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Cheil's Up] 70년 만에 가족을 만나다-광복 70주년 특별 사진전 <마지막 소원>

하나밖에 없는 귀한 사진을 보며 그리움에 눈물을 글썽이는 이산가족에게  마치 재회라도 한 듯한 기쁨을 안겨줄 수는 없을까?  은 사진으로나마 한 번이라도 가족을 만나면 하는  이산가족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드리기 위한 전시회로,  나이 변환 기술을 활용해 북한에 있는 가족의 옛날 얼굴에서 현재 모습을 추출했다. 가슴 벅찬 뭉클함이 함께했던 을 소개한다. 70년 만의 사진 재회 ▲ 전시회장 모습 2015년 8월 15일 광화문 조선일보미술관.  전시회장에 들어선 권영균, 권영보 할아버지 형제가 삼남매 사진 앞에 서자 눈물을 떨구신다. 사진 속에서 70년 만에 만난 누님의 얼굴이 돌아가신 어머니와 너무나 닮았다며,  “살아는 계시냐”고, “이렇게라도 보니 너무 좋다”고 읊조리셨다.  그리고 함께 온 딸과 손녀에게 고모할머니라고 소개를 하고는  사진 앞에서 또 다른 가족사진을 함께 찍으며 참 행복해하셨다. 서른 중반쯤 돼 보이는 여성분은 전시회장을 반쯤 돌았을 때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는다.  한 분 한 분의 사연과 사진이 마음에 박힌다고, 그저 가족이랑 같이 사는 것만으로도  참 행복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다. ▲ (좌)권영균, 권영보 형제분의 삼남매 가족사진, (우)임화숙 할머니 칠남매 가족사진 1년 전, 권세호 CD팀에서 나온 따뜻하고 멋진 아이디어는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긴긴 기다림 속에 지쳐가던 이산가족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다른 많은 이에게는 가족의 소중함을 전하는 전시회로 실행됐다. 광복 70년의 기쁨, 그 이면  올해는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시내 곳곳에 대형 태극기가 걸리고 즐거운 축제들이 가득했다.  하지만 그 기쁨 이면에는 분단 70년의 깊은…

Special

마케팅 레시피 ㅣ빅데이터로 충성 고객 만들기

한번 고객은 영원한 고객? 옛날에는 그랬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소셜미디어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지금, 브랜드에 대한 팬심은 영원하지 않다. 그래서 더 중요한 팬덤 관리!

Inside Cheil

Cheil Worldwide News

태국법인이 사팃 잔타위왓을 CCO로 영입했다. 카자흐스탄법인은 『월드 오브 애드아시아』에서 선정하는 크리에이티브 랭킹 1위에 올랐다. 제일기획의 글로벌 동향을 알 수 있는 최신 뉴스.

Special

카툰 싸롱 ㅣ팬들이 원하는 대로!!

팬덤이 두터운 어느 동영상 사이트에서 게임방송을 하는 친구. 원래 꿈은 단아함 면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었지만, 팬들이 원하는 건 코믹한 모습. 팬덤이 찾아준 새로운 자아를 향해.

Special

Big step ㅣ팬덤 4.0 시대의 커뮤니케이션

회사 임원들과 페이스북으로 교류하며 상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다. 유통과 마케팅에도 참여한다. 때로는 광고 영상을 제작해 공유한다. 대체 누가? 바로 팬들이!

Inside Cheil

Cheil’s Up Ⅰ ㅣCES 2017, 미래의 리얼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다

CES는 글로벌 시장의 전자 트렌드와 기업의 방향을 가장 빨리 읽을 수 있는 명실상부한 교과서이자 후발 주자들에겐 생생한 참고서이다. 이번 CES 2017에서 삼성전자가 보여준 것은?

Inside Cheil

Switch On ㅣ 챗봇, 모두의 비서가 되다

사용자와 대화가 가능한 커뮤니케이션 인터페이스, ‘채팅 로봇’. 챗봇과 인공지능이 만나면서 정보 제공은 물론 사용자의 의도를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Special

셔터스피드 ㅣ United

오늘날 팬덤은 단순한 추종 관계를 넘어, 기업과 연대하고 연합함으로써 성장 동력을 공급한다. 팬덤은 아귀가 맞는 퍼즐 조각처럼 기업과 연합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완성시킨다.

Inside Cheil

New creativity

제일기획의 퍼포먼스를 소개합니다.

Inside Cheil

미디어와이드뷰 ㅣ 마케팅 채널로 새로운 도약 꿈꾸는 종합편성채널

방송 초기에는 타깃층이 협소해 광고 플랫폼으로 활용되기 어려웠던 종합편성채널. 하지만 최근 시청률이 오르면서 마케팅 채널로 부상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2017년 JTBC 업프런트 상품을 눈여겨보자.

Inside Cheil

Cheil’s Up Ⅱ ㅣ 불맛으로 완성되는 ‘퀄리티 & 트러스트’

“엇, 지하철에 햄버거가?” 지하철 선반 위에 올려진 패티. 그러나 그것은 진짜 패티가 아니었다. 지하철 이용자들을 즐겁게 해 준 버거킹 <서브웨이 그릴 셸프> 캠페인은 와퍼의 맛, 바로 그것이었다.