥서스(AppNexus) 등이 만든 온라인 광고 거래소. 퍼블리셔(공급자)는 SSP를 사용해 Ad Exchange에 지면을 판매 등록하고, 매체 수요자(구매자)는 DSP를 사용해 Ad Exchange에 등록된 지면을 구매한다. 주요 Ad Exchange는 구글, 앱넥서스, 루비콘 프로젝트(Rubicon Project), 오픈엑스(Open X) 등이 있고, 우리나라는 아직 시장이 많이 활성화되지 않아 대부분의 퍼블리셔는 구글의 Exchange인 Google Ad Manager를 활용하고 있다. ● SSP( Supply Side Platform) DSP와 정반대의 개념. Supply(공급/판매) Side Platform은 퍼블리셔가 매체를 판매하기 위해 사용하는 플랫폼이다. ● Inventory : 퍼블리셔(매체사)의 판매할 수 있는 광고 지면 인벤토리는 노출량으로 판매할 수도 있고, 기간으로 판매할 수도 있다. “인벤토리가 없다”는 뜻은 “방문자들이 사이트에 방문하는 만큼의 노출은 이미 광고로 다 판매됐다”고 해석할 수 있다. ● Publisher API based Platform(Biddable Platform) DSP라고 불리지는 않지만 특정…

Cheil’s Up Ⅱ

세상 모든 새로움의 시작, 초능력으로!

2018년 12월, 통신 3사의 5G 주파수 송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5G 시대가 개막했다. 통신 3사의 입장에서는 5G 상용화를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역사적 의미를 가진 이벤트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5G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시선은 통신 3사만큼 뜨겁지 않았다. 아니, 슬프게도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무관심’했다.     ▲ KT 5G 초능력 캠페인 론칭편

Cheil's up Ⅰ

지나간 10년에서 미래를 찾다

스마트폰 광고에서 ‘진화’와 ‘혁신’이라는 단어는 마치 위장약 광고에서 ‘속이 튼튼!’만큼 또는 침대 광고에서 ‘흔들리지 않는…’만큼 자주 사용돼 온 단어였다. 이것이 S10 프리오더 TV 광고가 넘어야 할 산이었다. 모든 스마트폰 브랜드가 앞다퉈 새로운 기능을 강조하고 있지만, 과연 사용자들은 그중 몇 개의 기능을 새롭다고 느낄까? 당장 우리만 해도 전화랑 카톡 잘 터지고 사진 잘 나오면 이 폰이 저 폰 같고, 저 폰이 이 폰 같은데….   ▲ Galaxy S10 TV 광고

마케팅 레시피

오프라인, 카멜레온처럼 변신하다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총체적 체험 침대 브랜드 시몬스가 3년 동안 공들여서 만든 ‘시몬스 테라스’는 침대를 파는 공간이라기 보다는 잠자리와 관련된 모든 경험을 최적화시켜서 제공해 주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수면과 관련된 라이프스타일을 보여 주는 일종의 복합 쇼룸 역할을 하는 셈이다. ‘헤리티지 앨리’라는 공간에서는 전문 큐레이터가 150년간 만들어 온 시몬스 침대의 역사가 담긴 브랜드 뮤지엄에 대한 투어를 진행해 준다. 이런 과정을 통해 방문객들은 시몬스 침대의 역사와 제조 과정에 대해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호텔’이라고 불리는 공간에서는 침대 매트리스 속 소재까지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흥미로운 공간들을 투어하다 잠시 쉬고 싶다면, 내부에 마련된 커피숍에 들려 커피 한 잔 마시는 여유로움을 누리면 된다. 건물 외부에 나가면 ‘팜가든’이란 전원 공간이 존재한다. 이곳에는 수면에 도움이 되는 식물들이 의도적으로 심어져 있고, 방문객들이 이런 식물들에서 나는 기분 좋은 향을 자연스럽게 맡을 수 있도록 돼 있다. Ⓒ 시몬스 테라스(simmons.co.kr) 이런 과정을 통해 시몬스의 침대 철학에 동의하게 된 고객들이 실제 침대를 구매하고 싶다면, 지하에 위치한 ‘테라스’라는 공간에 방문해서 시몬스 침대와 메트리스를 구매할 수 있다. 이 공간에서 고객의 수면 습관을 체크해 매트리스를 추천해 주는 경험도 할 수 있다. 결국 시몬스 테라스에서는 침대만 파는 것이 아니라, ‘수면’과 관련된 모든 라이프…

실화의 탄생

‘살’ 수 있는 곳에서 ‘할’ 수 있는 곳으로

“지금까지 이런 편의점은 없었다. 이것은 편의점인가, 학생회관인가.” 덕성여대 교내에 위치한 CU 덕성여대학생회관점에 들어서면 요즘 인기 있는 영화의 대사 한 대목이 저절로 튀어나온다. 편의점으로는 좀처럼 보기 힘든 100평의 대형 규모에 한 번 놀라고, 줄줄이 붙어 있는 다양한 부대시설에 또 한 번 놀란다. 편의점은 편의점인데 상품을 판매하는 공간보다 각종 부대시설 공간이 훨씬 크고 넓은 것도 눈길을 끈다. 이 교내 편의점은 덕성여대 학생들에게 꽤나 인기 있는 공간이다. 늦잠 자느라 화장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등교한 날이면 쉬는 시간에 화장실이 아니라 편의점으로 달려가는 학생들이 많다. 편의점 내에 마련된 파우더 존에 넓은 거울과 콘센트가 마련돼 있어 거울을 보면서 머리를 다듬거나 화장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옆에 마련된 피팅 존에서는 구멍 난 스타킹을 갈아 신거나 옷을 갈아입을 수 있다. ▲ 파우더존, 피팅존 등이 갖춰져 있는 CU 덕성여대학생회관점 내부 Ⓒ CU 홈페이지(bgfretail.com) 또한 회의용 테이블과 화이트보드 등을 갖춘 스터디 존에서는 소모임 및 조별 과제를 위한 그룹 스터디를 할 수 있다. 이 정도면 편의점이라기보다 학교에서 운영하는 교내 시설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게다가 모든 서비스 공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편의점은 일상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편의 상품과 편의 서비스를 판매하는 공간이라는 특성에 맞게 학교 내에서는 학생들이 꼭 필요로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